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2일, <원주시립교향악단 제133회 정기연주회> @ 원주 백운아트홀
http://to.goclassic.co.kr/concert/3148

원주시립교향악단의 제133회 정기연주회는 말러 교향곡 제5번, 그리고 첼리스트 이상은이 협연하는 생상스의 첼로 협주곡 제1번으로 구성됐습니다.

지난 부산시향 공연(제558회 정기연주회)이 끝나고, 최수열 지휘자님과 잠시 대화를 나누면서 원주시향의 김광현 상임지휘자가 자신의 친한 동생이라며, '기대해도 좋다'라는 말을 들은 바 있습니다.

말러 교향곡 제5번은 그의 교향곡 사이클 중 '중기 기악 3부작(제5~7번)'의 첫 번째 작품입니다. 초기 4부작(1~4번), 혹은 뿔피리 3부작(2~4번)을 벗어나 이제 성악이나 가곡의 도움 없이 기악 그 스스로 홀로서기를 했던 첫 번째 작품이지요.

말러의 '중기 기악' 교향곡 작품들은 그 구성이 초기 작품들보다 더욱 탈형식적이고, 복잡합니다. 오늘 감상한 교향곡 제5번만 봐도 그렇습니다. 겹세도막 형식의 1악장은 더 이상 교향곡의 1악장이 소나타 형식일 필요 없다는 말러의 실험정신을 담고 있고, 연주시간이 20분을 넘기는 3악장 스케르초 역시 도대체 이 악장을 어떻게 해부해서 들어야할지 엄두를 못 내게 만듭니다. 너무나 상반된 분위기의 4악장 아다지에토가 갑작스레 등장하며 관객들을 당황시키고, 5악장 론도는 주제부 사이에 너무나 다양한 악상들이 끼어들어 차라리 광시곡을 연상케 합니다.

말러 교향곡 제5번은 말러의 교향곡 중 그다지 선호도가 높은 작품은 아닙니다. 유명한 4악장 아다지에토를 제외하면 말이죠. 하지만, 분명 이 작품은 상당한 의의를 지니는 작품입니다. 말러의 중기를 여는 작품이고, 그 말인 즉슨 '진정한 말러의 시작'이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김광현 지휘자의 말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17년 교향악축제, 원주시향을 이끌고 말러 교향곡 제1번을 지휘한 바 있는데요.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때도 상당히 인상깊게 들었었던 기억입니다. 사실, 저 날은 선우예권이 협연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너무 인상깊게 들어서..

오늘 김광현과 원주시향의 말러 5번을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깊이감은 아쉬웠으나, 김광현의 해석은 충분히 설득력 있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1악장 장송행진을 시작하는 트럼펫의 첫 음부터 미스가 나서 사실 많이 불안했습니다. 호른 역시 중간에 몇 차례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죠.

무대 양 옆에 스크린으로 김광현 지휘자의 말러 5번에 대한 해석이 비춰졌습니다. 각 악구마다 '지옥의 테마', '슬픔에 눈물을 흘리다'와 같이 말이죠. 저는 스코어를 보느라 잘 보지 못했지만, 관객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김광현 지휘자가 눈에 띄게 빠르게 휘몰아 친 부분이 몇 군데 있었습니다. 겹세도막 형식의 1악장에서 첫 번째 삽입구인 '지옥의 테마'와, 2, 5악장에 각각 등장하는 '환희와 승리의 코랄'이었습니다. 덕분에 악곡의 전체적인 다이내믹이 살았던 느낌입니다.

김광현 지휘자의 재미있는 해석 덕분에 즐겁게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원주시향은 '충분히 찾아들을 가치가 있는 악단'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기회가 생기면 종종 다녀야겠습니다 :)

 

 

작성 '20/02/14 14:37
eh***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hg***:

자세한 해설 감사합니다. 유튜브에서 다른 연주도 찾아 봐야 할 것 같네요. mahler 5는 2번과 더불어 개인적으로 애착을 가지고 있는 교향곡 입니다. 이 곡 이해하기 정말 어려웠습니다만 그럴 수록 이해하고 난 뒤 더욱 매력이 넘치고 여러 연주버전을 갖게 하는 아주 훌륭한 대곡입니다. 처음에는 어둡게 시작하지만 갈 수록.... 꽃다발의 향연을 보는 듯한 폭발적 매력을 갖춘 음악입니다. 첫부분의 트럼펫 연주는 아주 중요한데 긴장도를 넘지 못했네요. 저는 몇년전에 루신차오의 부산시향으로 이 음악을 실황으로 감상했습니다. 오케스트라가 연주해내기 매우 어렵게 느껴지더군요. 감정의 진폭도 커고 변화가 다양해서 그걸 또 지휘자는 일사불란하게 통일감 있게 묶어내야 합니다. 실수가 있어도 안 무너지면 괜찮습니다. 부산시향은 그날 정말 잘 했습니다. 브루크너 9번, 말러5번, 오페라 리골레토 이렇게 기억에 남네요. 앞으로도 좋은 리뷰 부탁드립니다. 옛날 생각이 나서 적어봤습니다.

20/02/14 17:16
덧글에 댓글 달기    
    eh***:

지난 달에 최수열 지휘자가 지휘하는 부산시향의 말러 4번을 듣고 왔는데, 굉장한 호연이었습니다. 말러 작품은 처음 접할 때는 어렵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점점 빠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

20/02/18 08:11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439ko*** '20/06/113821
2438eh*** '20/02/19848 
2437eh*** '20/02/147622
2436eh*** '20/02/1210661
2435hk*** '20/01/117591
24341y*** '20/01/02254910
24331y*** '19/12/0915926
2432do*** '19/12/0911296
2431ic*** '19/12/088891
2430iv*** '19/11/239562
2429sa*** '19/11/2010061
2427ch*** '19/11/1511857
2426el*** '19/11/1313667
2425ha*** '19/11/0215516
2424sa*** '19/10/1410994
2423th*** '19/10/1315327
2422ko*** '19/10/0410283
2421km*** '19/10/017582
2420th*** '19/09/1617004
2419km*** '19/09/028303
2418km*** '19/08/307811
2417km*** '19/08/268612
2415th*** '19/07/2417365
2414th*** '19/07/1519858
2413er*** '19/07/0711882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822 (1/11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