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범 대 정명훈 궁금합니다!!!!!,
http://to.goclassic.co.kr/artist/653
현경기필 감독을 맡고있는 구자범씨는 2006년 초  클래식 음악계를 강타한 신선한  뉴스였습니다.

그때 뉴스를인용해봅니다.

국립오페라단의 ‘투란도트’를 지휘할 독일 하노버 국립오페라극장 수석 상임지휘자 구자범 씨. 구 씨는 “유럽의 오페라 무대에서는 동양인이라고 특별한 차별을 받지 않았다. 지휘자는 오케스트라 피트 안에 있기 때문에 얼굴이 잘생길 필요도, 키가 클 필요도 없다”라며 미소 지었다. 김미옥 기자

“사람들은 제가 절대음감을 타고난 것을 축복으로만 생각하지만 저는 오히려 그 절대음감을 둔화시키는 훈련을 거치며 밑바닥부터 차근차근 올라왔습니다.”


한국인으로는 처음 독일의 정상급 국립오페라극장의 수석상임지휘자가 된 구자범(具自凡·36) 씨는 ‘음악 천재’다.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한 뒤 스물다섯의 나이에 뒤늦게 독일 만하임대 음대로 유학을 떠난 그가 10년 만에 하노버 국립오페라극장의 수석상임지휘자로 세계적인 지휘자의 반열에 설 수 있었던 바탕에는 타고난 절대음감이 있는 게 사실이다.


절대음감은 술잔을 부딪칠 때 쨍하는 소리를 듣고 바로 음정을 알아맞힐 수 있을 만큼 모든 음을 정확하게 기억하는 능력. 휴대전화 번호를 누를 때 나는 소리만 듣고도 번호를 알 수 있다. 이런 능력은 음악전공자 중에서도 많지 않은데 구 씨는 만하임대 심리학과에서 “개의 청력을 지녔다”고 말할 만큼 초절정의 음감을 지닌 것으로 판명됐다. 나라마다 440∼445Hz로 조금씩 달리 규정하는 A음을 들려주었을 때 그 음이 442Hz인지, 443Hz인지를 맞힐 수 있었다는 것.


그러나 이런 절대음감이 오히려 최고의 지휘자가 되는 데는 장애가 됐다고 한다. “저의 음감은 피아노의 평균율(조바꿈이 자연스럽도록 수학적으로 계산해 조율한 음율)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사람의 목소리나 다른 관현악기의 순정률(자연 상태의 음률)을 견디지 못합니다.”


한마디로 그의 귀는 디지털음의 정밀성을 지니고 있어 잡음이 섞인 아날로그음을 참지 못한다는 것. 이는 여러 종류의 악기와 사람 목소리의 조화를 끌어내야 하는 지휘자에게는 되레 약점으로 작용한다. 이 때문에 그는 일부러 아마추어 남성 아카펠라 합창단을 지휘하며 자신의 예민한 귀를 아날로그음에 맞도록 둔화시키는 특별훈련을 받아야 했다.


그는 가사를 먼저 숙지한 뒤 음악을 듣는다. 이런 훈련을 하다 보니 독일어뿐 아니라 오페라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이탈리아어에도 능숙해져 성악가들에게서 호평을 받는 요소가 됐다. 만하임대 음대 대학원생 시절 오페라극장의 바닥 청소를 맡은 데 이어 피아노 반주로 오페라 가수들의 연습을 도와주는 오페라 코치를 거치며 밑바닥부터 차곡차곡 현장 경험을 쌓아온 것도 큰 자산이 됐다.


“독일의 오페라극장은 오케스트라, 합창단, 솔리스트, 무용단, 연극단을 함께 운영하며 1년 내내 상시 공연을 펼칩니다. 오페라극장 건물 안에 무대 의상과 세트, 구두를 직접 제작하는 공장까지 있습니다. 직원이 1000명을 넘는 경우도 있어요. 하나의 작은 도시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그 메커니즘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구 씨가 하노버극장 수석상임지휘자로 선임된 것은 지난해 10월. 하노버극장은 다름슈타트 국립오페라극장 차석 상임지휘자인 구 씨를 비롯한 후보 4명을 초청해 지휘를 시켜 본 뒤 그를 낙점했다. 그는 올해 9월부터 이 극장에서 펼쳐지는 주요 공연의 지휘를 맡는다.


