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 '2002 교향악 축제 중간리뷰' 기사
http://to.goclassic.co.kr/concert/335

직접 감상문을 쓰지는 못했으나 제가 본 서울시향과 김정원의 협연,
수원시향과 양고운의 협연에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 이곳에 올립니다.
오늘 신문에 나온 교향악축제 중간리뷰 기사로 참고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임헌정의 부천필’정열과 사색의 好演 - 동아일보. 2002년4월9일자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각 지방의 11개 오케스트라가 참가하는 2002 교향악축제가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1∼12일). 올해로 14회 째를 맞은 교향악축제는 금년에는 월드컵 개최 도시의 교향악단들과 부천필 및 코리안 심포니를 초청한 것이 특징.

이번 교향악 축제는 특히 협연자 선정에 큰 비중을 두었다. 청중이 원하는 실력있는 젊은 협연자를 대거 포진시킨 것은 예년과 비교해 크게 달라진 점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모든 협연자들이 함께 연주한 오케스트라와 궁합이 잘 맞은 것은 아니었다. 제주시향과 피아니스트 김대진, 부천필과 첼리스트 양성원, 수원시향과 바이올리니스트 양고운은 비교적 호흡이 잘 맞았지만 대구시향과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서울시향과 피아니스트 김정원, 전주시향과 기타리스트 이병우는 호흡이 어긋나는 경우가 많았다.

협연자 중에서 가장 비범했던 연주자는 피아니스트 김정원이었다. 마르크 에르믈레르가 지휘하는 서울시향과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을 협연한 김정원은 뛰어난 테크닉과 힘, 그리고 설득력 있고 견실한 자기주장을 갖춘 보기 드문 ‘대어’였다. 특히 김정원은 인위적으로 만든 설탕이 아니라 자연스레 체득한 달콤함을 갖고 있는 연주자였다. 또 수원시향과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한 양고운의 연주도 호연이었다.

축제 개막 팡파레를 터트린 이동호가 지휘하는 제주시향의 약진은 매우 놀라운 것이었다. 이동호의 성실한 암보 지휘도 돋보였거니와 서귀포 시립관악단과 제주 시립합창단까지 상경해 들려준 의욕 넘치고 성실한 공연은 다른 오케스트라들에게 모범이 된 공연이었다. 특히 오랜 담금질을 느끼게 해 준 하차투리안의 발레 ‘스파르타쿠스’ 발췌곡과 라벨의 발레 ‘다프니스와 클로에’ 제2모음곡을 통해 제주시향은 ‘제주도의 문화적 뒷심’을 보여주었다.

연주의 질에서 가장 높이 평가할 수 있는 오케스트라는 임헌정이 지휘하는 부천필이었다. 슈만 첼로 협주곡에서 첼리스트 양성원과 깊이 있는 음악적 대화를 나눈 지휘자 임헌정은 후반부에서는 정열과 사색을 겸비한 브람스 교향곡 4번을 만들어 냈다.

그러나 박탕 조르다니아가 지휘한 대구시향은 이번 교향악 축제에서 가장 정돈되지 못한 음악의 생산자가 되고 말았다. - 장일범·음악평론가
작성 '02/04/10 15:10
ne***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같은 번호의 글
151ne***  <펀글> '2002 교향악 축제 중간리뷰' 기사 '02/04/102524 
 ka***     잔인한 4월.. 비참하게 좋은 축제의 날들... '02/04/193890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li*** '02/04/161481 
154ho*** '02/04/122434 
 ja*** '02/04/132244 
 co*** '02/04/134129 
152be*** '02/04/122343 
 ma*** '02/04/121947 
 wj*** '02/04/222391 
151ne*** '02/04/102524 
 ka*** '02/04/193890 
150li*** '02/04/092468 
 pa*** '02/04/091916 
 rh*** '02/04/092024 
 du*** '02/04/101897 
 im*** '02/04/111986 
 li*** '02/04/121488 
149ju*** '02/04/0717021
148mj*** '02/04/033417 
 ra*** '02/04/032357 
 mj***
      그랬군요..
'02/04/031889 
147cl*** '02/03/293632 
 cl*** '02/04/022109 
146th*** '02/03/283183 
145th*** '02/03/283493 
 mj*** '02/03/292188 
144an*** '02/03/261907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821 (102/11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