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본 베토벤 교향곡 음반정리 4 마감
http://to.goclassic.co.kr/symphony/19612


21세기 연주들을 소개합니다 .

6시 출근 4시 퇴근 이 망할 회사는 명절에도 일찍 보내주는 일은 없고

더 일찍 출근시켜 일 시간은 맞춰 보내는


1 아바도 베린필 1933 -2014 

아르농쿠르 진만에 이어지는 시대악기 사운드를 도입하고 베렌라이터

판본을 사용한 사이클입니다

베린필을 우수한 기량을 끌어낸 연주들로 대단히 완성도 높은 베린 시대 아바도의 역작입니다.

사이클이 두 개로 이태리 영상물로 나온쪽이 더 낫습니다.

7번 9번이 우선적으로 생각나고  이외의  전 곡이 완성도 높은 연주입니다.


2. 데 브린트 네덜란드 심포니


역시 시대악기 스타일 성향으로 최근의 연주로 9번은 특히 뛰어난 연주나 나머지는

그저 그러합니다,

이 분의 연주는 뒤에 나온 베토벤 3중 협주곡이 좋습니다.


3 에마뉴엘 크리빈 La Chambre Philharmonique

현재까지 나와 있는 시대악기 연주 중에서는 단연 최고입니다.

시대악기 스타일의 앙상함이 서운하신 분들에게도 좋은 선택입니다.

중후함과 박력도 잘 갖춘 연주로 1-8번은 최상급 다만 9번은 아쉬운 연주


4 . 바렌보임 베를린 가극장 1999         1944- 

1 2 4 5 8 번 고른 완성도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거장시대의 중후함과 박진감을 살린 연주로

요즘 이런 스타일이 오히려 귀합니다.

2005년 웨스트 이스트의 라말라 공연 베토벤 5번도 필청하실만 합니다.


5 오스모 벤스케 미네소타

시대악기 스타일이 강한 연주로 전체적으로 별 감흥이 없는 연주입니다 .


6 두다멜 시몬 볼리바르 엘에이 필  


베네수엘라 유스와의 연주는 7번 1악장의 싱싱한 분위기와 청춘의 약동감은 대단히 인상깊은 연주입니다

엘에이와의 3번은 예전 올드 시대 스타일

베네수엘라에서 전곡 실황 녹음으로 두다멜이 발매한 시리즈는

들어보신분이 생소하실 듯 합니다.


7. 파보 예르비 도이취 캄머

이 시리즈는 소편성으로 굉장한 에너지와 박진감을 끌어낸 21세기에 나온

역작입니다 .

5번은 많은 분들의 극찬을 받고 전반적으로 우수한 시리즈입니다 ,


8. 마리스 얀손스 바이에른    1943 -2019 

시대악기와 예전 전통시대의 해석을 하이브리드한 중도적이고 온화한 성격의 사이클입니다 .

3번 9번 정도는 들어보실만합니다 .

얀손스의 바이에른 시대 해석은 강렬함보다는 고급진 사운드가 초점입니다.


9. 샤이 게반트하우스 


시대악기 사운드를 현대악기에 극단적으로 몰고간 사이클입니다.

대체적으로 너무 빠르고 현대악기로 몰아부치다보니 사운드가 경질입니다 .

조금 여유있게 들리는 3번이 그나마 낫은듯 합니다.


10 . 틸레만 빈 필  1959 

올드 시대의 거장들을 벤치마킹한 중후한 사운드가 특징입니다만

9번은 좀 들어줄만하고 어쩡쩡한 연주입니다 .


11. 넬손스 빈 필

같은 동네 빈 심포니는 요즘 유행하는 시대악기 스타일로 조르당과 사이클을 냈고

넬손스는 예전 거장 시대 사운드의 전집을 냈습니다

뒤로 갈수록 개성이 강하게 나타나는 사이클로 7 8번은 엄청나게 터지고

6은 전원 연주사상 가장 괴이한 연주로 이 곡이 확실하게 베를리오즈 환상에 영향을 준 것이 맞구나 합니다.


12아르농쿠르 빈 콘센트뮤지쿠스


아르농쿠르는 돌아가시기 얼마전까지 파격을 시전하셨습니다.

5번 피날레를 리타르단도로 마치셨습니다 .



13 조르디 사발 Le Concert des Nations

94년 파격적인 3번 이후 25년만에 새롭게 선보인 베토벤 시리즈입니다

코로나 파동으로 5번까지만 녹음했습니다.