“독일의 오페라극장 시스템은 지휘자가 오케스트라뿐만 아니라 성악가들과 호흡을 같이하도록 하면서 키워내죠. 오페라의 서곡을 ‘신포니아’라고 부르듯이 오페라와 교향곡을 모두 경험하면서 커야 제대로 된 지휘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독일의 전통입니다. 개인적으로도 성악가와 연출가, 무대 등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오페라에 큰 매력을 느낍니다.”


독일에서 오케스트라는 하나의 악기고 지휘자는 그 악기의 연주자다. 악기를 조율할 수 있는 권한은 수석상임지휘자에게만 있다. 다른 지휘자들은 그 ‘악기’를 빌려서 연주만 할 뿐이다. 그러다 보니 독일에서는 초청 지휘자가 그 ‘악기’를 빌려 연주할 경우에는 리허설 없이 바로 무대에 올라야 한다. 그러나 ‘선심’ 좋은 한국에서는 조율도 하게 해 준다.


구 씨의 그 조율 솜씨를 직접 살펴볼 기회가 온다. 그는 2월 22∼25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지는 국립오페라단의 ‘투란도트’를 지휘한다. 합창은 국립오페라합창단과 국립합창단, 관현악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맡는다. 또 2월 2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정기연주회에서 현대음악가 파울 힌데미트의 ‘화가 마티스’, 바그너의 ‘뉘른베르크의 명가수’ 서곡과 슈만의 교향곡 4번을 지휘할 예정이다.


그가 국내에서 오페라를 지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무엇보다 리허설을 한국말로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웃는다.

 

1970년 서울출생
1989-1994 연세대 철학과 졸업
96-98 독일 만하임 음대 대학원 수석 졸업
99-2002 하겐 시립 오페라 극장 상임지휘자
2002-2005 다름슈타트 국립오페라 극장 상임지휘자
2006- 하노버 국립오페라 수석 상임지휘자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위의 뉴스를 인용하는것은 우라나라 우리세대에서 정명훈을 능가하는 지휘자가 나오는게 아닌가하는 생각을하고 우리도 이제 구자범이라는 세계적인 지휘자가 세월이 지나면 최소한 구자범씨나이 50을 넘기면 나올거라는 희망을 가지면서 친구들과 구자범씨에 대해서 이야기를 많이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무척 흐뭇했습니다. 위의 스펙을 봤을때 정명훈씨에 비해서 전혀 뒤지지않는 스펙으로 무장한 그리고 철학을 전공한( 첼리비다케도 철학을 전공했지요? )지휘자라 무척 고무되었지요~.
언젠가 금의환양내지는 유럽 클래식음악계 일면을 를 장식하면서 나타나리라고 설레는 마음 누루고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 보니까 광주필하모니를 맡고 그다음 경기필하모닉 음악 감독을 맡는걸 보고 적이 실망하였습니다. 왜 그대로 유럽에서 오페라극장 상임지휘자에서 일단 지휘자는 오페라 부터 시작을 하니까요~
실력을 쌓고 하면 충분히 유럽 그리고 클래식강국인 독일에서 명성을 닦아서 독일 슈타즈오퍼 비인슈타즈오퍼 드레스텐,라이프찌히 게반트,북독일방송,베를린필등을 오가면서  우리에게 좋은 음악을 줄수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왜그럴까 의문이었습니다.
경기필을 무시하는건 아니지만 독일 하노버 국립오페라 수석 상임지휘자를 맡다가 한참도 많이 뒤떨어진 경기필로 와서 안주할까? 아니면 앞으로 다시 유럽으로 진출할까? 여러가지 의문이 많이 들었습니다.
아니면 본인스스로 무슨 말못할 개인적인 사정으로 유럽에서 돌아 왔을까 등등,,,
최소한 우리나라에서 셰계적으로 유명한 마에스트로는 정마에 뿐인데  정마에를 뛰어넘는 또다른 마에스테로가 나와주었으면하는 바램은저만의 바램이 아닐거라 생각되어 몇자 적어 봤습니다.
 

 

작성 '13/01/22 9:29
jh***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09:49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0:57
덧글에 댓글 달기    
    ls***:

3.kapellmeister라면 제가 알기로도 그냥 피아노 치면서 보조해주는 역할인데, 국내에서 프로필 과장을 했군요.

