글쓴이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http://to.goclassic.co.kr/artist/829
작성 '15/03/12 22:35
글쓴이에 의해 삭제됐습니다.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5/03/13 00:41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5/03/13 08:20
덧글에 댓글 달기    
oi***:

안네 소피 무터가 현재 바이올린의 여제로 군림하고 있다는데...솔직히 적어도 아직은 그녀의 음반에서 이렇다할 감흥을 얻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자주 듣는 비발디의 사계나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도 주관적 취향으로는 얀센 쪽을 선호하는 편이구요. 무터의 경우 일찌기 카라얀이라는 거물을 만나 이름을 알렸고 또 독일 출신이라는 것도 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아무튼 최예은양이 제대로된 후원자를 만났네요. 정경화, 무터에 비견되는 음악가로 크게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15/03/13 10:11
덧글에 댓글 달기    
oi***:

우리나라 젊은 바이올린 주자들 중에는 김수연, 클라라 주미 강, 최예은 등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데 10년후 위상이 어찌될지 흥미롭습니다. 또 최근에 차이코프스키 협주곡 음반은 낸 이종은의 연주도 인상 깊었는데요. 김수연씨는 예술의전당에서 비발디 사계 연주를 봤는데 음반 사진에서 보는 것보다 체격이 좋고 여성답지 않게 아주 힘이 느껴지는 연주 스타일을 가지고 있더군요. 본인이 들으면 어떨지 모르겠으나 힐러리 한은 모습이 연약해보이는데 반해, 김수연은 무대를 장악하는 느낌을 주는 모습이었습니다. DG에서 음반도 제법 내고 있지요? 로컬반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10년후 그녀들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일단 무터라는 강력한 후원자를 둔 최예은양이 좀 나은 여건에서 활동하는 셈인가요?

15/03/13 10:30
덧글에 댓글 달기    
oi***:

mutter2017님은 바이올린에 대해 조예가 깊으신 것으로 보이는데...제가 평소 참 궁금한 것 중의 하나가 세계적인 솔로 주자와 세계적인 오케스트라(가령 베를린필 빈필 RCO 등등)의 악장급 연주자들의 연주능력에 대한 의문입니다. 굳이 뭘 비교한다는 것은 좀 그렇지만 예전에 정명훈 감독이 서울시향을 맡으면서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솔로를 지향하다 실패한 것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좋은 연주를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는데, 솔로로 활동하는 사람들이 과연 반드시 실력이 좋다고 할 수 있는가, 또 역으로 솔로로 성공한 사람들이라고 해서 유명악단의 수석이 될 수 있는가 등등이 궁금합니다. 물론 대중가수의 경우 노래를 잘하는 경우에도 솔로가 적합한 사람이 있고 그룹이 적합한 사람도 있어 그걸 뭐 역량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가능하고 또 사람에 따라서는 솔로 그룹 양쪽에서 모두 잘하는 경우도 있기는 하지요. 그러나 일반적으로 솔로는 혼자서 각광도 받고 성공만 하면 단원으로 활동하는 것보다 경제적으로도 유리할 것 같은데...그래서 능력이 된다면 단원보다는 솔로를 지향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있거든요. 실제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단지 역주 기량으로만 보자면 유명악단의 악장들이 유명 솔로들보다 못할 것도 없을 것 같은데 말이죠...

15/03/13 11:35
덧글에 댓글 달기    
      oi***:

감사합니다. 링크해주신 글을 읽어보니 좀 이해가 되네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15/03/13 13:45
덧글에 댓글 달기    
mo***:

개인적으로는 무터의 선한 인상은 아무리 봐도 나쁜 사람 같지 않아 보여서 늘 호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연주 스타일은 정경화 선생의 것을 더 좋아하기는 하는데.. 무터의 음반도 들어보고 싶은 생각이 있거든요.

그런데 얼마전에 구글링을 하다가 보니 무터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상당히 많은, 그리고 상당히 일찍부터 인생의 굴곡이랄까 역경을 겪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서양인치고는 부처와 같은 미소를 가지고 있는 무터의 모습을 보면서, 그녀의 고통을 생각해보면서 인간적인 호감을 더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인간적인 연민이 느껴지네요. 대인배의 풍모라고 하는 것도 인생의 기쁨과 고통을 일찍 겪은 사람에게서 느끼는 그런 모습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개인적으로는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훌륭한 연주가들이 평범한 인생을 살기에는 쉽지 않은 것도 같고.. 마음이 짠했습니다..

15/03/13 11:58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5/03/13 12:45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Anne-Sophie Mutter에 대한 의견과 정보 나눔을 위한 게시판
http://to.goclassic.co.kr/anne-sophie_mutter copy direct link URL

Anne-Sophie Mutter 
안네-조피 무터

 

출생: 1963/06/29, Rheinfeldin, Germany
연주자 (현악기) 디스코그래피

 

외부 링크 (1)
바이오그래피
음악가 이야기 (4)
사진 자료실

 

WAV파일 다운로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931ha*** '20/05/017 
927ic*** '20/03/2810 
783  '15/03/1225004
645  '13/07/1227847
새 글 쓰기

1  
총 게시물: 4 (1/1)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