이제까지 나온 시대악기 연주 중에서 가장 강렬하고 리듬을 강조한 해석입니다.

혁명시대 이후의 베토벤이라는 컨셉에 맞게 전곡이 일정한 컨셉으로 해석을 했습니다.

14 만프레드  호넥 

 

피츠버그와   3   5  7번이 나와 있습니다. 

묵직한 중저음 사운드와  거침없이 휘몰아치는  연주들로 

이 분도 첼리과인지  기합소리 비슷한 것이  계속 들리네요 

3번 1악장은 처음 들으면 상당히 정신 없을 정도로 빠르게 들립니다. 

5 7번은  이 시대에 나온 최상급 명연주입니다 

음질도 너무 좋습니다. 


나머지 빠진 연주들은 알아서 찾아 들으시면 됩니다.



작성 '20/09/29 17:53
s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ve***:


사탕님께서 지금까지
베토벤 교향곡 전집을
53종 소개해 주셔습니다.
베토벤 카페 하셔도 되겠어요. .
놀라운 열정입니다.
힘껏 박수 보냅니다.^^

20/09/29 23:02
덧글에 댓글 달기    
hh***:

수고 하셨습니다.

정명훈과 도쿄필도 부탁 드립니다.

20/09/30 09:58
덧글에 댓글 달기    
    sa***:

금시초문이라 서울필과의 5 9번은 녹음이 영 개판이라 평가 불가더군요 9번은 현장서 들어본 사람에게 물어보면 녹음하고 다르다 하더군요 9번은 너무 나긋나긋해서 물어봤습니다

20/09/30 11:35
덧글에 댓글 달기    
an***:

제가 읽어보니 베토벤 음반정리 1~4중 3번까지는 팔로우가 확실히 되는데 4번에서 막히는 부분이 많군요. 이정도 내공이시면 국내 최강급이십니다. 이 글을 읽고 이해하는 정도를 기준으로 나의 음반 수집 감상 정도를 테스트해보는 것도 좋을듯합니다.^^

20/09/30 10:04
덧글에 댓글 달기    
ka***:

저는 파보 야르비와 브레멘 독일 실내악단의 연주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각곡 마다 비교적 고른 음악적 표현의 성취를 이루었고 음질도 매우 뛰어난것 같덛군요.

20/09/30 10:38
덧글에 댓글 달기    
pa***:

정리 감사합니다.
최근 음반 중에는 저도 사발의 연주가 재밌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아르농쿠르와 같은 파격은 없었지요.

샤이의 경우 저는 굉징히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토스카니니의 정신에 시대악기 연주법을 차용한 느낌입니다. 마디마디 호흡을 짧게 끊어가며 질주하는 듯한 인상을 만들어 내는 지휘가 일품입니다. (원래 템포가 굉장히 빠르지만, 갈수록 더 빨라지는 착각을 줍니다.) 이러한 접근이 모든 곡에 어울리지는 않고, 이 또한 지휘자도 인지하고 있을 것이지만, 통일성을 위해 일관되게 가는 모습 또한 좋습니다. 제 추천은 2, 3, 4, 8번 입니다.

20/11/13 13:28
덧글에 댓글 달기    
pa***:

아 그리고 최근 메이저 악단과의 녹음 중에는 레틀의 음반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바도를 더 선호하지만, 베를린과의 연주만 비교해 보면 레틀이 더욱 의도에 충실하고 (원전 스타일) 재밌는 연주로 보입니다. 3, 5, 8번이 훌륭합니다. (9번은 역시 아바도이나, 9번만 놓고 보면 같은 아바도 중 소니 음반을 더 선호합니다.)

20/11/13 13:30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3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765fl*** '20/11/213632
8764sa*** '20/11/212901
8763be*** '20/11/19443 
8762sa*** '20/11/175053
8761sa*** '20/11/166284
8760be*** '20/11/14602 
8759ha*** '20/11/13511 
8758ha*** '20/11/12613 
8757ha*** '20/11/125051
8755be*** '20/11/056915
8754ha*** '20/10/2792971
8753ps*** '20/10/259102 
8752sa*** '20/10/1991074
8751ve*** '20/10/1988123
8750  '20/10/178717 
8749go*** '20/10/1788161
8748be*** '20/10/1688723
8746ve*** '20/10/0787915
8745le*** '20/10/0387941
8744sa*** '20/10/0387881
8743sa*** '20/09/2988383
8742sa*** '20/09/2988063
8741ph*** '20/09/299033 
8740le*** '20/09/2887742
8739sa*** '20/09/2887973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971 (1/599)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