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그와 빠롤이라...
http://to.goclassic.co.kr/free/3023
랑그/빠롤의 고전적인 언어학적인 분석과 아울러서 최근에 많은 역사학의 분야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 바로 관행의 개념입니다. 그 당시의 관련자들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내용이어서 굳이 표시를 할 필요가 없는 혹은 표시를 할 수 없는 부분이지요. 맨 윗분이 이야기하신 바로크 음악에서의 스타카토 같은 것이 너무나 당연해서 표시할 필요가 없는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숫자저음으로 표시되는 통주저음 역시 그 세세한 내용을 표시할 필요가 없거나 할 수 없는 관행의 다른 예가 되겠지요.

바로크 및 르네상스 시기의 음악을 듣거나 해석할 때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 역시 이러한 관행이라고 할 것입니다. 기보법, 악기의 구조 및 운지법, 바람직한 발성법 등등은 계속해서 바뀌어 왔으니까요. 바로크-르네상스 등의 고음악을 고전주의 이후에 확립된 기보법, 악기의 구조 및 운지법 등등의 관행을 기초로 해석하면 오류가 생길 수 밖에 없는 것은 당연합니다.

사실 고음악 지휘자중에 개인적으로 아르농쿠르를 아주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고음악을 다르게 연주하고 들어야한다는 점을 누구보다 강렬하게 인지시킨 사람이 아닌가 싶습니다. 마치 외국어처럼, 악보표기의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전혀 다른 관행하에서 만들어진 전혀 다른 음악이라는 것을 이보다 더 간결하게 표현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많은 고음악 지휘자들이 이러한 관행의 복구를 위하여 노력을 합니다. 고음악 지휘자 중에서는, 지금에서는 오리엔탈리즘의 표현이라고 비난받을 수 있을지 모르지만, 중세 세속음악의 복원을 위하여 그 중요한 원류인 아랍권의 민속음악을 공부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빙클리나 파이나구아가 대표적이지요. 그리고 크리스티는 춤과 음악이 일체화 된 프랑스의 극장음악을 실제 공연하면서 자신의 프랑스 바로크 음악에 대한 이해가 훨씬 깊어졌다고 이야기 한 적도 있습니다. 고악기를 통하여 당시의 음악적 관행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을까하여 고악기를 조사하고 다닌 일화는 이제 별로 새삼스러울 것도 없습니다(그 결과가 다트와 먼로의 기념비적인 저작들이지요). 얼마전에 신문에서 바젤음악원에서 바로크 시대 성악가들의 무대 제스쳐를 전공했다는 성악가가 국내를 방문해서 연주회 및 강의를 한다는 기사를 본 기억이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런 생각 전혀 하지 않고 무개념하게 고음악을 듣는 편입니다.




