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7번 추천 부탁드립니다
http://to.goclassic.co.kr/symphony/19337

안녕하세요. 베토벤 교향곡 7번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역으로 아이러니하게도 아직까지 최애음반을 결정하지 못하고 이거저거 듣고있는 상황이네요.

 

최근의 트렌드가 되어버린듯한 얇고 가는 사운드나 해석은

제가 생각하는 베토벤이나 7번의 느낌에 부합하지 않아서

별로 선호하지 않고...

 

두텁고 웅장하고 굵직한 사운드에 파워와 박력이 있고

특유의 흥분을 불러일으키는 리듬이 잘 느껴지고 역동성과 비장함이 있는 것이면 좋겠습니다.

이런 조건들을 어느 정도 만족시키려면 음량 자체가 크게 느껴질 수 있는 녹음이어야 할테니

음질도 다소 받쳐줘야 되겠네요..

이런 느낌과 방향에 있어서 최고로 뽑을 수 있는 음반은 무엇일까요?

작성 '19/02/16 23:44
tr***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st***:

어떤 음반들을 즐겨 들었는지 적어주시는게 도움이 될듯하네요~!

19/02/17 01:14
덧글에 댓글 달기    
    tr***:

사실 7번은 정착 못하고 유명한 음반들 위주로 찾아서 돌려 들었던거 같네요. 번스타인 78년도, 푸뱅 43년도, 클라이버 오르페오반, 카라얀 80년대나 기타 전부 등등.. 못들어본거 중에 진주를 발견했으면 좋겠네요

19/02/17 18:34
덧글에 댓글 달기    
do***:

카라얀...클라이버... 추천합니다.

19/02/17 02:48
덧글에 댓글 달기    
    tr***:

카라얀, 클라이버 좋죠. 7번 입문 자체를 클라이버와 카라얀으로 해서 그런지 뭔가 이후로도 가끔 기준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19/02/17 18:38
덧글에 댓글 달기    
sm***:

푸뱅의 전시 녹음 7번을 들어보세요

19/02/17 09:59
덧글에 댓글 달기    
    tr***:

네 모노 음반이지만 이건 좋더라고요..

19/02/17 18:41
덧글에 댓글 달기    
      st***:

이미 접하셨다면 아마 다른건 만족 못하실거에요~!

19/02/19 04:16
덧글에 댓글 달기    
ke***:

George Szell, Cleveland orchestra... Joseph Keilberth, Berlin philharmonic 2가지 추천합니다

19/02/17 10:41
덧글에 댓글 달기    
    tr***:

지금 셀&클리블랜드 듣고 있는 중인데 상당히 맘에 드네요^^ 근육질적이고 남성적인 헤비급의 사운드에 음질도 좋고..

19/02/17 17:32
덧글에 댓글 달기    
te***:

저는 금관의 역할이 뚜렷이 드러나는 베토벤 교향곡 연주를 선호하고 그런 측면에서 카라얀 80년대, 반트의 NDR 과의 전집에 포함된 연주를 선호합니다. 비교적 최근 연주로는 샤이/게반트하우스도 좋게 들었습니다.

19/02/17 14:57
덧글에 댓글 달기    
    tr***:

오 반트 전집과 샤이는 아직 못 들어본 거네요. 감사합니다. 꼭 들어보겠습니다.

19/02/17 18:43
덧글에 댓글 달기    
tr***:

답변 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아직 클래식 내공이 많이 부족해서 그동안 찾는다고 찾았지만 아무래도 많이 언급되는 음반 위주로 보다보니 놓쳤던 것들도 좀 있었네요. 말씀해주신 것들 하나하나 들어보겠습니다.

19/02/17 17:21
덧글에 댓글 달기    
pa***:

Bernstein 7번 (DG) 전통의 명연이죠...

19/02/17 18:05
덧글에 댓글 달기    
    pa***:

아래 링크 참조하세요~
http://www.goclassic.co.kr/review/9906b.html

19/02/17 18:08
덧글에 댓글 달기    
    tr***:

링크 글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19/02/17 18:56
덧글에 댓글 달기    
jm***:

바렌보임/베를린 슈타트카펠 좋아요. 예전(? 해석과 묵직함이 있어요. 만족도가 상당히 높은 연주입니다.

