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이 생각하는 지휘자의 졸반(졸연)은?
http://to.goclassic.co.kr/diary/1555
흔히우리가 말하는 전설의 지휘자 예를들면 푸르트벵글러,카라얀, 번스타인,칼뵘,첼리비다케 ,아바도 하이팅크,얀손스,그리고 사이먼래틀에 이르기까지 기타이외도 좋습니다.
각 지휘자들의 디스코그라피중 가장 엉성한 연주,지휘반은 뭐가 있을까요?
작성 '13/05/21 12:46
jh***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ka***:

그런 질문에 답하기는 매우 어렵지요.
저는 꼭 어떤 연주를 꼬집어서 말하기 보다는 번스타인과 첼리비다케가 너무 좀 상궤를 벗어나서 편차가 큰 스타일이다 보니 별로 듣고 싶지가 않아지더군요. 좋은 음악을 만들기 보다는 남들과 다른 연주를 만드는게 목적인 사람인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13/05/21 13:10
덧글에 댓글 달기    
le***:

엉성하다고 말하긴 뭣하지만.. 카라얀의 바로크음악들은 참 골때리긴 하죠. 그리고 푸르트뱅글러의 1938년 비창도 저한텐 도저히 납득이 안 가는 연주였습니다.

13/05/21 13:19
덧글에 댓글 달기    
an***:

누가 뭐래도 카라얀의 베토벤 3중 협주곡-드림팀 데리고 졸작 만든 대표적 케이스^^

13/05/21 14:08
덧글에 댓글 달기    
    ma***:

동의합니다!

13/05/21 18:23
덧글에 댓글 달기    
fi***:

전 하이팅크가 - 쇼스타코비치랑 바그너를 들어봤을 뿐이지만 -음악의 마법을 모조리 평범한 미덕으로 바꿀 수 있는 놀라운 능력의 소유자다 싶더군요. 팬분들께는 양해를 구합니다.

13/05/21 14:45
덧글에 댓글 달기    
er***:

저는 아바도의 모차르트(소니버전). 나이도 있으신데 모차르트 심포니 재녹음이 가능하실지? 근데 요새 녹음인 협주곡들과 오페라도 제 취향은 아니더군요..
오래 전의 굴다와 제르킨과 함께 한 모차르트는 좋았었는데 말이죠..

13/05/21 14:51
덧글에 댓글 달기    
oi***:

졸연, 명연이라는 것이 다 제 각각이라서...로스트로포비치가 참여한 카라얀의 베토벤 트리플 콘체르토(op.56)의 경우 세기적 명연이라는 사람도 있고...

13/05/21 15:11
덧글에 댓글 달기    
sa***:

좋은 지적들이신데, 다른 면에서 보면 녹음의 문제도 있는 듯합니다. 예를 들어 요훔의 베필연주 브루크너 4번은 엘피로는 자연스러운데 시디로는 속도변화가 단순히 헛도는 사운드로 들리는데 아마도 연주장의 울림이 잘려나가서 그런 느낌입니다. 거장들의 연주는 처음에 마음에 안 들어도 대부분 다시 들어볼만한 듯하고 음을 조정하거나 다른 오디오로 들으면 납득이 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참을성을 가지고 경청할 연주인 경우가 많지요

13/05/21 15:18
덧글에 댓글 달기    
    an***:

요훔의 브루크너4번은 저를 브루크너의 세계로 인도한 길잡이 음반이었습니다. 전 테이프로 들었는데 지금도 소장하고 있습니다.

사실 LP나 테이프로 클래식에 길들여진 후 CD로 같은 연주를 들으면 맛이 안납니다. 정말이지 전혀 다른 연주로 들리더군요.

"아날로그는 아날로그로... 디지털은 디지털로..."

이게 정답입니다.

13/05/21 15:35
덧글에 댓글 달기    
la***:

졸반이라기보다는 좀 이상한 것으로,
카라짱/베를린필 모교40번
틸레만/필하모니아 슈만3번

13/05/21 15:33
덧글에 댓글 달기    
ma***:

돌 맞을지도 모르지만, 줄리니/빈 필의 브루크너 7번(DG)

13/05/21 18:24
덧글에 댓글 달기    
le***:

좀 어색한 녹음을 고르자면 카라얀/베를린필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카라얀/베를린필 바르톡 현악기와 타악기 첼레스타를 위한 음악.
둘 다 곡의 이미지와는 좀 차이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네요.

13/05/21 21:05
덧글에 댓글 달기    
pi***:

전 텐슈테드 브루크너 4&8번(EMI) 도저히 못듣겠습니다..

13/05/21 21:30
덧글에 댓글 달기    
go***:

오토 클렘페러 브루크너 8,9번 템포 설정에 일관성도 없고 앙상블도 완전히 무너진 희대의 졸연.
줄리니 슈베르트 9번 레가토 과잉과 이완된 프레이징 범벅
크나퍼츠부쉬 브루크너 9번 이상한 판본 채택으로 우스꽝스럽도록 앙상해진 곡의 골조와 그럼에도 과장된,장엄함이 실소를 자아낼 지경

13/05/21 23:12
덧글에 댓글 달기    
do***:

혹시 테이프로 듣는다면 녹음시와 달리 테이프가 늘어나면서 원녹음과 다르게 됩니다.테이프레코더 제작회사는 표준시험테이프의 경우 어느 정도
사용하면 폐기합니다. 모르긴 해도 LP판도 골이 파여져 처음과 같다고 할 수 없습니다.

13/06/08 21:20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278pa*** '13/07/255244 
1277ca*** '13/07/243221 
1276op*** '13/07/224205 
1275be*** '13/07/214099 
1274hg*** '13/07/144220 
1273sk*** '13/07/113539 
1272js*** '13/07/103533 
1271ha*** '13/07/0841442
1270ma*** '13/07/082823 
1269wa*** '13/07/072634 
1268to*** '13/07/063099 
1267ha*** '13/07/0545653
1266b3*** '13/07/0438781
1265ph*** '13/07/024818 
1264ra*** '13/06/1753675
1263oi*** '13/06/1564378
1262ca*** '13/06/1042131
1261oi*** '13/06/045369 
1260  '13/05/3115883
1259oi*** '13/05/2856422
1258oi*** '13/05/2576689
1257ma*** '13/05/214531 
1256ha*** '13/05/2131316
1255jh*** '13/05/2147302
1253du*** '13/05/192792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104 (30/8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