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들
http://to.goclassic.co.kr/news/683
슈나이더한, 세상과 이별


빈 연합, 2002/05/22

오스트리아의 거대한 바이얼린 비루투오저 중에 한명인 볼프강 슈나이더한(Wolfgang Schneiderhan)이 세상을 떠났다. 그는 이미 지난 토요일 86세의 나이로 빈의 요양소에서 숨을 거두었다. 그는 빈에서 어린시절부터 천재음악가로 간주되어졌다. 그는 솔리스트로서 캐리어뿐만 아니라 빈 심포니커와 빈 필에서 콘체르트마이스터(제1 바이올리니스트)로도 활동했다. 1938년 그는 자신의 이름을 딴 슈나이더한-4중주를 결성하였었으며,1956년 슈나이더한은 루돌프 바움가르튼어(Rudolf Baumgartner)와 함께 '루체른 페스티벌 현악 실내악오케스트라' (das Kammerorchester Festival Strings of Lucerne) 를 창립하기도 하였다. 그는 모차르트 해석과 빈어 클라시커들의 해석의 모범이 되었다, 그러나 20세기 음악에서도 역시 슈나이더한의 레퍼토리는 이목을 끌었다. 헨체(Henze), 마르틴(Martin) 그리고 리버만(Liebermann) 작품들의 여러 녹음들은 이를 증명해준다. 1984년 빈 필과 함께 장식한 무대가 관객앞에 선 마지막이었다.


쿠르트 잔더링, 베를린과 이별



베를린 연합, 2002/05/21

90세 생일을 네달 앞둔 쿠르트 잔더링(Kurt Sanderling)은 지난 성령강림일요일 지휘자로서의 캐리어를 접었다. 동프로이센 출신의 잔더링은 1931년 시립오페라 베를린을 맡다가 나치주의자들을 피해 1936년 모스크바로 떠나야만 했었다. 그곳에서 먼저 방송오케스트라 그리고 나중에(1942-60) 므라빈스키와 함께 레닌그라드 필하모니를 지휘 했었다. 1945년과 46년엔 레닌그라드 음악학교 지휘자 클래스 교수직을 역임하였다. 1960년 그는 베를린 신포니 오케스트라(BSO)를 넘겨 받기위해 독일로 돌아왔다. 그는 1977년까지 그곳에서 활동하며 BSO를 옛 동독의 뛰어난 오케스트라로 이끌었으며 1964년에서 67년까지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를 맡기도 하였다. 그 이후로 객원 지휘자로 활동하였으며 특히나 미국의 오케스트라들과도 함께 일하였다. 최근에 잔더링은 1995년 이래로 국제 음악잡지 기자들이 뽑는 칸느 클래식 상을 받았다.

작성 '02/05/23 6:13
pu***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429su*** '02/06/0713283 
428li*** '02/06/0713269 
427ka*** '02/06/0413274 
 fl*** '02/06/0813280 
 ka*** '02/06/0813274 
426le*** '02/06/0313264 
425sh*** '02/05/2913298 
424ka*** '02/05/2913261 
423re*** '02/05/2613271 
421pu*** '02/05/2313275 
420sh*** '02/05/2213273 
419vi*** '02/05/2113290 
418to*** '02/05/2013272 
 to*** '02/05/2013275 
417sh*** '02/05/1813265 
415li***
 --
'02/05/1513278 
414go*** '02/05/1413276 
413pl*** '02/05/1413306 
 pr*** '02/05/1413295 
 fr*** '02/05/1413299 
 hi*** '02/05/1513300 
 pl*** '02/05/1413306 
 ha*** '02/05/1513298 
 hi*** '02/05/1513300 
 ha*** '02/05/1513294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31  1032  1033  1034  1035  1036  1037  1038  1039  104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471 (1038/1059)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1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작성19년 전조회13275추천0
관련된 글
알베니즈: 스페인 op. 165 (실내악 편곡)
Arthur Grumiau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