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los Kleiber (카를로스 클라이버)
http://to.goclassic.co.kr/artist/315

 Carlos Kleiber (카를로스 클라이버)

 

카를로스 클라이버는 매우 특별한 존재다. 강력하게 몰아붙이는 힘과 깊이있는 해석력, 오케스트라를 자기 몸처럼 완벽하게 장악하는 데에서 오는 유연하고 다이내믹한 지휘력 등등 그의 존재는 매력 그 자체로 다가온다. 그 어떤 지휘자들보다도 강한 설득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그의 가장 큰 무기 중의 하나이다. 비인필하모닉을 지휘할 때에는 유연하면서도 강인한 표현력으로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화려한 경력에 비한다면 그가 지금까지 레코딩한 음반의 수는 정말로 너무 적다. 하지만 일단 그가 손을 댄 레파토리들은 대부분 명반의 대열에 있는데, 이것은 그가 그만큼 완벽주의를 추구하는 지휘자 중의 한사람이라는 것을 말해준다. 가장 유명한 베버의 ‘마탄의 사수’를 위시해 베토벤의 교향곡 5번 등은 이 분야 레코딩사에 길이 빛날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이외에도 슈트라우스의 ‘박쥐’,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터와의 드보르자크의 ‘피아노 협주곡’(Angel), 슈베르트의 교향곡 3번과 8번, 브람스의 교향곡 4번(DG) 등도 빼놓을 수 없는 걸작들이다.


대 지휘자 에리히 클라이버의 아들이기도 한 카를로스 클라이버는 독일의 베를린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인 에리히 클라이버는 워낙 대지휘자였던 관계로 1935년 푸르트벵글러의 ‘힌데미트 사건’ 당시 그가 푸르트벵글러를 지원하고 나서는 바람에 나치로부터 핍박을 받아야 했다. 결국 에리히 클라이버는 히틀러로부터 자유롭기 위해 베를린을 떠나 아들인 카를로스 클라이버와 함께 아르헨티나로 이민을 가야만 했다. 워낙 힘든 역정을 살아왔던 만큼 아버지는 아들 카를로스 클라이버가 지휘자가 되는 것에 탐탁해 하지 않았다. 그 때문에 아들이 음악공부를 하는 것조차 반대하는 입장이었다. 그럼에도 카를로스는 스스로의 노력으로 지휘법을 꾸준히 공부하고 많은 음악을 접해 결국 1952년 라프라타에서 음악인으로 데뷔하기에 이른다. 동년 그는 아버지와 함께 유럽으로 갔다. 끝까지 음악을 하는 것에 반대하던 아버지 때문에 결국 그는 아버지의 뜻을 따라 스위스 연방공업대학에서 화학을 공부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음악에 대한 미련은 계속 남아 결국 1953년 아버지의 반대를 물리치고 뮌헨의 오페레타 극장인 겔트너 프라츠 극장의 무급 견습 지휘자로 지휘 인생을 시작했다.
카를로스의 잠재력을 알아본 베를린 근교 포츠담의 오페레타 극장에선 1954년에 그를 지휘자로 영입하고, 이로 인해 그는 프로 지휘자로서 드디어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어서 그는 1956년부터 1964년까지 뒤셀도르프와 뒤스부르크를 중심으로 라인 도이치 오페라의 지휘자로 오페라를 주로 연주하며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이후부터 그는 여러 오케스트라를 거치며 명성을 다져나가기에 이른다. 1964년의 취리히 오페라 극장을 필두로 1966년의 슈투트가르트 뷔르템베르크 국립 오페라 극장 등에 이르기까지 주로 오페라 극장의 지휘자로서의 진가를 과시했다. 이미 이때부터 그의 이름은 뛰어난 재능을 지닌 오페라 전문 지휘자로서 세계적으로 그 명성을 다질 수 있었다. 현대음악의 명작으로 평가받는 알반 베르크의 ‘보체크’를 비롯하여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바그너, 베르디, 비제, 베버 등 여러 작품들을 연주해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보체크’의 경우 아버지인 에리히 클라이버가 세계 초연한 작품이라 부자가 나란히 이 작품을 멋지게 지휘해 이 분야의 새로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러한 높은 평가와 인기 등으로 그는 1968년부터 저 유명한 뮌헨의 바이에른 국립 오페라 극장의 지휘자로 무대에 설 수 있는 영광까지 누리기에 이른다.


