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의 라이센스는 어떨까요?
http://to.goclassic.co.kr/diary/224

그동안 라이센스CD를 정말 구입 안했던것같습니다..

 

초기에 몇번 사보고 ...실망. 그동안 라이센스 와 수입품간의 차이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잇엇지만

대체적으로 일부의 경우에 개념부족. 기본적 성의부제의  막나가는 라이센스가 분명히 존재했고..

그렇잖아도 국산불신의 고질이 잇는판에 이런 물건들은 불을 당겼다..그래서 라이센스불신풍조는

초래되었고...이런 히스토리인것같습니다..

 

그렇다면 요즘의 최신 라이센스CD는 어떨까요? 영어를 읽을줄 아는것도 아니고 해서 한글 북클릿이

있는 국내제작라이센스CD를 좀 구입해볼까하고잇는데..초기에  뜬금없었던 음질의 라이센스CD를 경험

해봤고(같은내용의 수입 CD와의 비교까지 해보고 결론 내렸던 일이었습니다.) 이후로 라이센스를

기피 하고잇엇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을거라 생각하는데..

 

 .......................................................지금은 어떨까요?..

 

 

초기의 라이센스 경험담을 설명하자면..오리지널에 비해 정체불명의 잡음감이 잇었고,그게 음악이 고조

될수록 더욱 열심히 따라붙으며. 그동안 듣던 카세트보다 못한 답답함. 또 박력제로의 수줍어하는 음질..

이런것을 기억하고. 오리지널을 사보니 아주 또렷하고도 전환되는 분위기가 잇는곳에서 뚜렷하게

전환되는 음악을 들을수가 잇엇는데..당시의 라이센스는 느려터진 오디오모양 .100년쯤 연습안한 오케

스트라처럼 앵앵거림..묵묵부답..이런걸 확인하고 '그럼그렇지' 하는 마음으로 울화통에 CD를 부숴버렸

던 기억이 납니다...이후로 라이센스에 공포증과 거부감이 생겼던건데.. 그 이유를 확인할만한

몇가지 단서가 있었군요.

 

 하여튼 디지털시대가 되어도 별로 달라지지않는 문제들이나, 또 왜 그토록 천차만별의CD플레이어가

잇는지..80년대초의CD에 대한 혁명적 광고중 하나가 "기계의 성능은 관계없이 좋은 음질과 보존성 보

장"이런것이엇는데.. 아날로그 뺨치는 비 민주적 재생기기가 되어버렸죠.수만원부터 수천만원까지..

 

 

어쨋든 사담은 여기까지 하고..최근의 라이센스 앨범의 상황을 여쭈어봅니다....

 

요즘의 라이센스는 이제 믿을만하겠죠? 주시는 정보에 미리 감사드리며...

작성 '07/03/11 1:09
f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yc***:

저는 우선, CD의 음질은 주관적인 문제인만큼 둘째로 하겠습니다.
뭐 CD만드는 기술이 독일, 일본만큼 안된다면(실제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 문제야 어쩔 수 없다 치지요.

하지만, 인쇄는 기술력을 따질만한 문제도 아닌데,
왜 유독 라이센스 음반은 DG의 노란색이 흰색으로 바래가고 종이도 쭈글쭈글해지는걸까요
요 근래 뮌시 에디션을 일본으로부터 십여장 구매했는데, 속지의 재질이 너무나 고급스럽더군요.
여러모로 라이센스에 대한 생각이 점점 안좋아지고 있습니다.

07/03/11 02:22
덧글에 댓글 달기    
fa***:

아..그렇죠..얼마전 매장에서 라이센스 음반을 좀 살펴보니 표지를 구기다시피해서 케이스안에 대충 끼워놓은게 보였죠..연주가의 얼굴이 인쇄된 표지가 CD의 투명껍질속에서 우글쭈글..된장.!

아무래도 성의문제죠..그래도.제가언급한 본문의 상황은80년대의 이야기랍니다.그 이후로 단 한장도 라이센스음반을 사지않았으니 저도 참...^ 뭐..그 정도로 화가 났었습니다. 당시에 너무나 거금을 투입해 샀던것이엇으니..그래도 음질문제만 없다면 이제는 충분히 구입해볼 의사가 있는데..디지털복사가 일도 아닌 요즘에는 별 문제없지않을까 생각하는데..

07/03/11 04:53
덧글에 댓글 달기    
ha***:

성음에서 폴리그램 음반들의 라이센스 CD를 출시한 것은 80년대가 아니라 90년대에 들어온 이후였습니다. 그러니 그렇게 오래된 이야기도 아니죠.

07/03/11 04:53
덧글에 댓글 달기    
fa***:

흠..성음쪽은 모르겟고..그때 구입한게 아마 SKC제작의CBS음반이었던것같습니다..(그런데..제작자들의 개념이 부실하면 언제든지 비슷한 무성의에 어이없는 품질손상은 있을수잇다는 거죠..?..참 답답합니다..)아무래도 이상해서 원본을 어렵사리 구했던거였죠..오디오기기도 없이 기대를 안고사서..친구집의 오디오세트에서 완전참패였던 기억이 떠오르는군요..
이후로는 수입품에 철저히..다음구입이 아마 도라티 지휘의 디트로이트심포니의 그로페:그랜드캐년이었죠. 지금도 잘 돌아가더군요..그런데 보존성이란걸 정말 따져보면 차라리LP가 나은것도 같습니다..어쨋든 날아가지는 않을테니..이때 샀던 몇장을 형광등에 비춰보면 구멍이 송송..언젠가는 완전히 안돌아갈것같더군요.그때 사서 잘 보관한lP들은 여전히 쌩쌩하고..일단 어색하지만 CD에 녹음해들으니까. 계속 보존할수있습니다.

어쨋든 제작자들이 소비자들 개념정도만 따라와주면 될텐데요..언제가 한번 또 라이센스와 수입품의 1대1비교를 짬내서 해봐야 답을 얻을수있을것같기도합니다..

07/03/11 05:31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gu*** '07/03/30529311
133go*** '07/03/3056621
132aj*** '07/03/294071 
 sw*** '07/03/3035362
 oh*** '07/03/3033401
 sw*** '07/03/3037771
 kp*** '07/03/3039312
 gr*** '07/03/3030821
131ch*** '07/03/2939571
130sw*** '07/03/2836348
129  '07/03/2635157
127fo*** '07/03/223105 
 an*** '07/03/2234721
 du*** '07/03/2237693
 fo*** '07/03/282693 
 fo*** '07/03/232342 
126bj*** '07/03/2050933
 pa*** '07/03/213127 
125aj*** '07/03/194937 
 kp*** '07/03/193845 
 jo*** '07/03/2128913
124fa*** '07/03/185056 
123ro*** '07/03/13531614
122fa*** '07/03/113561 
121cc*** '07/03/024335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096 (77/84)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