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들은 이야기로는...^^;
http://to.goclassic.co.kr/artist/838

안녕하세요? 유정우입니다. 고클에 글을 남기는 건 근 15년만인 것 같습니다만, 제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고 또 사안이 사안인지라 조심스레 글 남겨 봅니다.^^;

 

우선 제가 틸레만이 되어서는 안 된다.’ 라고 한 적은 없구요.^^; 21세기의 베를린 필하모닉의 나아갈 방향성에 있어서 인터뷰 당시의 시점에서 그래야 되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보인 것일 따름입니다.

 

오히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바그너와 슈트라우스 애호가 입장에서 현존 지휘자 중에 틸레만을 가장 좋아함을 고백하지 않을 수는 없군요. 적어도 두 작곡가의 예술에 있어 틸레만과 같은 수준의 통찰력을 보여주는 지휘자는 현재는 물론이고 과거에도 그리 많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제 경우 틸레만의 중요한 콘서트는 거의 참석하기도 하고 있구요.(드레스덴, 잘츠부르크, 바이로이트 등 틸레만의 공연 실황 블루레이들에서 여러 차례 객석의 제 모습을 보신 지인분들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그건 그거고, 틸레만이 과연 미래의 베를린 필의 상임지휘자로 적합한가 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겠죠.^^; 잘 아시다시피 틸레만은 자신의 음악적 주관이 뚜렷한 만큼 대인관계가 그리 원만하지는 않은 지휘자로도 알려져 있지요.

 

베를린 필 단원들 중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그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저와 개인적으로 친한 원로 단원인 플루트 수석 안드레아스 블라우씨는 80년대 카라얀과 단원들의 불화를 떠올리며 두 번 다시 그런 끔찍한 경험을 하고 싶지는 않다고 하더군요.(전형적 카라얀 키드인 블라우씨는 지금도 가장 존경하는 지휘자로 카라얀을 꼽고 있습니다. 금년 상반기까지 연장계약을 하긴 했지만 공식적으로는 작년에 정년퇴임하셨기 때문에 투표권은 없습니다.)

 

지난 4월초에 제가 바덴바덴 부활절 페스티벌에 갔을 때 제 절친한 친구인 오보에 수석 알브레히트 마이어에게 현재 상황이 어떤지 물어 보았습니다. 마이어 얘기로는 현재 단원들의 상당수가 틸레만을 지지한다고는 하더군요.

 

마이어 스스로는 아직 결정하진 못했지만 넬손스와 같이 미래에 좀 더 많은 시도를 해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는 지휘자를 베를린 필 상임지휘자로는 더 선호한다고 조심스럽게 아주 우회적으로 말했습니다.(물론 마이어는 틸레만과 아주 친한 사이입니다. 개성적인 베를린 필 단원들을 하나의 음악적 아이디어로 이끌 수 있는 역량이 있는 유일한 지휘자로 틸레만을 꼽기도 했구요.)

 

그런데 그가 말하는 상당수라는 것이 과연 어느 정도인지가 애매하고 할 수 있겠죠. 뿐만 아니라 그 상당수가 과반수가 될 정도가 아니라면 1차 투표 결과 1, 2위 득표자를 가려 2차 결선투표까지 가는 베를린 필 상임 투표의 특성상 2차 투표에서 틸레만을 반대하는 의견을 가진 단원들이 뭉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국 틸레만이 현재 가장 유력한 후보 중 하나인 것은 사실이나 그 지지가 과반을 넘기지 못할 경우 2차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거죠. 솔직히 지금의 분위기로는 넬손스가 가장 유력한 것 같은 분위기가 조성이 되고는 있습니다만 이거야말로 투표함을 열어보지 않고서는 현재 상황에선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문제 아니겠습니까?^^

 

아무튼 최근 현지 상황에 대해 약간이나마 정보를 드리고자 두서 없이 써봤습니다. 며칠 남지 않았으니 차분히 기다려 보죠. …^^

작성 '15/05/09 17:12
he***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iv***:

댓글 감사합니다. 제가 잡지 인터뷰 기사를 잘못 이해했나 봅니다^^; 선생님의 말을 어설프게 인용했다가 곤란하게 해 드렸네요. 죄송합니다. 넬손스는 아바도 추모 공연 영상에서 본 게 다라 잘 몰랐는데, 꽤 지명도가 있는 지휘자였군요. 아무튼 음악 듣는 것만큼 흥미롭네요. 래틀 이후의 베를린 필의 소리가 어떻게 될 지 이틀 후를 기대해보겠습니다. 생생한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5/05/09 17:56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5/05/11 07:37
덧글에 댓글 달기    
le***:

아이고 오랜만입니다. (__)

15/05/12 17:56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8
 

같은 번호의 글
791***  2021년까지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과 계약 연장을 한 마리스 얀손스 [1] '15/05/0942403
 he***     최근 들은 이야기로는...^^; [2] '15/05/0936308

Mariss Jansons에 대한 의견과 정보 나눔을 위한 게시판
http://to.goclassic.co.kr/mariss_jansons copy direct link URL

Mariss Jansons 
마리스 얀손스

 

출생: 1943/01/14, Riga, Latvia
사망: 2019/11/30, St. Petersburg, Russia
지휘자 디스코그래피

 

외부 링크 (1)
바이오그래피
음악가 이야기 (13)
사진 자료실 (8)

 

WAV파일 다운로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918ha*** '19/12/124 
917ha*** '19/12/124 
915ha*** '19/12/072 
914an*** '19/12/0171 
8671y*** '18/02/2119767
791he*** '15/05/0934168
791  '15/05/0941483
674pa*** '13/11/0625931
646pa*** '13/07/1434572
138re*** '04/11/282863 
53lg*** '04/01/0328531
51az*** '03/12/302704 
48lg*** '03/12/2727521
새 글 쓰기

1  
총 게시물: 13 (1/1)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