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헌정...
http://to.goclassic.co.kr/concert/2116

임 헌정~!
임 헌정...
임 헌정...

부천필하모닉 브루크너 교향곡 전곡 연주회~!

부천필하면 우선하여 임 헌정 그가 떠오른다.

지난 18~19년 동안에 부천필을 우리나라 교향악단의 서너 번째 반열에 올려놓은 것도 있겠지만

그의 개척정신도 한 몫을 단단히 할 것이다.

바르토크와 베베른 등 별 인기가 없는 20세기 작품들을 국내 초연했다죠?

1999~2003년에는 말러 교향곡 전곡 연주라는 대장정 과정에서 국내에 말러 신드롬까지 몰고

오더니만 지난해부터 다시 브루크너의 교향곡 9곡 전곡을 연주하는 고난의(?) 길을 걷는 중,

금년 들어선 2월 하순에 이어 6월 29일 슈베르트와 브루크너 교향곡 제 4번을 만났다.


임 헌정이 1부에서 슈베르트 교향곡 5번을 선정한 것은 2부에 연주할 부루크너 교향곡 4번을 위한

포석이 아닐까? 이 또한 내 생각이다.

소나타형식에 충실한 제 1악장, 경쾌한 현악기의 연주는 현악기에 유독 강한 부천필의 특성이

잘 살아 있었고 2악장의 아름다움과 3악장의 미뉴엩도 무난한 연주하였지만

4악장 도입부에서 제 1 바이올린의 미스터치를 아직도 기억함은 부천필을 사랑하는 마음이라 감히

말하고 싶다.

 

                                     Intermission         


2부를 위하여 눈을 감고 잠시 잠을 청해 본다.

어제 동문들과의 검단산행의 기쁨으로 들떠 마신 술과 수면부족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나 보려는
의도인데...
  눈만 말똥~말똥 소똥까지 한다.


우뢰와 같은 박수 속에 등장하는 가냘픈 거인 임 헌정~!

브루크너가 Romantic(낭만적)이라고 유일하게 표제를 붙였다는 교향곡 4번.

 제 1악장이 현악기들의 여린, 아~~주 여린 트레몰로로 시작하다 호른의 소리로 새벽이 열리며

교향곡이 시작된다. 많이 좋아진 관악파트에 기분이 좋음은 그 날 나뿐만이 아닐 것이라.

2악장에서 바이올린과 첼로를 비롯하여 베이스의 피치카토 위에 비올라의 아름다운 선율의 반복,

재현...,

비올라만이 가진 그 아름다운 소리를 보여주는 연주.

 

금관악기에서 객원들로 많이 보충을 시켰는데 그 효과를 3악장에서 여실히 보여준다.

스케르초, 관악기의 빠른 템포로 활력이 넘치는 연주는 사냥을 주제로 명명했다는 것을 잘 나타낸

관현악의 웅장함에 가슴이 뛴다.


프로그램에서 칼럼니스트 최 은규가 표현했듯이,

4악장은 바이올린과 비올라의 트레몰로가 불안감을 가중하더니 나중에는 오케스트라 전체가

포효한다.

종결부에 바이올린과 비올라의 트레몰로를 첼로와 베이스의 피치카도가 길고 긴 크레센도로

상승하는 그 클라이막스에 부루크너를 또 한 번 만났다.

소위 브루크너  스타일..., 이라던가?

 

아~참,

4악장에서 임 헌정은 지금까지의 지휘 모습과는 다른 동작을 선 보였다.

여리고 셈, 강약 등 연주어를 단원들에게 지시할 때는 손가락,  팔 어깨로 이어지는 주로 상반신을

구분 구분하여 지휘를 하곤 하는데

4악장에서 바이올린의 여리고 여린 부근, 첼로, 관악기에서의 그 부분에 와서는 왼손을 입가에

대고 “쉿-”하는 몸짓...

여린 트레몰로로부터 점차 점차 상승하여 가슴터지는  클라이막스~!!!

브루크너의 위력이라하던가?


연주가 끝난 후 한참이나 지나서야 나는 손바닥이 아프다는 것을 느꼈다.

언제부터인가 임 헌정 그에게 끌려 다니고 있다.

매번, 앙코르곡을 준비하지 않는 그의 고집까지를 매력으로 느끼는 나는

임 헌정 그를 정말 좋아 하나 보다.


늘 행복하시길...                                                              들풀처럼...

작성 '08/07/02 0:50
oy***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jl***:

슈베르트 교향곡5번을 거기에서 처음 들었다. 1악장의 산뜻한 출발과 싱싱함에서 2악장의 그 아름다움에 천국을 보았다. 나는 오늘까지 그들이 들려준 슈베르트 교향곡5번을 앞으로도 영원히 잊지 못할것같다.

08/07/04 23:40
덧글에 댓글 달기    
oy***:

아~ 임 헌정하면 부천필이 먼저 떠오른다는 분들도 꽤 많더군요. 위의 다른 님들의 댓글에서 공연에티켓중 박수에 대한 얘기들이 많았는데, 예당과 세종, 호암등을 제외한 공연장의 분위기는 많이 어수선한 편입니다.그런데 부천시민회관의 공연 에티겟은 의외로(부천분들께 죄송)좋은 편입디다. 특히 박수에 관한한 어느 곳에 쳐지진 않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부천필의 영향이겠지요. 바로 임 헌정님의 수고일 것이고요. 공연 관람 전 최소한 10분만이라도 시간을 할애하여 프로그램에서 그날 연주하는 곡이 몇 악장으로 이뤄어졌는가 라는 것이라도 보았으면...

08/07/09 09:41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8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420bo*** '08/07/3034544
1419ex*** '08/07/222924 
1418ji*** '08/07/2038791
1417di*** '08/07/1929512
1416il*** '08/07/1831892
1415si*** '08/07/1143356
1414ha*** '08/07/1139452
1413ha*** '08/07/1134811
1412se*** '08/07/1032191
1411bb*** '08/07/0746332
1410ma*** '08/07/0638546
1409ti*** '08/07/0630394
1408cw*** '08/07/0545539
1407  '08/07/051311 
1406ey*** '08/07/043559 
1405oy*** '08/07/0233358
1404  '08/07/0126224
1403co*** '08/06/2647174
1402be*** '08/06/2426051
1401re*** '08/06/233026 
1400ma*** '08/06/2231802
1399me*** '08/06/2231372
1398  '08/06/2122911
1397sa*** '08/06/212852 
1396ca*** '08/06/14404414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822 (41/11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