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문화의전당 <6.2일 사라장&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 공연 안내
http://to.goclassic.co.kr/news/5687
 

사라장&오르페우스 쳄버 오케스트라


공연일시 : 2008년 6월 2일 , 19시30분

공연장소 :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

티켓금액 : VIP석-120,000원 , R석-100,000원 , S석-70,000원

           A석-40,000원

공연문의 : 055-320-1234 , 1222


베스트 오브 베스트, 최고의 솔로이스츠와 챔버 오케스트라의 재회

세계 정상의 여류 바이올리니스트로 우뚝 선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과 지휘자 없는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의 두 번째 만남. 2006년 비발디의 사계를 신선하게 선보이며 한국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줬던 그들이 새로운 레퍼토리로 김해 관객을 찾아온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그녀와 모던한 사운드의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의 만남이 기대된다.


지휘자 없는 챔버 오케스트라, 오르페우스

그래미 상을 수상하기도 한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는 매우 독특한 방법으로 고전과 현대 음악을 아름답게 조명하면서 33년 동안 전 세계의 음악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1972년 첼리스트 줄리안 파이퍼와 지휘자 없이도 오케스트라 레퍼토리를 연주하기를 희망한 몇 명의 뮤지션들에 의해 창립된 오르페우스는 자치 단체이다. 이들은 리더의 선정 과정에서 매우 유연하고 순환적인 면모를 보이며 매 작품마다, 오케스트라 멤버들은 악장과 수석을 직접 선정한다. 26살에 젊은 거장의 반열에 들어 선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주와 재치 있는 음악 해석에 빛나는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의 새로운 레퍼토리에 벌써부터 숨을 죽이게 된다.


PROFILE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Violinist Sarah Chang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난 사라 장은 4살 때부터 바이올린 공부를 시작했고 바이올린을 손에 잡은지 1년 만에 필라델피아 지역의 오케스트라와 함께 연주활동을 하였다. 8살 때 세계적인 지휘자 주빈 메타와 리카르도 무티에게 오디션을 받은 사라 장은 바로 뉴욕 필하모닉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각각 계약을 맺었으며 9살 때 링컨 센터 뉴욕 필 신년음악회에서 공식 데뷔한 후 15년 동안 다른 연주자들이 평생을 활동해도 이루지 못할 음악적 성과와 연주활동을 이루어냈다.

스물 여덟 살의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은 클래식 음악계의 가장 매혹적이며 타고난 재능을 지닌 연주자로 세계에 알려져 있다. 아시아, 유럽, 미국권에서도 선두에 있는 뉴욕 필하모닉,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시카고 심포니, 보스톤 심포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로스앤젤레스 필하모닉, 샌프란시스코 심포니, 피츠버그 심포니 같은 메이저급 오케스트라와 협연해 왔다. 유럽에서는 베를린 필하모닉, 비엔나 필하모닉, 로얄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런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과 공연해 왔다. 또한 다니엘 바렌보임, 콜린 데이비스, 샤를르 뒤트와,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제임스 레바인, 로린 마젤, 쿠르트 마주어, 쥬빈 메타, 리카르도 무티, 앙드레 프레빈, 사이먼 래틀, 볼프강 자발리쉬, 레너드 슬래트킨, 마이클 틸슨 토마스, 데이비드 진만과 같은 훌륭한 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활동을 벌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1997 카네기홀 데뷔 이래, 워싱턴DC 케네디 센터 공연 이외에도 시카고의 오케스트라홀, 런던의 바비칸 센터, 베를린 필하모니 음악당, 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우 등에서 주목할만한 독주회를 가졌다. 동안 사라 장은 콘서트 녹화를 비롯한 여러 번의 텔레비전 공연과 EMI 베스트 레코딩을 통해 많은 청중과 만나오기도 했다. 현재까지 그녀가 쌓아온 커리어들 중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1999 5월에 연주자들 사이에서 가장 유명한 상으로 꼽히는에버리 피셔상 수상한 경력이다.

실내악 연주자로서 사라 장은 핀커스 쥬커만, 볼프강 자발리쉬,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예핌 브롬프만, 마르타 아르헤리치,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 스테판 코바세비치, 요요 , 하렐, 라르스 포그트 등과 함께 협연해 왔으며 거장 아이작 스턴과 함께 무대에 서기도 했다.