13/01/22 13:25
덧글에 댓글 달기    
    ha***:

독일 극장(슈타츠 오퍼)의 현실을 한국 교향안단의 그것에 맞추다 보니 생기는 오해인 것같네요.
이런 비슷한 글을 전에도 읽었는데... 제가 알고 있는 독일 극장의 시스템에 대해 간략하게 말씀드립니다.

Chefdirigent와 GMD만 상임지휘자이고 kapellmeister는 상임이 아니라 부지휘자로서 시즌에 한두번 무대에 선다는 얘기는 사실과 많이 다릅니다.
먼저 독일 슈타츠 오퍼의 공연회수는 한국의 서울시향이나 경기도향과는 단위가 다릅니다.
서울시향이나 경기도향은 일년에 20회 남짓 공연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독일의 슈타츠 오퍼들은 한여름의 휴가기간 8주를 제외하고는 매주 5회이상 공연을 합니다.
따라서 보통의 경우에 1년 공연횟수는 100회를 훌쩍 뛰어 넘게 되죠. 근데 이걸 게엠데(음악감독) 혼자서 다 할 수 있을까요?

극장의 급(독일의 슈타츠 오퍼는 일년에 한번씩 레이팅을 메깁니다. 순위보다는 A급에서 D급까지 나누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물론 베를린이나 뮌헨 등과 같은 경우는 특A쯤으로 분류하는것 같더군요. 제가 독일에 있을 때 하노버는 A급이었습니다.)수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만 보통 게엠데는 명성있는 사람을 고액을 들여서 영입합니다.
전체적인 극장의 음악 수준 향상을 위한 감독역할과 일년에 대략 10회 남짓 정도의 공연을 하는 조건이지요.(정명훈씨도 일년에 10회 공연 조건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13/01/23 13:44
덧글에 댓글 달기    
      ha***:

글쓴분 말씀대로라면 그럼 나머지 100여회의 공연은 누가 하겠습니까? 모두 가스트(객원지휘자)를 데려다 쓰나요? 아닙니다. 바로 해당 슈타츠 오퍼의 kapellmeister들이 하는 것이죠.

게엠데가 일년치 공연의 큰 그림을 그리고 자신이 할 공연을 정한후에는 남은 연주회를 에르스트 카펠마이스터(수석지휘자)에게 배분합니다.
수석은 다시 밑에 있는 kapellmeister들에게 공연을 배분하는데 보통의 경우 A급 이상의 슈타츠 오퍼들은 무려 세명정도의 kapellmeister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가장 권한이 많은 사람이 erst dirigent(수석 지휘자)이고 다음이 차석, 그리고 삼석 지휘자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수석이 일년에 30-40회 정도 가장 많은 공연을 하고 다음이 차석, 그리고 삼석지휘자가 가장 적게 합니다. 나머지는 가스트(객원지휘자)를 초빙해서 구성합니다.
때문에 그 극장의 수준을 가늠하는데는 물론 게임데만큼은 아니지만 수석 지휘자의 역량이 크게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들 kapellmeister들은 매일 극장에 출근해서 지휘를 하기 때문에 따로 상임이라는 말을 붙이지 않아도 모두 상임지휘자입니다.

글쓴분이 말씀하신 부지휘자는 독일 극장에 없냐구요? 아니요 있습니다. 그런데 부지휘자는 지휘자가 아니라고 하더군요. 명칭에도 디리겐트나 카펠마이스터는 쓸 수 없고 어시스턴스라고 하는 것같았습니다.

13/01/23 13:44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0:58
덧글에 댓글 달기    
lo***:

독일 오페라 극장에서 부지휘자급을 역임한 구자범 지휘자님도 정말로 훌륭하시죠. 하지만 한국에서 커리어로만 봤을때 당분간 30대 후반에 파리오페라의 음악감독을 역임한 정명훈씨를 능가할 지휘자는 없으리라 봅니다. 하지만 경기필 취임과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고,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화하는 구자범 지휘자도 훌륭하다고 봅니다 ㅎ

13/01/22 12:47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3:13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4:59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5:20
덧글에 댓글 달기    
yo***:

광주필을 맡고 그다음 경기필을 맡으면 왜 실망해야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면 아무쪼록 뛰어난 지휘자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구자범씨는 열성팬이 많아서 좋겠습니다

13/01/22 15:55
덧글에 댓글 달기    
oi***:

저는 개인적으로 구자범 지휘자가 역량이 된다면 새로 출범하는 KBS 교향악단 상임을 맡아서 반석 위에 올려줬으면 하네요. 그런데 지휘자로서 그런 수준의 인정은 못받고 있는 셈인가요? 래틀이나 두다멜 기준으로 본다면 지휘자로서 적은 나이는 아니지요. 국내 악단 중에서는 역량 좋은 단원들도 많은만큼 유능한 지휘자라면 좋을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만...

