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구한 LP들
http://to.goclassic.co.kr/diary/1910
며칠 전 LP를 처분한다는 광고를 중고시장에서 보고 퇴근길에 들러 몇놈을 건져왔습니다. 주인이 엄청난 양의 LP를 소장하고 있었는데 (거의 2-3천 장은 될 듯) 취향이 주로 관현악곡과 오페라인지라 제가 주로 듣는 실내악이나 독주곡 음반이 없어 원하는 걸 별로 찾지는 못했습니다.

가져온 음반들 중에 코간의 차이콥스키 협주곡, 클렘페러의 합창교향곡, 드뷔시의 펠리아스랑 목신의 오후, 바비롤리의 엘가, 헨델 오르간 협주곡, 닐손의 멕베스, 크나의 바그너 외에는 CD로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싼 맛에 (전부 다해서 $25!!) 가지고 왔습니다. 뵘의 베토벤 교향곡은 저가 재발매 판인지 해설서도 종이 한장이고 박스도 베토벤 초상이 그려진 게 아니라 다른 포장이더군요.

비첨의 헨델 메시아가 호화판으로 성경책처럼 나온 것도 있었는데 CD로 가지고 있는 비첨의 메시아를 취향상 거의 듣지를 않아서 (주로 가디너와 호그우드를 듣습니다) 가지고 와봤자 공간만 차지하고 먼지만 쌓일 것 같아 그냥 놓고 왔네요.

집에 와서 들어보니 주인이 관리를 잘했는지 재킷은 세월의 흐름이 보이지만 음반은 스크래치 없이 깨끗하네요. 요즘는 음반 뒤집는게 귀찮아서 주로 CD나 노트북 연결해서 음악을 듣는데 간만에 LP 찬찬히 들어보려 합니다.


차이콥스키 바협 (코간, 반데르노트), 멘델스죤 바협 (밀스타인, 바진), 쇼스타코비치 5번 (번스타인 '79)
멘델스죤 무언가 (기제킹), 바흐 관현악 모음곡 (아르농쿠르),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리히터)
베토벤 합창 (클렘페러 '57), 베토벤 교향곡집 (뵘), 브람스 독일레퀴엠 (클렘페러)


드뷔시 펠리아스 (불레즈), 목신의 오후 (칸텔리), 엘가 위풍당당 행진곡 (바비롤리)
헨델 오르간 협주곡 (아르농쿠르), 하이든 사계 (카라얀), 말러 9번 (바비롤리)
레스피기 석양 (바릴리), 쉬트라우스 아라벨라 (카일베르트), 베르디 멕베스 (닐손, 쉬퍼스)


하이든 교향곡 82-92 (도라티), 브람스 발라드 (굴드)
크나의 바그너 지휘


작성 '15/09/19 4:50
jm***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hy***:

좋은 음반들을 잘 구하셨네요.
국내가 아니신 듯 한데 저도 벼룩 시장에서 장당 50c 에 구해 듣기도 합니다. 클래식은 정말 싼데, 대신 가요는 몇십불씩 이배이에서 구해 듣네요 ^^

15/09/19 10:21
덧글에 댓글 달기    
    jm***:

클래식은 수요가 별로 없어서인지 아주 귀한 초판들 아니면 거의가 헐값이죠. 오히려 비틀즈, 레드 제플린 같은 음반은 미국 프레싱인데도 훨씬 비싸더군요.

15/09/20 12:15
덧글에 댓글 달기    
ls***:

뵘 저가판 음질 어때요? 비슷한 음질이면, 저가도 장점이라고 생각되는데요

15/09/19 16:24
덧글에 댓글 달기    
    jm***:

The Originals CD로 가지고 있는 전원과 비교했을 때 제 오디오에서는 별로 차이를 못 느꼈습니다. 제가 성음 라이센스로 가지고 있는 카라얀 60년대 전집보다는 소리가 좋은 것 같습니다.

15/09/20 12:13
덧글에 댓글 달기    
he***:

저도 무슨 이유인지 소장자가 자국내 경매/판매 사이트에 두 무더기로 내어놓은 것 대략 200장 정도를 한국돈 1200원X2 정도에 낙찰받게 되었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일반적으로 클래식 엘피가 인기가 없기도 하거니와 이 경우에는 직접 실어가야 한다는 조건 때문인지 저 외에는 아무도 붙지 않은 것이지요. 70년대 80년대 전집들이 대부분이고 설명으로 보아 상태는 좋은 것 같습니다. 28일 월요일에 그 사람 집으로 왕복 600km 가까이를 달려갔다 와야 하는데 2400원에 낙찰받으니 오히려 너무 미안해서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입니다.

15/09/27 06:38
덧글에 댓글 달기    
be***:

부럽습니다!!!

15/10/04 01:02
덧글에 댓글 달기    
ne***:

저는 지방에 거주합니다만 저번에 회현상가 가서 보니 저 Beethoven Edition으로 나온 뵘의 LP는 한 가게에만도 두 박스나 있더군요. 상태도 좋던데 CD로 갖고 있고 다른 LP를 왕창 질러 그것까지 지르면 도저히 무거워 들고 다닐 수가 없을 것 같아 포기하고 내려왔습니다. 다음에 올라가면 그 때 다시 볼 수 있을런지.

15/10/09 13:33
덧글에 댓글 달기    
mo***:

EMI반이나 DECCA반은 미국라이센스반으로 좋은 가격대 형성이 어렵습니다만 WESTMINSTER반은 미국발매이니 오리지널일듯 싶습니다. 대체적으로 고으로만 본다면 좋은 선택이십니다. 기제킹의 멘델스존은 이 한장의 명반에 도 있는 음반

15/10/16 09:30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3
 

같은 번호의 글
1591jm***  최근에 구한 LP들 [8] '15/09/1965013
 he***     최근에 구한 LP들 [2] '15/10/0824934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612ra*** '15/11/2734445
1611ky*** '15/11/2642467
1610ch*** '15/11/1940932
1609fa*** '15/11/173991 
1608vl*** '15/11/153500 
1607ch*** '15/11/1523806
1605ha*** '15/11/1225582
1604ru*** '15/11/122379 
1603ru*** '15/11/074733 
1602ha*** '15/11/023083 
1601ha*** '15/10/302514 
1600ra*** '15/10/2439043
1599ru*** '15/10/1842322
1598xp*** '15/10/173385 
1597ut*** '15/10/153164 
1596ha*** '15/10/1428272
1595ky*** '15/10/1346995
1594ha*** '15/10/1226962
1593zo*** '15/10/1036113
1592st*** '15/10/083906 
1591jm*** '15/09/1965013
 he*** '15/10/0824934
1590ra*** '15/09/193266 
1589ch*** '15/09/1141303
1588ha*** '15/09/0731334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095 (17/84)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