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뵘 DG 디스크그라피
http://to.goclassic.co.kr/diary/1498

카라얀 80 디스크 그래피를 정리하다 보니 음반을 녹음(또는 출시)순으로 보는 것도 큰 의미가 있어 보여  카라얀과 DG의 영광시대를 양분한 칼뵘의 DG 음반을 녹음(또는 출시)순으로 한번 정리 해 봤습니다.

칼뵘이 DG녹음을 통해 다룬 작곡가는 총 16명이고 모짜르트 31종/베토벤 18종/R.시트라우스 11종/슈베르트 9종/브람스 8종으로 가장 많이 연주하였습니다.(중복 녹음 포함)

독일계 작곡가 중에서도 오스트리아 출신이거나 오스트리아에서 활동한 범 오스트리아 작곡가를 특히 많이 다루었는데, 독일출신이며 독일을 중심으로 활약한 작곡가(바흐/멘델스존/슈만 등)의 곡은 슈만4번만 낼 정도여서 DG음반 출반 현황으로만 따지자면 독일 음악 전문가라기 보다 오스트리아 음악 전문가라고 칭해도 될 정도입니다. 

비 독일계 작곡가로는 생상/드보르작/차이콥스키/프로코피에프 4명의 곡을 녹음(총 5종)했는데, 대부분 말년 녹음이며 70년대 들어서 DG에서 칼뵘의 상품성을 깨닫고 다소 상업적인 기획이 이루어 진 것 같습니다.(아들이자 오스트리아 국민배우인 칼하인츠 뵘과의 피터와늑대,동물사육제/드보르작 신세계 교향곡/차이콥스키 후기 교향곡 등 모두 대중적인 레퍼토리가 녹음되었습니다. 물론 상업적이라 해서 연주가 나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디스크 그라피는 1953년 베를린필과의 운명교향곡 부터 정리 했으며,  일부 자켓은 화잘이 좋지 못합니다. 그리고 모짜르트 교향곡 25,27,30번 음반은 결국 오리지널 자켓을 찾지못해 아래 목록에서 빠져있습니다. 중간 중간 찾게 되면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onus - 

 <낙소스섬의 아리아드네>1944년 녹음인데 스트레오 시대 이후 위의 디자인으로 3LP로 발매되었습니다.
CD First release -
   

위 음반들은 자료를 뒤져봐도 LP 자켓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대부분 짤츠부르크 실황음반으로 LP시대에는 출반되지 않다가 CD로 처음 발매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작성 '13/02/06 15:38
go***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3/02/06 20:00
덧글에 댓글 달기    
ju***:

이건.. 뭐.. 대단하십니다. 추천드립니다...

13/02/06 21:38
덧글에 댓글 달기    
do***:

와우 ! 대단하십니다... 존경에서 우러나는 박수를 보냅니다...쟈켓을 보니 하나 하나 전부 LP로 모으고 싶다는 마음이,,,

13/02/06 23:14
덧글에 댓글 달기    
h5***:

칼 뵘이 오리지널 재킷으로 박스로 묶여 나오면 호응 상당할 것 같아요. 이상하게도 DG에선 칼 뵘을 찬밥 취급하는 느낌.

13/02/07 00:04
덧글에 댓글 달기    
sw***:

와! LP자켓 사진들 어디가면 많이 있나요?

13/02/07 00:20
덧글에 댓글 달기    
    go***:

http://wph.zouri.jp/ http://fischer.hosting.paran.com/music/dgg-lps/dg-6digits-intro.htm 에서 많은 자료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저도 검색하면서 알게된 사이트인데 LP자켓 관련 유용한 정보가 많았습니다.

13/02/07 12:45
덧글에 댓글 달기    
      sw***:

감사합니다^^

13/02/08 10:27
덧글에 댓글 달기    
my***:

와우---아니 어떻게 이런 것까지? 도저히 못따르겠네요. 칼 뵘 전집을 기다리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이걸 보고 한국에서 박스반을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13/02/07 00:41
덧글에 댓글 달기    
ca***:

칼 뵘 오리지날 LP자켓들로 DG전집 나오면 반드시 삽니다.

13/02/07 02:10
덧글에 댓글 달기    
ks***:

순간...박스나온줄 알고 흥분했습니다.

보기만해도 흐믓한 음반들이군요.lp시절 필수레퍼토리였는데 ....

