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음악공연] 5/21, 카위컨(쿠이켄) & 라 프티트 방드 내한공연
http://to.goclassic.co.kr/news/5660

    
      
시히스발트 카위컨 & 라 프티트 방드 내한공연
       
시히스발트 카위컨(지기스발트 쿠이켄) 지휘, 비올론첼로 다 스팔라 연주
          
   

       
    

  
2008년 5월 21일(수)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VIP석 12만원 / R석 10만원 / S석 8만원 / A석 6만원 / B석 4만원

   


   
[ 프 로 그 램 ]
   
J.S. Bach : Suite No. 1 in G major for Violoncello Solo, BWV 1007
(Solo : Sigiswald Kuijken, violoncello da spalla)
   
A. Vivaldi : Concerto for recorder in D major, RV 428, <Il Gardellino>
(Solo: Peter Van Heyghen, recorder)
   
J.S. Bach : Ricercar a 3, Musikalisches Opfer, BWV 1079
(Solo : Benjamin Alard, harpsichord)
   
A. Vivaldi : Concerto for flautino in C major, RV444
(Solo : Peter Van Heyghen, flautino)
   
J.S. Bach : Suite No. 3 in D major, BWV 1068 (version for strings)
   
=== INTERMISSION ===
   
A. Vivaldi : Four Seasons
(Solo : Sara Kuijken, violin)
            

              

    
시대악기 연주 운동의 개척자로서 크나큰 업적을 쌓은, 벨기에 출신의 위대한 바로크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지휘자인 시히스발트 카위컨(Sigiswald Kuijken / 구 표기법 : 지기스발트 쿠이켄)이 드디어 그의 악단, 라 프티트 방드(
La Petite Bande)를 이끌고 내한합니다!!! 이번 공연에서는 바흐와 비발디의 작품들을 연주할 예정인데, 두 가지 점에서 특히 주목할 만합니다.
   
무엇보다도 이번 공연에서 시히스발트 카위컨은 바이올린이 아니라 첼로를 연주할 예정입니다!! 즉, 최근에 한참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비올론첼로 다 스팔라(바이올린처럼 어깨 위, 또는 가슴 위에 올려 놓고 연주하는 첼로. 위의 사진 참조)를 카위컨이 직접 연주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가 자신의 악보에 '비올론첼로'라는 말로 지칭했던 악기가 과연 진짜로 어떤 악기였는가에 대해서는 오래 전부터 논란이 있었는데, 최근에 카위컨은 바흐가 실제로 의도했던 '비올론첼로'는 오늘날의 일반적인 첼로와는 달리 어깨 또는 가슴에 대고 바이올린처럼 연주하는 악기였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이 '새로운' 악기의 가능성을 시험하고 있는 중입니다. 카위컨은 이번에 내한하여 바로 이 악기로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제1번을 연주할 예정이며, 다른 곡들에서도 비올론첼로 다 스팔라로 바소 콘티누오 파트를 연주할 것이라고 합니다. 다시 말해서 일반적인 형태의 첼로는 이번 공연에서 아예 안 쓰일 것이고, 바이올린 독주는 그의 딸인 사라 카위컨에게 맡길 겁니다.
    
그리고 이번에 또 하나 더 주목할 만한 점은 모든 곡을 가능한 한 최소의 편성으로 연주한다는 점이겠습니다.
이번에 내한하는 연주자는 모두 7명(바이올린 3명, 비올라 1명, 비올론첼로 다 스팔라 1명, 리코더 1명, 하프시코드 1명)입니다. 잘 알려져 있는 바와 같이, 요즘 시히스발트 카위컨은 바흐의 칸타타를 연주할 때도 이른바 조슈아 리프킨의 '최소 편성' 이론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즉, 합창단을 한 성부당 한 명씩만으로 구성하여 연주하고 있으며 그 결과는 대단히 성공적입니다. 마찬가지로 최근에 녹음한 비발디 음반에서도 기악 연주자의 수를 굉장히 컴팩트하게 축소시켜 연주하였습니다. 카위컨 외에도 최근에는 이처럼 작은 편성으로 연주하는 고음악 연주자들이 많아진 것 같고, 그래서 '최소 편성 연주'라는 개념은 이제 바흐의 칸타타를 연주할 때뿐만 아니라 점차적으로 전방위적인 최신 트렌드가 되어 가고 있는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 이와 같은 최신 경향을 엿볼 수 있는 연주회라는 점에서도 관심을 가져 볼 만한 것 같습니다. 물론 공연장이 너무 크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리긴 하지만, 이미 최고의 경지에 오른 위대한 음악가가 끊임없이 새로운 세계를 열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거라는 점에서 기대가 됩니다.
   

-尙憲-

작성 '08/05/08 15:38
st***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st***:

예전에도 이미 한번 소개한 공연이지만 이제 2주 앞으로 다가와서 한 번 더 글을 올립니다... :-)

08/05/08 15:56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4787wn*** '08/05/153455 
4786cc*** '08/05/144496 
4785wn*** '08/05/144500 
4784wn*** '08/05/143317 
4783se*** '08/05/1447311
4781wa*** '08/05/133101 
4780ye*** '08/05/133794 
4779pe*** '08/05/1341111
4778ta*** '08/05/133080 
4777he*** '08/05/1343781
4776to*** '08/05/133090 
4775ea*** '08/05/133782 
4774bu*** '08/05/134090 
4773fl*** '08/05/134432 
4772ap*** '08/05/136859 
4770  '08/05/113476 
4769wo*** '08/05/093918 
4768wn*** '08/05/096825 
4767wn*** '08/05/094147 
4765ya*** '08/05/088099 
4764st*** '08/05/0836042
4763u1*** '08/05/083608 
4762jo*** '08/05/0842482
4761vn*** '08/05/083741 
4760wn*** '08/05/074253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851  852  853  854  855  856  857  858  859  86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011 (851/1041)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