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perion 신보] 최고의 극찬을 받은 신보들 ^^
http://to.goclassic.co.kr/newrelease/2733

CDA68233   사무일 페인베르그(1890-1962): 피아노 소나타 1번 – 6번

수록곡 – 피아노 소나타 1번 Op.1 / 피아노 소나타 2번 Op.2 / 피아노 소나타 3번 Op.3(페인베르그 자필보에 의한 오리지널 버전) / 피아노 소나타 4번 Op.6 / 피아노 소나타 5번 Op.10 / 피아노 소나타 6번 Op.13

연주: 마르크-앙드레 아믈랭(피아노)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나 20세기 러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사무일 페인베르그. 바흐와 스크리아빈 연주를 특기로 한 비르투오조였던 페인베르그는 구 소련의 콘서트에서 처음으로 바흐 평균율 클라비어곡집 전곡을 연주한 피아니스트였으며 모스크바 음악원의 교수로 수많은 인재를 길러내고 피아니스트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좀처럼 연주 기회가 없었던 고난이도의 페인베르그 작품 12개의 피아노 소나타 중에서 1번부터 6번을 현대의 수퍼 비르투오조 마르크-앙드레 아믈랭이 연주한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미리 듣기

https://youtu.be/viYJwzOZi-Q

“It’s fascinating to chart the evolution of Feinberg’s musical identity…Needless to say, the formidable technical demands of Feinberg’s piano writing hold no terrors for Marc-André Hamelin who delivers absolutely riveting and immaculately-voiced performances of each work, supported by superbly clear but warmly recorded sound. This release deserves the widest dissemination.”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

 

“The more notes per second – and Feinberg is up there with the notiest of them – the more the Canadian virtuoso is in his element...Hamelin does far more than tame these pianistic leviathans. He gives them momentum, character and individuality.” - Gramophone Magazine

 

“It is difficult to imagine any living pianist other than Hamelin who could confront this music – music that is stranger than strange – with such compelling mastery, eloquence and lucidity … truly phenomenal playing.” - International Piano

CDA68116   브람스: 최후의 피아노 소품집

수록곡 – 7개의 환상곡집 Op.116 / 3개의 인터메쪼 Op.117 / 6개의 소품 Op.118 / 4개의 소품 Op.119

연주: 스티븐 허프(피아노)

 

4번의 그래미상 노미네이트, 8번의 그라모폰상 수상 그리고 그중 2번은 그 해 최고의 녹음상을 받은 영국 최고의 피아니스트이자 Hyperion을 대표하는 연주자 스티븐 허프의 브람스. 이 앨범은 작곡가가 만년에 작곡하여 살아 생전 마지막으로 출판된 4개의 솔로 피아노를 위한 작품집으로 모두 2-5분 내외의 소품들이지만 시적이면서 브람스의 완숙한 음악성이 농축되어 있는 작품들이다. 작곡가 최후의 짧은 명상과도 같은 작품을 연주한 스티븐 허프는 “마지막 담배는 다 타들어 가고 그 빛은 사라진다”고 표현하고 있다.

*그라모폰 이달의 음반

*미리듣기

https://youtu.be/U3sME4h9-w8

 

“Blend imaginative yet learned interpretation, profound sensitivity and poetry, and personal charisma, and you have here one of the finest accounts of Brahms’s late piano works on record, one that stands head and shoulders above most contenders in an ever-growing catalogue...Hough reveals each miniature as a compact piece of theatre, putting an array of timbres and varied accentuation at its service.” - Gramophone Magazine

 

“every single one of these late works receives an excellent and insightful performance...Stephen Hough ...seems to me to have captured the essence of every piece and his playing evidences great musical integrity and thoughtfulness.” - MusicWeb International

 

“Hough is master of all he surveys here, combining technical elan with deeply satisfying musical insights.” - Sunday Times

 

CDA68298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소나타 6번, 7번 & 8번

연주: 스티븐 오스본

 

