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덜랜드/보닝의 '루치아', 마침내 감량(3CDs → 2CDs) 발매
http://to.goclassic.co.kr/diary/1190


서덜랜드 여사가 녹음한 도니제티 '람머무어의 루치아' 전곡 음반 중에서 보편적으로 추천되고 있는 음반이 바로 이 1971년 녹음의 데카 음반입니다(큰 이미지를 찾다 보니, 특정 사이트의 주소가 들어간 것을 올리게 되었네요. 양해 바랍니다).

생략 없이 전곡을 연주하고 있고 연주 또한 훌륭하지만, 2장에 들어가고 남을 분량을 억지로 3장에 나누어 수록함으로서, 청취자 입장으로서는 '애증' 이 교차하는 음반이었습니다.

그런데 약 2년 쯤 전에 데카에서 이 연주를 24비트 리마스터링하고 2장으로 줄인 디지팩 한정반(아래)을 발매하였습니다.



이 한정반에 대한 졸문은 제가 CD & LP 게시판의 486번 글에 올리기도 했는데, 위 음반에는 CD가 3장이 있지만, '루치아' 는 2장에 들어갔고 나머지 한장은 보너스 음반입니다.

언뜻 보기에 위 두 음반의 표지는 거의 같습니다. 다만, 우측 상단의 데카 엠블렘이 차이가 납니다. 청색/적색으로 되어 있는 것은 요즘에 사용하는 것이고, 그냥 검은색으로 되어 있는 것은 LP시절에 사용하던 것입니다. 우선 여기서 저 엠블렘을 눈여겨 보시기 바립니다.

그리고 최근 데카에서 새로이 '오페라' 시리즈를 몇 종 발매하였는데, 그중에 이 연주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래 이미지가 바로 그 시리즈로 발매된 '루치아' 입니다.



 

표지에 최초발매 음반커버를 넣는 것이 대세가 되어 버린듯, 이 시리즈의 오페라 음반들도 저렇게 최초발매 음반커버를 삽입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삽입된 음반커버 이미지 속의 데카 엠블렘을 주목하시기 바랍니다. CD에 사용하던 것이 아닌, LP에 쓰던 엠블렘이 들어간 표지를 사용하였습니다. 물론, 둘 다 똑같은 것을 사용하면 이상할 것 같아서 다르게 사용했을 수도 있지만, 그런 것도 아닙니다. 이 시리즈의 다른 음반 이미지를 보겠습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삽입된 음반 이미지내외의 두 엠블렘이 동일합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이 시리즈로 발매된 '루치아' 음반은 2장(!)이라는 사실입니다. 데카 홈페이지를 검색해 보아도, 여러 외국 사이트를 검색해 보아도 분명히 2장이라고 나옵니다. 이와같은 정황들로 미루어 보면, 이 시리즈로 발매된 '루치아' 음반은 기존의 3장을 찍어내던 스탬퍼가 아닌, 디지팩의 스탬퍼(디지털 리마스터링까지도 된)를 사용하였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외국 사이트에서 보이는 이 음반의 가격(15달러 내외)으로는 대본이 포함되어 있을 가능성은 없어 보입니다. 하다 못해 CD-ROM에 대한 언급도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개선된 음질과, CD를 갈아끼우는 번거로움에서 해방된 것도 어디인가요? ㅎㅎㅎ
 
작성 '11/10/17 0:14
pl***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ca***:

표지 디자인은 일전에 욕 많이 먹었던 EMI의 홈 오브 오페라 시리즈와 도찐개찐이군요. 다른 발매분들을 보니 서덜랜드의 <루치아>를 제외하곤 킬러 타이틀도 없어 보입니다. 보닝의 <리골레토>, <호프만 이야기>, 메타의 <투란도트>도 빠진 걸로 보아 아직은 탑프라이스로 더 우려먹을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데카의 악명높던 '3CD 탑프라이스 바가지 3종세트'도 이제는 카라얀의 <나비부인>하나만 남았군요(과거에 파바로티 박스셋으로 한번 나오긴 했습니다만).

11/10/17 16:13
덧글에 댓글 달기    
oh***:

그러게요. 정말 바가지입니다. 데카가 그러고보니 비싸군요. 데카 박스도 그렇구요. 하기는 싸다고해도 살마음이 없는데 비싸니 오히려 잘됬네요. 오르지않을 나무는 아예 안쳐다보게 생겼으니까요.

11/10/17 22:25
덧글에 댓글 달기    
ca***:

다른 발매분은 어디서 볼 수 있는지요?

11/10/18 00:57
덧글에 댓글 달기    
ca***:

http://www.amazon.co.uk/gp/product/B005G4YEOI/ref=s9_simh_gw_p15_d0_g15_i1?pf_rd_m=A3P5ROKL5A1OLE&pf_rd_s=center-2&pf_rd_r=0FBPRA7E55VKM3JZC9AJ&pf_rd_t=101&pf_rd_p=467128533&pf_rd_i=468294

11/10/18 08:50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5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948  '11/11/0116874
947si*** '11/10/3151522
946gr*** '11/10/304857 
945gr*** '11/10/294303 
 ha*** '11/10/3037601
944le*** '11/10/2976992
943eu*** '11/10/2942242
942ha*** '11/10/28612415
941ko*** '11/10/2829171
940gr*** '11/10/275848 
939gr*** '11/10/275264 
938gr*** '11/10/275280 
937ha*** '11/10/2758589
   '11/10/271127 
936ry*** '11/10/2736251
935  '11/10/2623107
934hh*** '11/10/255233 
 qq*** '11/10/272962 
933  '11/10/2320018
 jh*** '11/10/2344524
   '11/10/2414335
932hi*** '11/10/21544217
931  '11/10/2011774
929  '11/10/178583
928pl*** '11/10/1740025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123 (44/8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1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