이후 카를로스 클라이버는 생애 명연 중의 하나로 평가받게 되는 위대한 작업을 하는데 그것이 바로 베버의 ‘마탄의 사수’이다.


1973년 드레스덴에서 녹음한 이 앨범은 현재까지도 이 작품 사상 최고의 명연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욱이 중요한 것은 이 작품은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데뷔작이라는 점이다. 이 작품을 필두로 그의 파워풀하고 장악력있는 지휘봉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엘렉트라’, ‘장미의 기사’,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1973년 빈 국립 오페라 극장과 1974년 바이로이트 음악제 데뷔를 장식-, 비제의 ‘카르멘’, 베르크의 ‘보체크’ 등 여러 명작들을 날카롭게 해석해 연이어 주목을 받았다.


그 후에도 카를로스 클라이버는 1976년 밀라노 스칼라 오페라 극장에서 베르디의 ‘오텔로’로 오프닝을 장식해 열렬한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1978년 스칼라 오페라 극장 개설 200주년 기념 공연에서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를 지휘해 감각적으로 깊이있는 연출을 하는 또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외에도 빈 국립 오페라 극장의 오프닝 연주를 한 비제의 ‘카르멘’, 시카고 교향악단과의 베토벤의 ‘교향곡 제5번’-이 작품은 그의 미국 데뷔작이기도 하다-, 뮌헨과 스칼라 오페라 극장에서의 베르디 ‘라 트라비아타’와 푸치니의 ‘라 보엠’ 등을 무리없이 지휘해 완벽한 지휘자로서 청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 주었다.

 

내용출처 : http://www.changgo.com/ 

작성 '08/03/08 18:49
yk***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5b***:

힌데미트 사건이라는게 뭔지 궁금하네요....뭘까요 그게..

08/03/08 21:22
덧글에 댓글 달기    
ey***:

제가 작년에 유투브에서 클라이버 동영상을 찾아보다가 충격을 받았지 뭐예요. 외국의 어느 댓글러가 카를로스 클라이버가 에리히 클라이버의 아들이 아니라 알반 베르그의 아들이라는 겁니다. 댓글러 왈, 에리히 클라이버 보다 알반 베르그랑 더 닮았다나요. 헐..뭐 그냥 루머일 수도 있고 사실이어도 별 상관 없지만 하여튼 좀 놀랬었지요. 참고로 알반 베르그 사진...http://pianosociety.com/cms/index.php?section=108

08/03/11 17:38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1/04/10 02:54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음악가DB 서비스 전용 게시판, 버그 리포트는 쪽지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14ey*** '08/04/1865044
313fa*** '08/04/0857883
312ti*** '08/04/0729052
311re*** '08/04/0567848
310ds*** '08/04/0455751
309goclassic '08/03/2027391
308yk*** '08/03/155602 
307ey*** '08/03/1136571
306yk*** '08/03/0860862
304yk*** '08/03/0833981
303yk*** '08/03/0813343 
302yk*** '08/03/083216 
301hy*** '08/02/2423041
300goclassic '08/02/203363 
299an*** '08/02/012793 
298as*** '08/01/303584 
297ya*** '08/01/252896 
296da*** '08/01/234067 
295ya*** '08/01/173379 
294an*** '07/12/304103 
293an*** '07/12/213873 
292an*** '07/12/202250 
291an*** '07/12/164073 
290ya*** '07/12/073048 
289ma*** '07/12/073112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903 (26/37)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