스티븐 오스본은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1991년 클라라 하스킬 콩쿠르 우승, 1997년 뉴욕 나움버그 국제 피아노 콩쿠르를 우승하며 두각을 나타냈으며, 2009년 브리튼 피아노 협주곡(CDA67625)으로 영국 그라모폰상 협주곡 부문 최고상 수상, 2013년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CDA67896)으로 그라모폰 어워드를 수상하였다. 최근에는 2019년 10월 첫 내한하여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베토벤 후기 소나타를 연주해 밀도 높은 연주력을 선보였다. 20년 동안 인연을 맺어온 Hyperion에서 30번째 녹음을 맞는 스티븐 오스본은 프로코피예프의 피아노 소나타 세 곡을 선택하였다. 원숙기에 접어든 프로코피예프가 제 2차 세계 대전 중에 만든 6번, 7번, 8번 소나타는 쓰여진 시기와 높은 완성도로 ‘전쟁 소나타’라 불린다. 오스본은 놀라운 집중력과 탁월한 감성으로 이 걸작을 훌륭하게 표현해낸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프레스토 초이스

*레코드 리뷰 이주의 음반

*미리듣기

https://youtu.be/xUq4FRK5n6M

 

“From first electrifying note-punch to last, with so much poetry and poignancy in between, this is a tour de force of pianism highlighting what seems more than ever like the great sonata sequence of the 20th century. There are so many towering performances of these harrowing works…but I believe Steven Osborne caps them all…This is legendary stuff.”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At first hearing, the pianist seems to be imparting a fresh spin to these frequently recorded sonatas. Closer scrutiny, however, reveals the extent to which Osborne takes Prokofiev’s texts seriously…Osborne is at his best in Sonata No 8… no pianist in my experience has matched Osborne’s finale for acuity of touch, pinpoint transparency and airborne suppleness.” - Gramophone Magazine

 

“As ever with this fine Scottish pianist, the articulation has a pellucid clarity, the delicacy of his touch letting each movement bloom in its own way. I can’t imagine a more authoritative – and at the same time more sympathetic – account of these works.” - International Piano

 

CDA68310   고도프스키에게 보내는 오마주

수록곡 – 요제프 호프만: 성격적인 스케치집 Op.40 (유령, 옛날 옛적에, 어디도 아닌, 만화경) / 블루멘펠트: 왼손을 위한 연습곡 Op.36 / 자우어: 연주회용 연습곡 19번 ’유령’ / 피라니: 스케르초 연습곡 Op.67 / 체이신스: 전주곡 13번 Op.12-1 / 프리드만: 3개의 피아노 소품 Op.33 (에튀드, 마주르카, 뮤직박스) / 가브릴로비치: 왼손을 위한 연습곡 Op.12-2 / 홀브룩: 랩소디 연습곡집 Op.42 중에서 / 시테른베르크: 연주회용 연습곡 5번 Op.115 / 레셰티츠키: 3개의 소품 Op.48 (유머러스한 전주곡, 익살스런 간주곡, 영웅적 에튀드) / 산토: 동양적 연습곡 3번 / 모슈코프스키: 정열적 멜로디 Op.81-6 / 리스트(부조니 편곡): 파가니니에 의한 대연습곡 ‘라 캄파넬라’

연주: 안드레이 구그닌(피아노)

 

1987년 러시아 태생의 신예 피아니스트 안드레이 구그닌이 쇼스타코비치 전주곡과 소나타 앨범(CDA68267)으로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고 Hyperion에서 두번째 레코딩을 선보인다. 구그닌은 2013년 비엔나 베토벤 국제 콩쿨 2위, 2014년 지나 박하우어 국제 콩쿨 우승, 2016년 시드니 국제 콩쿨 우승이라는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며 2019년에는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쿨에서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2020년 탄생 150주년을 맞이하는 초절기교의 신격이자 전설의 거장 레오폴드 고도프스키에게 바치는 피아노 작품들을 모았다. 하나같이 고난이도의 기교와 서정성까지 겸비한 밀도 있는 작품들로 이보다 더 설득력 있는 연주를 상상하기는 힘들 것이다. 피아노 매니아 필청반.  

