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후기
http://to.goclassic.co.kr/concert/19
어제 있었던 정명훈/산타 체실리아 오케스트라의 연주는
정말 공연 내용뿐 아니라 위대한(?) 청중들의 수준에도
감동 할 수 밖에 없던 연주였습니다.

로비에 있었을때부터 느꼈지만 사람들이 엄청나게 많더군요
단원들이 입장하고 사람들의 환호속에 오늘의 주인공인 정명훈씨가 나오시더군요
실제 공연에서 본 것은 처음이라 조금 흥분되더군요
첫곡은 로시니의 '알제리의 이탈리아여인'
처음 들어보는 곡이였지만
연주회 처음에 긴장을 풀기에는 좋은 곡이였던것 같았습니다.
좋아서 그런지 위대한 한국의 청중들께서는
끝나기도 전에 박수를 치시더군요

2번째 곡인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
누나인 정경화와의 협연이라 더욱 기대가 되더군요.
제가 듣기에는 연주는 좋았습니다.
바이올린의 독주가 있는 부분에서 오케스트라는 소리를 다소 죽이면서
바이올린을 띄워주었고
정경화도 악장이나 다른 단원들을 바라보면서 호흡을 맞췄습니다.
협주곡이기 때문에 이런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습니다.
합창석이라 정경화씨의 표정을 보지 못한점이 너무 아쉽더군요
그러면서도 오케스트라의 독주부분에서는 확실하게 자기소리를 내었고
그래서 어제 브람스는 강인한 브람스라고 할 수 있을것 같더군요
(전 정명훈씨가 지휘대에서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도 좀.....^^)

연주가 너무 좋아서였을까요?
1악장이 끝나고 사람들이 박수를 치더군요
그것도 상당히 오랬동안...
맥이 탁 풀리더군요
뭐 그것까지는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2악장의 시작부분 오보에의 독주가 있는부분
홀을 울리는 "삐리리리리~~~'
화나서 2악장은 귀에 들어오지도 않았습니다.
(저만 손해였지만-_-;)
2악장 끝나고는 박수는 없었지만 대신 엄청난 기침소리가
흐름을 완벽하게 끊어버리더군요
어째던 연주 자체는 크게 나무랄 데가 없던것 같습니다.

휴식시간 다음에 연주곡은 베토벤 7번
제가 연주회간 진짜 이유죠^^
1악장의 시작 첫음부터 절 상당히 흥분시키더군요
금관이 현에 묻히지 않고 확실하게 자기 소리를 냈고
이런 연주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7번 연주죠(번스타인/빈필)
속도도 저의 예상보다는 훨신 빨랏기 때문에 정말 흥분되더군요

1악장이 끝나고 박수치는 사태를 막기 위해서인지
바로 2악장으로 넘어가더군요
2악장.
조금은 힘이 넘친 느낌이였죠.
섬세한 선율미가 약간 깍여있다고나 할까?
뭐 산타체실리아에서 빈필의 현을 기대하면 칼맞겠죠^^
사소한 불만은 조금은 있지만 그래도 2악장 괜찮았습니다.

2악장의 마지막 조용히 현이 잦아드는부분
선율에 흠벅취한 상태에서 힘차게 치고 올라오는 스케르초를 기대하고 있을순간
갑자기 울려퍼지는 "삐리리리~~~~~~"
어떤 XXX지 몰라도 저격용 라이플이 손에 있었다면 당장 쏴버렸을겁니다.
정명훈씨도 상당히 황당해 하시더군요.

잠시 숨을 좀 돌리다가 3악장은 시작했습니다.
3악장 죽여줬습니다.
정말 지휘봉에 불난것처럼 지휘를 했고
오케스트라도 정말 정렬적으로 연주했습니다.
그리고 중간의 트리오부분.
포효하는 금관과함께 최고점에서 터지는 팀파니 강타와 뻣어나가는 트럼펫
번스타인의 파이날 콘서트를 처음 들었을때 느꼈던 감동이후 올만에 느끼는
숨이 막힐정도의 감동받은 3악장 이였습니다.

감동의 눈물을 흘리면서 3악장을 듣고 4악장의 광란의 향연을 기대하고있을무렵
구석에서 터지는 몇몇사람의 박수.....
이해하자......연주가 너무 흥분시켜서 그랬을것이다.....
속으로 사시미를 갈면서 화를 참았습니다.

4악장
시작부터 미친듯이 벗어나가는 트럼펫과 질주하는 현
정말 울었습니다T.T
특히 트럼펫 정말 마음에 들더군요
물론 연주가 끝나고 청중들도 열광했죠

커튼콜을 몇번 받더니 앵콜곡으로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1번을 해주더군요
작년에 마리너경도 이걸 해주더니 역시 앵콜로 좋은곡인듯^^

또 커튼콜2번정도 받더니 다른 곡을
(라트라비아타 서곡인것 같은데...뭐낙 안들었던 곡이라...^^:)

연주가 끝나고 나갔다 다시 들어오더니
지휘대에 오르면서 갑자기 지휘봉을 들어올리자
롯시니의 월리엄텔 서곡을 연주하더군요

연주가 끝나자 청중들은 흥분해서 기립박수가 터지고...
계속 커튼콜을 받다 정명훈씨는 악장을 손을 잡고
끌고 나가다 싶이 해서야 연주회를 마칠수 있었습니다.

무식한 청중들이 옥에 티였지만(티치고는 조금 큰게 문제였지만)
정말 감동받은 연주회였습니다.
작성 '00/10/22 21:45
ab***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같은 번호의 글
16ab***  정명훈 후기 '00/10/224627 
 ba***     정명훈 후기 '00/10/234061 
 ab***       정명훈 후기 '00/10/233719 
 ba***         정명훈 후기 '00/10/244066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5ho*** '00/11/063578 
 ra*** '00/11/182828 
 ho*** '00/11/302842 
 zh*** '01/06/142718 
24ho*** '00/11/063561 
21ba*** '00/11/033426 
 bo*** '00/11/183180 
20jo*** '00/10/313047 
19ho*** '00/10/313887 
 ju*** '00/10/282999 
17ju*** '00/10/2735351
16ab*** '00/10/224627 
 ba*** '00/10/234061 
 ab*** '00/10/233719 
 ba***
        정명훈 후기
'00/10/244066 
15dr*** '00/10/104356 
 de*** '00/10/264203 
14ma*** '00/10/094879 
13vr*** '00/10/083880 
12sa*** '00/10/044164 
11ea*** '00/09/253912 
10dr*** '00/09/194535 
 ja*** '00/09/204297 
 jo*** '00/09/244986 
 na*** '00/09/193752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11  112  113  
총 게시물: 2808 (112/11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