사라 장은 에버리 피셔상을 비롯하여 1993 그라모폰 어워드에서올해의 젊은 아티스트상’, 독일의에코 음반상 받기도 하였으며 1994년에는 유망 아티스트 부문 국제 고전음악상을 수상하였으며 1999년에는 뉴저지에서 고등학교 졸업한 동시에 도로시 딜레이가 사사한 줄리어드 예비학교 프로그램을 마쳤다.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                Orpheus Chamber Orchestra


그래미 상을 수상하기도 오르페우스 챔버 오케스트라는 매우 독특한 방법으로 고전과 현대 음악을 아름답게 조명하면서 33 동안 세계의 음악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27년의 세월 동안, 오르페우스가 선보이는 시즌 가장 인기 있는 콘서트는 뉴욕 카네기 홀에서의 연주라고 있다. 그들의 연주는 환호와 갈채를 넘어서 많은 영예와 상으로 연결되었는데, "Shadow Dances: Stravinsky Miniatures" 2001 그래미 상을 수상했고, 리차드 구드와 함께한 모차르트 피아노 콘체르토 음반은 1998 그래미 후보에 올랐으며 같은 뮤지컬 아메리카가 선정한 "올해의 앙상블" 선정되기도 했다.


오르페우스는 우리 시대의 많은 위대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연주를 펼쳤는데 아이작 스턴, 기돈 크레머, 이작 펄먼, 샤함, 요요마, 미샤 마이스키, 엠마누엘 액스, 리차드 구드, 라두 루푸, 마르타 아르헤리치, 미츠코 우치다, 안네 소피 오터, 업쇼, 그리고 르네 플레밍이 이에 해당된다. 챔버 오케스트라로서의 레퍼토리를 확장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반영하듯이, 오르페우스는 엘리엇 카터, 야곱 드러크만, 조안 타워, 마리오 다비도브스키, 윌리엄 볼콤, 오즈발드 골리요프, 프레드 레어달, 군터 슐러, 엘렌 타페 츠빌리히, 피터 리버슨의 작품을 초연하기도 하였다.


1972 첼리스트 줄리안 파이퍼와 지휘자 없이도 오케스트라 레퍼토리를 연주하기를 희망한 명의 뮤지션들에 의해 창립된 오르페우스는 자치 단체이다. 이들은 리더의 선정 과정에서 매우 유연하고 순환적인 면모를 보인다. 작품마다, 오케스트라 멤버들은 악장과 수석을 직접 선정한다.


오르페우스는 70 이상의 앨범을 발매했다. 도이치 그라모폰을 통해 발매한 앨범에는 헨델, 코렐리, 그리고 비발디의 바로크 시대 작품들을 비롯해서 하이든의 교향곡, 모차르트의 교향곡과 세레나데, 오르페우스 멤버들이 솔로 주자로 참여한 모차르트의 목관 협주곡, 드보르작, 그리고 차이코프스키의 로맨틱한 작품들뿐만 아니라

작성 '08/05/16 14:58
kj***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4809  '08/05/203862 
4808ex*** '08/05/205503 
4807tn*** '08/05/203980 
4805sy*** '08/05/204496 
4804je*** '08/05/203798 
4803u1*** '08/05/203639 
4802vn*** '08/05/202986 
4801to*** '08/05/193371 
4800lo*** '08/05/194131 
4799lo*** '08/05/193838 
4798ta*** '08/05/192722 
4797wn*** '08/05/174239 
4794bo*** '08/05/174747 
4793wn*** '08/05/173290 
4791kj*** '08/05/163288 
4790ka*** '08/05/152952 
4789vn*** '08/05/153391 
4788wa*** '08/05/153492 
4787wn*** '08/05/153480 
4786cc*** '08/05/144522 
4785wn*** '08/05/144522 
4784wn*** '08/05/143336 
4783se*** '08/05/1447521
4781wa*** '08/05/133122 
4780ye*** '08/05/133818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851  852  853  854  855  856  857  858  859  86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104 (854/104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