*프레스토 에디터스 초이스

*미리듣기 https://youtu.be/lyzoL_Sjf8c

 

“This is a box of heady and decadent delights with enough acrobatics to make lesser mortals gasp in wonder… Gugnin’s performance of the Busoni is among the most characterful and articulate on record, and elsewhere he is more than equal to every ferocious demand.” - International Piano

 

“Many of these pieces composed for the Polish-American virtuoso receive their world premiere recordings here, and I’d venture to say that in lesser hands one or two of the Rachmaninov and Debussy pastiches might outstay their welcome, but the brilliant Russian pianist treats them all like gems: my personal favourites include Theodor Szántó’s bracing Étude Orientale (think Islamey-lite), Joseph Holbrooke’s Gaspard-ish Une nuit ténébreuse, and Ignacy Friedman’s exquisite little music-box-like Tabatière à musique.” - Presto Classical

 

“Gugnin’s jaw-dropping, transcendental technique makes light of bravura showpieces by Blumenfeld, Friedman, the English composer Joseph Holbrooke and Moszkowski — catnip for pianophiles.” - Sunday Times

CDA68280   본 윌리엄스: 교향곡 3번 ‘전원 교향곡’, 교향곡 4번

수록곡 – 교향곡 3번 ‘전원 교향곡’ / 교향곡 4번 / 사라방드 ‘헬렌’

연주: 엘리자베스 왓츠(소프라노), 데이비드 버트 필립(테너),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 & 합창단, 마틴 브라빈스(지휘)

 

영국 음악의 뛰어난 해석자로 정평이 나 있는 마틴 브라빈스와 BBC 심포니의 본 윌리엄스 교향곡 시리즈 3번째 음반. 연주가 드물었던 1920년 버전의 런던 교향곡을 녹음한 1집(CDA68190)이 대단한 화제를 불러 모았으며 이번에는 매우 다른 성격의 두 교향곡과 미완성으로 출판되지 않았던 테너, 합창과 관현악을 위한 칸타타 사라방드 ‘헬렌’을 수록하고 있다. 이 작품은 크리스토퍼 말로우의 희곡 ‘포스터스 박사의 비극’ 텍스트가 가사로 사용되었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프레스토 이주의 음반

*BBC 뮤직 매거진 오케스트랄 초이스

 

“This is a really good performance [of the Pastoral]. On one level Martyn Brabbins is superbly alert to the intricacies of the musical texture. After on hearing I got the score and listened again – so many details I’d hardly noticed before, but there they were. On another level I’ve rarely, if ever, been so aware of this symphony as a subtle but sustained emotional narrative…Brabbins’s Fourth has many of the same virtues, plus an edgy, uncomfortable intensity of its own.”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One immediately feels Brabbins’s special affinity for this music in the numinous pacing of the first movement of the Pastoral Symphony... Brabbins and the Hyperion recording team bring a thrilling clarity to the heavier timbres of the Scherzo and the diaphanous, mercurial (even Holst-like) coda...Brabbins’s reading of the first movement of the Fourth Symphony has much of the familiar violence and ferocity that we know from this work.” - Gramophone Magazine

 

“Brabbins nevertheless gives [the third movement of the Pastoral] a sense of sarabande-like spaciousness...Watts’s vocalises book-ending the final movement are especially worthy of note...The Fourth Symphony could hardly be more contrasting; the performance lives up to the work’s reputation as a ferocious, dissonant one...Brabbins tailors his approach accordingly, with the complexity of Vaughan Williams’s textures calling forth a much-needed clarity of sound that allows the ear to pick out each motif.” - Presto Classical

CDA68289   얼리 호른 – 호른 협주곡집

수록곡 – 레오폴드 모차르트: 신포니아 다 카메라(호른, 바이올린, 2대의 비올라와 통주저음을 위한) / 작곡가 미상: 협주곡 E장조(호른, 오보에 다모레와 통주저음을 위한) / 그라운: 트리오 D장조(호른, 바이올린과 통주저음을 위한) / 하이든: 3성의 디베르티멘토 Hob.VI:5(호른,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 텔레만: 3성의 협주곡 F장조 TWV.42:F14(리코더, 호른과 통주저음을 위한) / 작곡가 미상: 협주곡 E플랫 장소(호른, 2대의 오보에와 통주저음을 위한) / 그라운: 협주곡 D장조(호른, 오보에 다모레와 통주저음을 위한) / 모차르트: 호른 5중주 K.407(호른, 바이올린, 2대의 비올라와 첼로를 위한)

 

연주: 우아슐라 팔루단 몽베어(내츄럴 호른), 아르칸젤로, 조나단 코엔(지휘)