13/02/07 07:30
덧글에 댓글 달기    
gl***:

우리 이일호님께서 꼭 만들어 주실겁니다. 완전 기대중ㅎㅎ

13/02/07 09:57
덧글에 댓글 달기    
be***:

클릭~ 추천 30 돌파~

13/02/07 10:38
덧글에 댓글 달기    
jm***:

R. Strauss 의 오페라가 원래 자켓으로 재발매되었으면 합니다. 브루크너 4,7,8 도 같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4번은 데카입니다.

13/02/07 11:34
덧글에 댓글 달기    
st***:

충분히 기획물이 나올만 하네요. 추천합니다.

13/02/07 11:42
덧글에 댓글 달기    
op***:

자켓 사진들을 한데 모아 놓으니 멋진 작품같습니다.^^
우선 뵘옹의 DG만의 전집을 기대하고 있고,
욕심을 더 부려 30년대 드레스덴 시절 EMI 녹음부터 80년 DG의 마지막 베토벤 9번 녹음까지 EMI, DECCA, PHILIPS, DG 등을 아우르는 종합 전집도 기대하고 있는데, 언제 가능할는지....

13/02/07 12:37
덧글에 댓글 달기    
so***:

안녕하세요. 사실은 모차르트/빈 필하모닉/칼 뵘 모음집을 기획하고 있었죠. 전부 다하려면 시간이 꽤 걸리겠네요. 올해 안에는 좀 힘들 것 같기도 하고...

13/02/07 15:00
덧글에 댓글 달기    
so***:

아, 그리고 베를린 필하모닉과 녹음한 모차르트 전집은 빠져 있는 것 아닌가요?

13/02/07 15:02
덧글에 댓글 달기    
    go***:

네 전집은 빠져있습니다. 낱장 출시 된 것(추정)만 모아 본것입니다.낱장으로 모차르트 20~41번은 음반 표지는 확인 했는데,1~19번 및 기타 교향곡들은 낱장 음반 표지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전집으로만 출시된 것 추정하고 있는데, 정확히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뜻하지 않게 기획자님께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 기획하시던 시리즈에도 방해가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13/02/07 15:26
덧글에 댓글 달기    
hj***:

칼 뵘은 인기에 비해 워낙 CD발매가 안된 음반이 많은 지휘자라 전집이 나온다면 카라얀보다 더 인기가 있을듯 합니다

13/02/07 20:33
덧글에 댓글 달기    
de***:

잘 정리하셨습니다만 일부자켓은 오리지널 자켓이 아닌것이 보입니다
피델리오와 방황하는 화란인이 그렇습니다.
중요한 것이 아닐 수 있지만 이왕이면 출반당시 오리지널 자켓사진을
소개한는것이 어떨까 하네요..
이베이 위 음반들 자켓사진 링크걸어드립니다.

http://www.ebay.com/itm/Bohm-Karl-Wagner-The-Flying-Dutchman-3LP-Deutsch-Gramm-/110450411573?pt=UK_Records&hash=item19b75b8835

http://www.ebay.com/itm/BEETHOVEN-FIDELIO-3-LP-BOX-KARL-BOHM-Deutsche-Grammophon-2709031-/271143370500?pt=Music_on_Vinyl&hash=item3f21677f04

뵘 자켓 사진 잘 봤습니다

13/02/08 09:18
덧글에 댓글 달기    
su***:

멋지네요. 이렇게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놓고 보니 저도 LP시절이 그리워지네요.^^

13/02/08 14:09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45
 

같은 번호의 글
1202go***  칼뵘 DG 디스크그라피 [20] '13/02/06990745
 sw***     추정되는 것... '13/02/0741583
 be***       swine63님 말씀하신 앨범은 이것입니다.... [1] '13/02/073942 
 le***     칼뵘 DG 디스크그라피 (그림자없는 여인) [3] '13/02/084021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211gi*** '13/02/273108 
1210mu*** '13/02/275393 
1209ya*** '13/02/224676 
1208oi*** '13/02/215196 
1207kk*** '13/02/1956763
1206oi*** '13/02/1364192
1205si*** '13/02/0997355
1204go*** '13/02/083226 
1203be*** '13/02/074852 
1202go*** '13/02/06990745
 sw*** '13/02/0741583
 be*** '13/02/073942 
 le*** '13/02/084021 
1201pi*** '13/02/063332 
1200  '13/02/0423292
1199ha*** '13/02/04444512
1198ha*** '13/02/0370368
1197jb*** '13/02/0246351
1196ls*** '13/01/314869 
1195go*** '13/01/31818521
1194my*** '13/01/305018 
1193di*** '13/01/305224 
 sw*** '13/01/3043815
1192sm*** '13/01/234788 
1191so*** '13/01/23936711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091 (32/84)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