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음악은 어디에 넣어야 할까요
기존 작품 입력 구분에는 '전자 음악'이 따로 없습니다.
현대 작곡가들 중에는 전자 음악을 쓴 사람이 많고
그런 작품을 수록한 음반도 적지 않습니다.
전자 음악과 전통적인 기악, 성악이 함께 앙상블을 이루면서 연주되는 형태의 작품은 실내악에 넣으면 되겠지만,
작곡자가 스튜디오의 장비를 이용하여 편집한 순수 전자음악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작성 '04/05/12 19:56
da***수정 삭제
go***:

순수 전자음악은 독주곡으로 분류하시면 무난하겠습니다. 한 사람이 연주한 것일테니까요. 오르간 곡이 독주곡에 분류되는 것과 그 결과만 놓고 보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오르간도 매우 다양한 악기소리가 나니까요. 단, 순수 전자음악이라도 여러 사람이 연주한 것이라면 실내악으로 분류해주세요.

04/05/12 20:37
덧글에 댓글 달기    
da***:

사람이 전자악기를 연주한 것이라면 당연히 말씀대로 해야겠습니다. 허나 제가 말하는 전자 음악이란 악기가 전혀 없고 작곡가가 음향 스튜디오에서 신디사이저와 같은 전자 장비를 사용하여 음을 창조하고 변조하고 합성하여 그것을 이어붙인 마그네틱 테이프의 형태로만 존재하는 '구체 음악'입니다. 문제는 여기에 연주라는 개념이 적용될 수 없다는 거죠. 음반도 당연히 이 테이프를 수록한 단 하나의 형태만 존재 가능합니다.

04/05/13 03:47
덧글에 댓글 달기    
da***:

물론 작곡가 자신이 전자 장비에 능하지 못한 경우가 많아, 음향 엔지니어들의 도움을 받고 그들과 협력하기는 합니다. 이런 음반들은 대부분 엔지니어와 음향 감독의 이름을 밝혀놓지요. 하지만 이들을 '연주자'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이들은 단지 음향 가공 작업을 통해서 작곡가가 원하는 소리를 찾아내어주고 기술적인 도움을 줄 뿐, 음향을 믹싱, 편집하고 완결된 테이프를 만드는 것은 작곡자의 몫이니까요.

04/05/13 03:47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디스코그래피 서비스 전용 게시판, 수정할 정보를 써주세요.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7li*** '05/06/16951 
86ki*** '05/06/11901 
84ko*** '05/05/21955 
83kh*** '05/05/18832 
81wa*** '05/04/051534 
80goclassic '05/03/231124 
7992*** '05/02/221216 
78da*** '05/02/121663 
77oc*** '05/02/101007 
76nu*** '05/02/061089 
75oc*** '05/02/061037 
72goclassic '04/11/051208 
71so*** '04/10/241479 
70kh*** '04/10/181495 
69sc*** '04/10/1312632
68mo*** '04/09/0926962
67goclassic '04/09/091648 
65gu*** '04/08/161455 
64sc*** '04/07/2916231
63sw*** '04/06/101845 
 kh*** '04/07/081784 
62ji*** '04/06/081636 
61in*** '04/06/061526 
 goclassic '04/06/081450 
60da*** '04/05/121790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48  49  
총 게시물: 1220 (46/49)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작성16년 전조회1790추천0
슈베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G단조 D. 408 op. 137-3
Jascha Heifet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