덴마크 출신의 내츄럴 호른 연주자 우아슐라 팔루단 몽베어. 1982년 덴마크 올보르에서 태어난 우아슐라 팔루단 몽베어는 2007년부터 콘체르토 코펜하겐의 수석 호르니스트로 활동하였고 2012년에는 명문 잉글리시 콘서트의 수석 호르니스트가 되었다. 모차르트의 걸작인 호른 5중주부터 아버지 레오폴트 모차르트의 작품, 그라운과 작곡자 미상의 협주곡까지 18세기 내츄럴 호른이 솔로 악기로 발전해가는 모습을 추이해 볼 수 있는 뛰어난 프로그램이다. 두 차례에 걸쳐 영국 그라모폰상을 수상하는 등 높은 평가를 받으며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아르칸젤로와 조나단 코엔이 반주를 맡았다.

*BBC 뮤직 매거진 실내악 초이스

*미리듣기 https://youtu.be/Df4FbuZ0kn8

 

“The Danish horn player Ursula Paludan Monberg, thoroughly in command of her instrument, produces a miraculously smooth and agile line with secure tuning…the continuo section of Arcangelo, led by Jonathan Cohen’s harpsichord, provides firm support. The recording convincingly places the listener in the room with the players, tying the notoriously elusive horn to a precise spot on the soundstage.” - BBC Music Magazine (별 다섯 만점)

 

“Early examples of the horn in a concertante role, expertly delivered by a leading exponent of the natural horn.” - MusicWeb International

CDA68305   리톨프(1818-1891): 피아노 3중주 1번, 2번

수록곡 – 피아노 트리오 1번 Op.47 / 피아노 트리오 2번 Op.56 /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세레나데 Op.91

연주: 레오노레 피아노 트리오 - 벤자민 나바로(바이올린), 젬마 로즈필드(첼로), 팀 호튼(피아노)

 

‘앙상블 360’의 멤버들로 구성된 레오노레 피아노 트리오는 Hyperion 레이블에서 아렌스키, 랄로, 픽시스, 림스키-코르사코프, 휴버트 패리 등 역사에 묻혀 소외시 되어온 우수한 작품들을 세상에 알리고 발굴하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그들의 7번째 레코딩은 런던에서 태어나 프랑스에서 활동했던 19세기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앙리 샤를 리톨프(헨리 챨스 리톨프)의 피아노 트리오다. 교향적 협주곡(피아노 협주곡) 4번의 2악장 스케르초가 콘서트 소품이나 앵콜 소품곡으로 사랑받고 있는 것 이외에는 알려진 작품이 거의 없는 리톨프의 뛰어난 재능을 이 앨범으로 재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미리듣기 https://youtu.be/-oxEftrdXjM

 

“Litolff’s fluency and confidence in his stylistic quirks are always winning. As is the glow, bounce and ensemble spirit of the Leonore Piano Trio, the most sympathetic of interpreters. Tim Horton deserves a special bouquet for elegantly dispatching Litolff’s torrents of notes, though Gemma Rosefield’s soulful cello and Benjamin Nabarro’s violin, so often a lark ascending, spread their own joy.” - BBC Music Magazine

 

“The Leonore Trio have made something of a habit of exploring the byways of the trio repertoire but none is more worthwhile than this disc. You might anticipate that the keyboard would tend to dominate, given that Litolff was such a prodigious pianist, but that is absolutely not the case…Throughout the Leonore combine finesse with a palpable sense of enjoyment that is entirely engaging.” - Gramophone Magazine

 

“Compelling music, they convince at all levels … the virtuoso yet graceful instrumental writing, add up to a cogent, powerfully articulated testimony.” - International Piano

CDA68290   바르토크: 피아노 5중주 Sz.23 / 코른골트: 피아노 5중주 Op.15

연주: 피어스 레인(피아노), 골드너 현악 사중주단

 

영국에서 활약하고 있는 호주의 지성파 피아니스트 피어스 레인과 무지카 비바 오스트레일리아의 창설자 리챠드 골드너의 이름을 따 결성된 골드너 현악 사중주단. 이 호주 출신의 명 콤비는 그동안 Hyperion 레이블에서 블로흐, 드보르작, 엘가, 타네예프, 아렌스키, 브루흐, 보로딘 등 다양한 피아노 5중주 작품들을 발매해 왔다. 이번에는 20세기 초 오스트리아와 헝가리의 개성적인 2개의 실내악 작품으로 코른골트의 로맨틱한 피아노 5중주와 전근대적인 바르토크 피아노 5중주의 매력을 비교해서 들을 수 있는 재미가 있다.