19/02/18 10:30
덧글에 댓글 달기    
ca***:

글쓰신 분 취향이라면 라이너 & 시카고심포니(RCA 1955)반과 뵘 & BRSO(Audite 1973)반도 좋은 선택일 듯합니다.

라이너반은 같은 헝가리 출신인 조지셀 연주와 어느 정도 비슷한 스타일인데 강력한 추진력을 바탕으로 직선적이고 빈틈없는 연주를 들려줍니다. 셀과 비교를 하자면 라이너는 2, 4악장의 템포대비가 더 뚜렷한 편입니다. 2악장은 조금 더 느리고, 4악장은 조금 더 빠르죠. 앙상블이나 밸런스는 셀의 솜씨가 좀 더 낫지만 치닫는 4악장을 좋아하신다면 라이너 연주가 더 마음에 드실지도 모르겠네요.

뵘의 Audite반은 여타 명반들에 비해 리듬감이 더 뛰어난 연주는 아니지만 글쓰신 분이 원하는 "두텁고 웅장하고 굵직한 사운드에 파워와 박력"이 꽤 잘 살아있는 편입니다. 뵘의 동곡 녹음을 10여 종 이상 들어본 것 같은데 전 이 연주가 가장 기억에 남더군요. 라이브반이지만 녹음도 꽤 좋은 편입니다.

19/02/18 10:53
덧글에 댓글 달기    
go***:

최근 연주로는 Manfred Honeck 지휘 Pittsburgh Symphony 음반이 연주와 녹음 모두 좋은 평가 받고 있습니다.

19/02/19 20:07
덧글에 댓글 달기    
sa***:

클라이버 1999년 라스트 실황 들어보시면 딱 좋을듯요 리듬감과 스케일 파워 다 좋죠

19/02/19 20:17
덧글에 댓글 달기    
an***:

저는 클라이버 1986년 일본 실황과 카라얀 1977년 일본 실황이 리듬감으로는 가장 좋다고 봅니다만...

19/02/19 20:42
덧글에 댓글 달기    
ta***:

르네 라이보비츠 좋습니다. 전 클라이버보다 훨 좋게 들었습니다....

여기 다운로드에 있습니다....

19/02/20 10:06
덧글에 댓글 달기    
kr***:

언급하신 조건에 부합하고 녹음까지 괜찮은 바렌보임/베를린 슈타츠카펠레 1999년 TELDEC/WARNER 음반을 추천드립니다.

19/02/20 17:10
덧글에 댓글 달기    
be***:

텐슈테트, 런던필 bbc legends 음반이요.푸르트벵글러 스테레오 버젼이랄까요. 80년대 실황이라 음질은 아주 좋다고 보기 힘들지만 나쁘진 않은 수준이고 엄청난 현장감과 열기가 이를 보상하고도 남습니다.

아울러 다음 데이비스, 런던심 70년대 연주도 들어보시길.. CD로는 현재 콜린 데이비스 교향곡집 세트(54cd)로만 구할 수 있어서 아쉽긴 한데 다행히 유튜브로라도 올라와있네요.

https://youtu.be/sabeNAL6xUU (바로 링크 연결이 안되는 것 같은데 복사해서 주소창에 붙여넣기 하시면 됩니다.)

19/02/22 00:24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481sa*** '19/03/04743 
8480sa*** '19/03/02726 
84791y*** '19/03/02138210
8478az*** '19/03/01769 
8477sa*** '19/03/01880 
8475sa*** '19/02/286802
8474sa*** '19/02/258324
8473sa*** '19/02/2410734
8472sa*** '19/02/227383
8471sa*** '19/02/217503
8470sa*** '19/02/2012087
8469sa*** '19/02/1916325
8468tr*** '19/02/161839 
8467zo*** '19/02/1115234
8466br*** '19/02/091523 
8465jm*** '19/01/292098 
8464sa*** '19/01/22954 
8463zo*** '19/01/2113601
8462zo*** '19/01/141556 
8461zo*** '19/01/101529 
8460oi*** '19/01/061188 
8459wo*** '19/01/04912 
8458el*** '18/12/3016241
8457jm*** '18/12/201771 
8456zo*** '18/12/1721927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815 (4/59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