>좋은 글에 우선 감사를 드립니다(많이 배웠습니다^^)
>랑그/빠롤에 대한 자의적인 "음악적" 해석은 매우 흥미로운 내용입니다만,
>랑그/빠롤의 개념에 대한 정확한 "언어학적" 이해가 전제되어야만
>창의적인 해석도 가능하다는 생각에 몇자 말씀드립니다.
>
>제가 백대웅님의 글을 읽지 않아 그 분이 얘기하신
>랑그/빠롤의 개념이 정확이 어떤 건지 모르겠지만
>표현하신대로만 보자면 랑그/빠롤에 대한 구분이
>일단 좀 잘못된 거 같습니다.
>
>"언어의 의미부분인 랑그와 소리부분인 빠롤”- 이 부분입니다.
>이때의 "언어"가 무엇을 뜻하는지 우선 모호하고,
>의미/소리 2분법은 차라리 시니피에/시니피앙 혹은
>꽁뜨뉘/꽁트낭의 구분이 맞는 거 같습니다.
>우리가 그냥 같은 의미로 사용하는 언어니 말이니 하는 단어들은
>실생활에서야 전혀 문제가 없지만 언어학적인 면에서는
>정확한 의미와 사용이 따라야만 합니다.
>(말이나 언어에 대한 실용적인/언어학적인 패러다임이 다른 것이지요)
>
>랑그/빠롤의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선
>우선 랑가쥬(langage)라는 개념의 성립이 먼저 되어야만 합니다.
>이건 말(성음기호)로 의사소통을 하는 사람의 능력을 이름합니다.
>즉 언어의 개념에 사회성이라는 개념이 복합된 것이지요.
>그래서 랑가쥬를 우리 말로는 흔히 인간의 ‘언어활동’이라고 번역합니다.
>
>이런 인간의 능력 아래 랑가쥬가 랑그와 빠롤로 분류되는데,
>소쉬르에 의하면 언어공동체의 구성원들 속에 내재화되어
>그들의 언어활동을 지배하는 언어규칙의 총체를 “랑그”라고 하고,
>이를 바탕으로 실현되는 개인적인 의사소통 행위를 빠롤이라고 정의했습니다.
>
>좀 더 풀어서 얘기하자면, 동일한 언어공동체(영어만 쓰는 사람들/한국말만 쓰는 사람들로 나뉘겠죠)의 말 속에 담긴 규칙의 체계가 바로 랑그(약속의 체계라는 점에서 하나의 code)이고,
>그것을 개개인이 풀어내는(규칙을 구사하는 방식) 코드 이용의 방법을
>빠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즉 랑그는 -언어행위, 즉 랑가쥬에 대한- 공적인 사회제도이고,
>빠롤은 개인의 언어구사 행위라고 거칠게 대별할 수 있습니다.
>더 아주 거칠게 구분하자면 영어/불어/한국어는 각각 서로 다른 랑그이고,
>존슨/뽈/문송이 영어/불어/한국어를 말하는 행위는 빠롤이 되겠지요.
>이때 존슨이든 뽈이든 문송이든 누구나 인간으로서 말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랑그를 갖고 빠롤을 구사하는 이런 모든 언어행위는
>랑가쥬가 될 것입니다.
>
>바로 그런 점 때문에 언어학자들(적어도 소쉬르에서 만큼은)
>랑그만이 언어학의 연구대상이라고 얘기했지요.
>(빠롤이 언어학의 연구 대상이냐 아니냐는
>담론의 문제로 넘어가게 됩니다. 화용론이 그런 예 중에 하나였지요. 아마?)
>
>랑그/빠롤 개념을 창조적으로 음악에 대입한 것이
>“흥미로운” 생각임에는 틀림없지만
>랑그/빠롤에 대한 정확한 개념이 뒤따를 때
>조금 상이한 해석도 가능할 거 같아
>좀 복잡한(저도 가물가물 잘 모르겠는) 얘기를 늘어 놓았습니다.
>
>구어/문어의 대비개념에서 구어를 랑그 빠를레langue parlee,
>문어를 랑그 에크리뜨langue ecrite로 표현하고
>이때의 랑그 빠를레(구어)가 바로 빠롤이라면,
>음악에서의 랑그/빠롤에 대한 생각들이 분명히 바뀔 거 같다는 생각입니다.
>적어도 이 때, 모든 연주자의 해석은
>한작품(광의의 개념에서 랑그라고 할 수 있을라나요?)에 대한
>나름대로의 빠롤이 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바흐의 칸타타(랑그)에 대한 리히터의 빠롤, 아르농쿠르의 빠롤,
>가디너의 빠롤…. 이 서로 다른 빠롤임에도 우리가 같은 범주에서
>이해할 수 있는 건 서로 다른 빠롤들이 하나의 약호인
>“바흐의 칸타타”에서 출발된 것이기 때문이지요.
>물론, 이런 분류도 매우 위험한 것이긴 합니다.
>누구 누구의 개별적인 작품 하나 하나를 다 랑그로 비유하는 것도
>좀 무리이고, 또 이때 기보법이라든가 그에 대한 해석의 부분이
>또 다른 변수로 작용되기 때문이지요(고충진님께서 말씀하신 바대로).
>
>고충진님의 생각은 분명 흥미롭고 또 생각할 부분이 많고
>더더군다나 배울 점이 많지만,
>출발점이 된 랑그/빠롤에 대한 조금은 더 정확한 구분이
>고충진님의 견해로 인해 파생될 수 있는 더 많은 분들의 생각의 확장을
>보다 더 바른 길로 이끌 수 있을 거 같아 위의 얘기를 했습니다.
>발전적인 수용을 위해 한 얘기였으니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저도 하도 오래 전 얘기라 정확하지 않거나
>미진한 내용이 있을 거라는 위험을 조금 무릅쓰긴 했지만...
>그 부분은 다른 분들이 더 고쳐 주시리라 믿고*^^*
>고충진님의 유익하고 재미있는 글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그럼...
>
>
작성 '02/09/18 10:39
sn***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같은 번호의 글
1549gc***  랑그와 빠롤로 이해해본 음악! (수정) [10] '02/09/17107612
 da***     랑그와 빠롤이라... [1] '02/09/1810791 
 sn***       랑그와 빠롤이라... '02/09/1810755 

공지 (공식 트위터 ), 모집, 홍보, 프로그램 등 많은 분들께 알릴 일은 고클의 플라자에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558li*** '02/10/0410745 
1555goclassic '02/09/3010744 
1554goclassic '02/09/2610746 
1553fi*** '02/09/2610745 
1550goclassic '02/09/2010745 
1549gc*** '02/09/17107612
 da*** '02/09/1810791 
 sn*** '02/09/1810755 
 goclassic '02/09/1610745 
 md*** '02/09/1610746 
1547hi*** '02/09/1610755 
 ta*** '02/09/1610744 
1546sh*** '02/09/1610757 
1545goclassic '02/09/1610744 
1543gt*** '02/09/1510746 
1542pl*** '02/09/1510748 
 sw*** '02/09/1510751 
1541ad*** '02/09/1510755 
1540wo*** '02/09/1410744 
1539goclassic '02/09/1210747 
1538lo*** '02/09/1110772 
 ad*** '02/09/1510769 
 br*** '02/09/1510776 
 fi*** '02/09/1510774 
 fi*** '02/09/1510769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24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7989 (234/320)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작성18년 전조회10755추천0
관련된 글
브와모르티에: 5대의 플루트을 위한 협주곡 E단조 op. 15-6
Jean-Pierre Ramp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