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라토 염가박스판 엉터리 유감
http://to.goclassic.co.kr/diary/2279

마리아 조아오 피레스 17CD 염가판 박스세트를 중고로 구입했습니다..

중고이지만 노오픈 이라서 비닐이 띁기지 않은 신품이었는데,

아하...못쓰겠네요..

 

CD 17개 전부가 플레이 도중 중간부분에서 찌지직 거리고..

음악도 끊어지고..

플레이 초반과 끝부분은 양호한데... 중간부분에 들어가면 유독 심하네요..

 

CDP를 3개 가지고 있는데., 2개의 CDP에서도 마찬가지 증상이 나타나고..

태광 TCD-1 CDP에서는 아예 인식이 안됩니다(복사판도 인식 잘되는 cdp임)

 

이걸 리핑해서 4배속으로  구운 복사판은  TCD-1 CDP에서도 인식이 됩니다만,

나머지 2개의 CDP와 같이 중간부분에서 음이 끊어지고 찌지직 거리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에라토 정식음반은 몇개 가지고 있고 음질도 상당히 좋은 편이라서,

염가판이라 시디품질이 정규음반보다야 못하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렇게 엉터리인 줄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염가판 박스세트를 염두에 두고 계신 분들은 참고하세요.

 

 

작성 '18/09/16 9:32
az***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pu***:

저는 같은 전집을 갖고 있는데 모두 큰 문제없이 재생이 되었는데 안타깝습니다. 반품을 받으실 수 있으면 좋을텐데... 연주는 젊은 피레스의 싱그러운 매력이 넘쳐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연주였습니다.

18/09/17 17:44
덧글에 댓글 달기    
az***:

아하..그렇군요..
판매자가 장기 보관할 때 문제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정상적으로 재생되는 부분의 음질은 만족합니다만..

18/09/17 20:56
덧글에 댓글 달기    
me***:

저도 갖고있는데 별 문제 없었어요. 운이 없으신듯 ㅠ

18/09/21 23:03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969ye*** '19/03/0316921
1967oi*** '19/02/2334912
1966st*** '19/02/1257956
1965  '19/02/0920601
1964  '19/01/201158 
1963oi*** '19/01/162521 
1962yk*** '18/12/2722615
1961ki*** '18/12/2317761
1960el*** '18/12/1419721
1959st*** '18/12/0521004
1958ch*** '18/11/221459 
1957be*** '18/11/1614123
1955st*** '18/11/0318892
1954el*** '18/11/0219382
1953  '18/10/241722 
1952my*** '18/10/1823615
1951st*** '18/10/0321393
1950st*** '18/10/0234934
1949hh*** '18/10/0115781
1948ky*** '18/09/1641198
1947az*** '18/09/1623282
1946do*** '18/09/072950 
1943ej*** '18/08/3015161
1942kp*** '18/08/1920055
1941kk*** '18/08/121484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097 (3/84)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