*미리듣기 https://youtu.be/I3bxEbRzQ6o

 

“Lane and the Goldner Quartet offer fabulously ‘golden age’-style performances, in keeping with the aesthetics of both works…The prove ideal guides, captivating the ear with their sense of rhythm and awareness of lurking shadows in the Bartók, wholehearted joy in the Korngold opening and that slow movement’s sensual gorgeousness.” - BBC Music Magazine

 

“The Goldner String Quartet and Piers Lane seem ideal advocates of both pieces: Romantic and unbuttoned in the Bartók, subtle, rapt, and dreamy in the Korngold. The Potton Hall acoustics show off both works to wonderful advantage, and the notes—as alluded to earlier—are superb.” – Fanfare

 

“Come the opening of Korngold’s Quintet, where you could as well be sampling a chamber reduction of lavish music for the movies The Sea Hawk or Elizabeth and Essex, and the Lane/ Goldner Quartet combination comes into its own...Performance-wise the Goldners indulge some well-aimed expressive portamentos but what is most important is that their performance, Lane’s too, really does get the message across.” - Gramophone Magazine

 

“Relishing this approachable late/post Austro-Hungarian repertory, Piers Lane gives keenly integrated readings, variously dramatic and grand (Bartók), effusive, tender and puckish (Korngold). The Australian Goldner String Quartet lend pedigree, richly toned support, excelling in the more rarefied exposed passages.” - International Piano

 

CDA68235   리스트: 가곡 전집 Vol.6

수록곡 – 방황하라 방황하라 푸른 눈이여 S.305 / 수녀원의 수녀 S.274 / 조용히 퍼져라 나의 노래여 S.301 / 아들이여 내가 왕이라면 S.283 / 만약 아름다운 잔디밭이었다면 S.284 / 그들은 뭔가 말했다 S.276 / 꿈에 오소서 S.282 / 미뇽의 노래 S.275 / 그는 어디에 머무르는가 S.295 / 로렐라이 S.273 / 쉴러의 ‘빌헬름 텔’에서 3개의 노래 S.292 / 음악의 힘 S.302 / 당신이 노래할 때 S.306a

연주: 율리아 클라이터(소프라노), 줄리어스 드레이크(피아노)

 

Hyperion의 리스트 가곡 전집 6번째 앨범의 주인공은 취리히 오페라극장을 중심으로 주요 오페라 하우스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등 국제 음악 무대를 종횡무진하고 아농쿠르와 바흐 칸타타를 녹음하는 등 폭 넓게 활동하고 있는 독일의 인기 소프라노 율리아 클라이터다. 1집부터 반주와 프로그램 구상에 참여해 온 줄리어스 드레이크가 피아노 반주를 맡고 있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미리듣기 https://youtu.be/QHTmbOMaeDA

 

“This excellent series continues with a selection performed exquisitely by soprano Julia Kleiter. At the programme’s heart are Liszt’s unmissable four settings of Victor Hugo.” - BBC Music Magazine

 

“The performances here blaze with conviction. Kleiter’s tone is wonderfully even and exceptionally beautiful over a wide vocal range, and her commitment is never for a second in doubt…Drake is similarly at his best here…A marvellous disc and a great recital in its own right, this is arguably the finest instalment of the series to date. Do listen to it.” - Gramophone Magazine

 

“In all four Julia Kleiter’s beautiful singing and keen articulation of the texts ennobles the songs... Collectors of this Liszt series can safely add this latest issue to their collections, which more and more stands out as one of the most valuable surveys of the song repertoire.” - MusicWeb International

