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올해의 음악가 테츨라프 연주회 (1/5)
http://to.goclassic.co.kr/concert/3095

지난주 서울시향 올해의 음악가 테츨라프 연주회에 다녀왔습니다. 예술의 전당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렸는데 저는 예술의 전당 공연을 갔다왔습니다. 연말 연초라 회사 업무가 무척 바빴는데, 덕분에 잠시 여유를 가지고 음악회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연주회를 보면서 올해의 음악가로 선정된 테츨라프는 어떤지, 연주곡인 시마노프슽키 [바협 1번]과 R.슈트라우스 [알프스 교향곡]의 실연은 어떨지, 오랜만에 듣는 서울시향의 연주력은 어느정도인지 궁금했습니다.

일단 올해의 음악가로 선정된 독일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는 수수한 이웃집 예술가 인상으로 거슬리는 바이올린 소리가 없었습니다. 테크닉도 안정적이고, 음량도 적당한 것 같고, 열정적으로 연주하는 모습도 보기 좋았습니다.

테츨라프가 연주한 시마노프스키 1번은 다른 연주자의 음반으로 듣던 것보다 더 좋았습니다. 실제 공연이어서 그런지 긴장감도 살아있고, 아주 매력적인 바이올린 협주곡 연주였습니다. 협주곡 연주를 듣다보면 오케스트라의 협연이 맘에 안드는 경우가 많은데, 이 날 슈텐츠가 지휘하는 서울시향의 연주는 제가 느끼기에 무척 좋았습니다.

2부의 알프스교향곡은 관악파트에 다소 삑사리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다양하면서도 웅장하고 시원 시원한 관현악 사운드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시간의 흐름에 따른 알프스의 여정이 눈에 보이듯 잘 연주된 것 같습니다. 이 곡 역시 좋은 음반이 많지만 직접 무대에서 듣는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생생한 감동을 전달하는 것 같습니다.

서울시향의 연주력은 다소 편차가 있는 것 같은데. 이 날 연주는 믿음직스러웠습니다. 패키지로 예약한 게 있어서 몇 번 더 가야하는데 안심이 되었습니다. 더 좋은 소리를 들려주기 위해 계속 나아가는 단계로 생각되었습니다. 서울시향의 연주회는 사실 가성비 면에서 최고인데, 뭔가 꾸준히 연주 수준의 선을 넘지는 않는 것 같아 아쉬운 점이 남습니다. 어서 상임지휘자가 잘 정해지길 바랍니다.

주말 휴일 연주회라 여유있게 볼 수 있었고, 관객들도 많은 듯 했습니다. 연주 후 사인회는 없었는데, 사인 CD를 판매하고 있더군요.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올해의 음악가라 그런지 테츨라프 엽서 세트도 주고, 서울시향 2019년 연주 프로그램북은 유익하게 볼 것 같습니다.
작성 '19/01/13 21:48
sk***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385th*** '19/02/257375
2384sk*** '19/01/1310262
23831y*** '19/01/0116484
2382cd*** '18/12/0819455
2381hh*** '18/10/2819556
2380jy*** '18/10/2318683
2379hh*** '18/10/141440 
2378hs*** '18/08/1810591
2377sk*** '18/08/1212952
2376en*** '18/08/08140213
2375hh*** '18/07/2810394
2374ji*** '18/07/0613772
2373hg*** '18/07/02874 
2372da*** '18/06/0916593
2371si*** '18/06/089722
2370in*** '18/06/0111712
2369sk*** '18/05/1812974
2368sk*** '18/05/0113326
2367sk*** '18/04/2911921
2366zo*** '18/03/2414242
2365sk*** '17/12/0232766
2364le*** '17/11/3023195
2363sk*** '17/11/2525243
2362oi*** '17/11/23290613
2361bo*** '17/11/201066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795 (2/112)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