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기 겨울나그네가...
http://to.goclassic.co.kr/free/512
지금
오펜바하의
자클린의 눈물을 듣고 있다.
여러 번 들어도
겨울을 향해 치닫는
이 계절에 듣는 첼로 소리는
나로 하여금 가을 속으로 풍덩 빠지게 한다.

언젠가는 슈벨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가까이 했다가
지금은 오펜바하와 가까이 하며 첼로를 이야기 한다.
특별히 드러나지 않으면서 솔로를 뒷받침하는
다른 현악기 음색에도 또한 감미로움을 느낀다.
굳이 가슴아팠던 청년시절을 회상하지 않더라도,
작곡가가 왜 이음악을 만들었는지 모를지라도,
마음까지 얼어붙을 어떤 사람들은
벌써 겨울나그네를 맞이하는 마음이 앞설 거다.

아니 여보게
저기 오는이가 누군가.
슈벨트로구먼.
뒤에 겨울나그네도 오고.......

아이고 가을속에서 나와야지.
작성 '00/11/23 22:26
jg***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공지 (공식 트위터 ), 모집, 홍보, 프로그램 등 많은 분들께 알릴 일은 고클의 플라자에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98pu*** '00/11/2910417 
396gu*** '00/11/2910177 
 na*** '00/11/2910180 
 na*** '00/11/289990 
394go*** '00/11/289944 
393cu*** '00/11/289941 
392d2*** '00/11/2810117 
   '00/11/2810102 
 d2*** '00/12/0110072 
389he*** '00/11/279914 
388bj*** '00/11/2610080 
386ma*** '00/11/2510034 
385xi*** '00/11/2510059 
384pr*** '00/11/259968 
383mi*** '00/11/259965 
 au*** '00/11/2510072 
 sc*** '00/11/2710013 
38148*** '00/11/249980 
380mi*** '00/11/2410111 
379jg*** '00/11/239977 
378d2*** '00/11/2310039 
 ib*** '00/11/2310069 
 md*** '00/11/2410117 
 d2*** '00/11/2610040 
377ba*** '00/11/2310198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301  302  303  304  305  306  307  308  309  3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7941 (302/318)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