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음악은 어디에 넣어야 할까요
기존 작품 입력 구분에는 '전자 음악'이 따로 없습니다.
현대 작곡가들 중에는 전자 음악을 쓴 사람이 많고
그런 작품을 수록한 음반도 적지 않습니다.
전자 음악과 전통적인 기악, 성악이 함께 앙상블을 이루면서 연주되는 형태의 작품은 실내악에 넣으면 되겠지만,
작곡자가 스튜디오의 장비를 이용하여 편집한 순수 전자음악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작성 '04/05/12 19:56
da***수정 삭제
go***:

순수 전자음악은 독주곡으로 분류하시면 무난하겠습니다. 한 사람이 연주한 것일테니까요. 오르간 곡이 독주곡에 분류되는 것과 그 결과만 놓고 보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오르간도 매우 다양한 악기소리가 나니까요. 단, 순수 전자음악이라도 여러 사람이 연주한 것이라면 실내악으로 분류해주세요.

04/05/12 20:37
덧글에 댓글 달기    
da***:

사람이 전자악기를 연주한 것이라면 당연히 말씀대로 해야겠습니다. 허나 제가 말하는 전자 음악이란 악기가 전혀 없고 작곡가가 음향 스튜디오에서 신디사이저와 같은 전자 장비를 사용하여 음을 창조하고 변조하고 합성하여 그것을 이어붙인 마그네틱 테이프의 형태로만 존재하는 '구체 음악'입니다. 문제는 여기에 연주라는 개념이 적용될 수 없다는 거죠. 음반도 당연히 이 테이프를 수록한 단 하나의 형태만 존재 가능합니다.

04/05/13 03:47
덧글에 댓글 달기    
da***:

물론 작곡가 자신이 전자 장비에 능하지 못한 경우가 많아, 음향 엔지니어들의 도움을 받고 그들과 협력하기는 합니다. 이런 음반들은 대부분 엔지니어와 음향 감독의 이름을 밝혀놓지요. 하지만 이들을 '연주자'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이들은 단지 음향 가공 작업을 통해서 작곡가가 원하는 소리를 찾아내어주고 기술적인 도움을 줄 뿐, 음향을 믹싱, 편집하고 완결된 테이프를 만드는 것은 작곡자의 몫이니까요.

04/05/13 03:47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디스코그래피 서비스 전용 게시판, 수정할 정보를 써주세요.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65gu*** '04/08/161472 
64sc*** '04/07/2916381
63sw*** '04/06/101865 
 kh*** '04/07/081805 
62ji*** '04/06/081656 
61in*** '04/06/061549 
 goclassic '04/06/081470 
60da*** '04/05/121809 
58gt*** '04/04/031490 
57gt*** '04/03/261545 
56da*** '04/03/241586 
55jo*** '04/03/131608 
54goclassic '04/02/2518371
53goclassic '04/02/251456 
52goclassic '04/02/251352 
51ma*** '04/01/221353 
50ma*** '04/01/191302 
49da*** '04/01/171984 
48ik*** '04/01/171223 
47goclassic '04/01/161249 
46sw*** '04/01/093259 
45bi*** '03/12/141375 
44sw*** '03/12/122078 
 sw*** '03/12/301494 
43sw*** '03/12/041708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총 게시물: 1228 (47/50)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1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작성17년 전조회1809추천0
베를리오즈: "해적" 서곡 op. 21
Charles Mun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