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http://to.goclassic.co.kr/diary/201
작성 '07/01/16 21:08
글쓴이에 의해 삭제됐습니다.
ma***:

1. 말러 교향곡 제 1번 / 베를린 필 (DG)
2. 말러 교향곡 제 7번 / 베를린 필 (DG)
3. 말러 교향곡 제 9번 / 베를린 필 (DG)
4. 베토벤 교향곡 제 9번 / 베를린 필 (DG)
5. 모짜르트 '마술피리' / 말러 챔버 오케스트라 외 (DG)
6. 모짜르트 '돈 지오반니' / 유럽 챔버 오케스트라 외 (DG)
7. 멘델스존 교향곡 제 4번 '이탈리아' / 베를린 필 (SONY)
8. 로시니 '랭스의 여행' / 베를린 필 외 (SONY)
9. 베르디 '시몬 보카네그라' (DG)
10. 모짜르트 피아노 협주곡 20, 21, 25, 27 굴다(Pf.) / 빈 필 (DG)

써놓고 보니 베르디의 멕베스도 맘에 걸리고 페르골레지의 스타바트 마테르도 걸리고 아르헤리치와의 쇼팽, 리스트 피아노 협주곡이 맘에 또 걸리네요.. ^^;;

07/01/16 23:01
덧글에 댓글 달기    
dr***:

1. 베토벤 9번 - 베를린 필
2. 말러 1번 - 베를린 필
3. 멘델스존 교향곡 전집 - LSO
4. 브람스 교향곡 2, 3번 - 베를린 필
5. 프로코 1번 & 피터와 늑대 (특히 영상..) - 유럽 챔버
6. 말러 2번 - 루체른 (역시 영상)
7. 프로코 피협 3번 - 아르헤리치
8. 브람스 피협 1&2 - 브렌델 (사실 두개지만)
9. 베토벤 in 베를린
10. 빈 모데른 1집

(번호는 순위완 무관하고 단지 생각난 순입니다^^)

07/01/16 23:06
덧글에 댓글 달기    
cy***:

저는 아바도의 해석에 너무 만족하는 지라 어떤 연주를 빼야 할 지 난감합니다. 이를테면 벤토벤 교향곡 9번(빈필[DG], 베를린필[Sony], 베를린필[DG],베를린필[DVD])처럼 여러 번 연주한 작품에 대한 녹음의 선호(베를린필[DG])는 있으나, 개인적인 호불호는 없습니다. 그만큼 아바도의 해석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제 개인적인 취향엔 이탈리아 지휘자들의 해석이 공감이 갑니다. 요즘엔 샤이의 연주(특히, 말러, 브르크너)가 좋데군요. 로얄 콘써트 헤보에서 뽑아내는 명주실 같은 소리결이 참 좋았는데, 라이프찌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에서 어떤 소리를 들려줄지 기대하고 있습니다(쿠르트 마주어의 베토벤 연주에는 손이 잘 가지 않았는데 말이지요.).

07/01/17 09:51
덧글에 댓글 달기    
le***:

1. 무소르그스키 '호반시치나'(SONY)
2. 무소르그스키 '보리스 고두노프'(SONY)
3. 베르크 '알텐베르크 가곡집'(DG)
4. 멘델스죤 교향곡 4번 w/LSO(DG)
5. 말러 교향곡 1번 w/BPO (DG)
6. 말러 교향곡 7번 w/BPO (DG)
7. 드뷔시 '바다' w/LFO (DG)
8. 베토벤 교향곡 7번 w/BPO (TDK) - 1996년 실황
9. 베토벤 교향곡 9번 w/BPO (DG)
10. 브람스 교향곡 2번w/BPO (TDK)

써놓고보니.. 빠진게 훨~씬 더 많네요. -ㅂ-

07/01/17 09:52
덧글에 댓글 달기    
si***:

1. 슈베르트 교향곡 8,9번
2. 바그너 로엔그린
3. 멘델스존 교향곡 전집
4. 말러 교향곡 1번
5. 알반베르그 보체크

그 외에도 엄청나게 많을 것 같네요...

07/01/17 12:55
덧글에 댓글 달기    
cl***:

아바도는 열정과 냉정사이를 정확하게 구분해서 지휘하는 거의 유일한 지휘자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멘델스존에서 말러를 듣다보면 그런 생각이 문득문득 들게됩니다.

멘델스존 교향곡4번과 말러 1번은 분명 TOP10중에 빠질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07/01/17 16:53
덧글에 댓글 달기    
cc***:

저도 몇 개만 추가해 볼께요^^.

슈베르트 교향곡 5,6번/유럽 챔버(DG,1986,87)
말러 교향곡 2번/시카고 심포니(DG,1976)
스크리아빈 <법열의 시>/보스턴 심포니(DG,1971 LP)
바르토크 피협 1,2번/폴리니/런던 심포니(DG,1977)

07/01/17 18:19
덧글에 댓글 달기    
kt***:

계속 건강상의 부정적인 말들이 나오니 마음이 아픕니다.. ㅠㅠ

07/01/17 19:42
덧글에 댓글 달기    
go***:

바로크와 브루크너, 바그너만 조금 보강된다면 가히 놀라운 레퍼토리의 스펙트럼이겠네요. 정통 유럽 지휘자치고는 후기 낭만에 비하면 독일 고전에 약한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베토벤 사이클과 브람스 교향곡 전집으로 깨끗이 잠재우는 등... 전 개인적으로 시대악기연주본보다 더 시대악기 연주본 같았던 <돈 지오반니>를 최고로 봅니다.

07/01/18 02:46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같은 번호의 글
108***  글쓴이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 [9] '07/01/1644361
 ja***     아바도와 2007 루체른 페스티벌 [3] '07/01/2337832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08  '07/01/1644361
 ja*** '07/01/2337832
107sm*** '07/01/154391 
106ph*** '07/01/074689 
105sp*** '07/01/0471981
 ma*** '07/01/054085 
104mo*** '07/01/0254981
 yc*** '07/01/034267 
 ma*** '07/01/0344151
 cc*** '07/01/03613310
 mo***
        줄리니 명반들
'07/01/033995 
103pe*** '06/12/226530 
 ch*** '06/12/243860 
101ma*** '06/12/193772 
 le*** '06/12/1940711
100dr*** '06/12/1779886
99fa*** '06/12/17442816
98  '06/12/1347049
97ha*** '06/12/126287 
 pe*** '06/12/123435 
 li*** '06/12/1345083
96pe*** '06/12/125502 
95to*** '06/12/083848 
94pr*** '06/12/063463 
92pe*** '06/12/013466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104 (79/8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