13/01/22 16:54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17:35
덧글에 댓글 달기    
      my***:

제가 들은 단원분들의 이야기와는 조금 다르네요..
위에 글쓰신분처럼... 오케스트라를 자신의 악기로 생각해버린다고 하더라구요...
구자범이 오면서 경기필의 위상과 인기가 올라간 것은 사실이지만.... 너무 자기 자신만 생각하고 특히 레퍼토리같은건 자신의 커리어에 해가되는 것은 무조건 피한다고 하더라구요....실제로 경기필 분들과 이야기 할때 나온 이야기 입니다 ..

13/01/22 23:49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3 12:49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21:49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21:58
덧글에 댓글 달기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1/22 22:03
덧글에 댓글 달기    
ma***:

위키에는 Kapellmeister가 이렇게 설명되어 있군요.
In contemporary German, the term “Kapellmeister” has become less common in favor of the term Dirigent (“conductor”). When used today, however, it designates the director or chief conductor of an orchestra or choir. It suggests involvement in orchestra or choir policy (for example, selecting repertoire, concert schedules, choosing guest conductors and so on) as well as conducting. In military settings it refers to a bandmaster. The music director of the Leipzig Gewandhaus Orchestra traditionally holds the old-fashioned title Gewandhauskapellmeister. In other German opera houses, the term generally refers to a deputy conductor reporting to the Generalmusikdirektor (General Music Director, usually also the chief conductor). An opera company may have several Kapellmeisters, ranked as Erste Kapellmeister, Zweite Kapellmeister, etc.

13/01/22 22:57
덧글에 댓글 달기    
ma***:

언론이 프로필을 왜곡했다기보다는 우리말 번역의 애매함 정도로 보입니다.
구자범 지휘자와 정명훈 지휘자를 비교하는 것은 별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삶의 방식이나 음악가로서의 존재 방식이나 서로 갈 길이 다른 분들 같습니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열풍이 지날 무렵 홀연히 귀국하여 광주를 선택한 것부터가 예사롭지 않지요. 거의 모든 연주를 들어본 바, 광주시향이나 경기필이나 크게 약진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나중에 KBS향을 맡으시는 것도 좋겠지만, 어느 악단을 맡아도 그 악기를 통해 새로운 소리와 메시지를 뿜어낼 것으로 기대하게 됩니다.

13/01/22 22:57
덧글에 댓글 달기    
    my***:

광주시에서 오퍼를 넣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엄청난 금액을 주고 독일에서 불렀다고 하더라구요 ㅎ

저도 공감하는게... 지휘자를 비교하는 것은 의미 없어 보입니다.

13/01/22 23:50
덧글에 댓글 달기    
ka***:

저로서도 구자범 지휘자에 대해서는 관심이 큽니다.
아울러 경기필에 속해있는 수석급 지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단원들로부터 신망도 높은것 같습니다.

13/01/26 19:16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음악가DB 서비스 전용 게시판, 버그 리포트는 쪽지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622wi*** '13/03/0334973
621pa*** '13/02/2624613
620se*** '13/02/2144943
619  '13/02/1536406
618pa*** '13/02/1030621
617jh*** '13/02/092915 
616  '13/01/25348917
615da*** '13/01/252351 
614ha*** '13/01/2353638
613jh*** '13/01/22122982
612  '13/01/228203
611dr*** '13/01/1835433
610an*** '13/01/2134472
609al*** '13/01/1920171
608al*** '13/01/192949 
606ja*** '13/01/1834383
605lo*** '13/01/1564328
604gi*** '13/01/1231932
603  '13/01/1043404
602fo*** '13/01/0834689
601  '13/01/088883
600ma*** '13/01/0850057
599ro*** '13/01/0739461
598ma*** '13/01/05649218
597ma*** '13/01/03546723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903 (13/37)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