CDA68285   페이딩 – 종과집

수록곡 – 탈리스: 이날이 가기 전에 / 제수알도: 당신의 얼굴을 비추소서 / 조나단 시어즈: 내려봐주옵소서 주여 / 오웨인 파크: 오 기쁨의 빛(포스 힐라론) / 조안나 마쉬: 페이딩(아라베스트 3번), 시즈 인 플라이트(아라베스크 4번) / 버드: 자장가 ‘잘자라 귀여운 아가’ / 토르미스: 작은 열매가 잠들 때, 내 아이를 위해 부르는, 요람을 흔들자, 자장(4개의 에스토니아 자장가) / 곰베르: 생의 한가운데 / 타이: 하와의 자손들이 부르짖나이다 ‘살베 레지나’ / 알론소 로보: 하프 소리는 슬프게 변해 / 마렌치오: 빛없이 살 수 있을까 / 빙겐: 오 에클레시아 / 사라 림쿠스: 내 마음은 노래하는 새처럼 / 게르다 블록-윌슨: 오 작은 장미, 오 어두운 장미

연주: 제수알도 식스 – 가이 제임스, 알렉산더 첸스(카운터테너), 조제프 윅스, 조슈 쿠터(테너), 마이클 크랜독(바리톤), 사뮤엘 미첼(베이스), 오웨인 파크(지휘, 베이스)

 

2014년 결성된 영국의 젊은 남성 보컬 앙상블 제수알도 식스가 노래하는 아름답고 신비로운 종과 음악집. 디렉터인 오웨인 파크는 1993년생으로 작곡가, 지휘자, 오르가니스트, 베이스 가수 등 다양한 방면으로 재능을 가진 인재다. 이들의 Hyperion 레이블 세번째 앨범 페이딩은 하루의 끝에 행해지는 기도 ‘종과’를 테마로 12세기의 힐데가르트 폰 빙겐부터 21세기 작곡가 작품까지 폭넓게 다루었다. 빛과 어둠을 소재로 한 신비롭고 명상적인 음악들이 아름다운 앙상블로 울려 퍼진다.

*그라모폰 에디터스 초이스

*미리듣기 https://youtu.be/4Luiz-sxxZU

 

“Ingeniously programmed and impeccably delivered, with that undefinable excitement that comes from a group of musicians working absolutely as one, The Gesualdo Six’s ‘Fading’ is startlingly, urgently excellent...The Gesualdo Six are the real deal. Far from fading, they’re just coming into focus.” - Gramophone Magazine

 

CDA68304   헬링크: 미사 ‘착한 목자 부활하셨도다’ / 루피: 테 데움, 모테트집

수록곡 – 루푸스 헬링크(1493-1541): 미사 ‘착한 목자 부활하셨도다’ / 요하네스 루피(c.1506-1539): 환영하오 이름 높은 성녀여, 당신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찬양하라 이스라엘의 신이신 주님을, 테 데움

연주: 브라방트 앙상블, 스티븐 라이스(지휘)

 

네덜란드 플랑드르 미지의 음악과 폴리포니를 발굴하고 연구에 열정을 쏟고 있는 브라방트 앙상블과 스티븐 라이스. 지금까지 그라모폰상 노미네이트에 3차례나 이름을 올린 이들이 새롭게 발표하는 플랑드르 음악은 루푸스 헬링크의 미사곡과 요하네스 루피의 테 데움, 모테트집이다. 모두 16세기 전반의 플랑드르 작곡가이자 성직자로 헬링크는 노트르담 교회와 성 도나트 교회의 악장을 역임했으며, 루피는 칸브레 대성당에서 소년 성가대장과 사제를 역임하였다. 미사곡 분야에 있어 큰 공헌을 세운 헬링크의 현존하는 13개의 미사곡 중 ‘착한 목자 부활하셨도다’ 한 곡과 33년이라는 짧은 생애동안 2개의 미사곡과 30개 이상의 모테트, 25개의 프랑스어로 된 샹송을 남긴 루피의 작품 중 세 곡의 모테트와 테 데움을 수록하고 있다.

*미리듣기 https://youtu.be/Uzh7PUFVm4o

 

“Salve celeberrima virgo receives a consummately-crafted reading, its tangy false relations’ never exaggerated or attention-seeking. The Mass, too, opens with a poised precision, every note suspended within a texture quietly reverential rather than overly emotional The leave-taking of the Agnus Dei is deeply affecting, and the euphonious swirling of the Osanna enchants. Over the course of the disc, however, a certain expressive uniformity prevails.” - BBC Music Magazine

 

“Forget the glamour of Hollywood’s Rat Pack, the 16th century had a Wolf Pack of musicians whose names derive from the Latin lupus. The two composers on this disc may not be the best known but their music can be as suave and smooth as anything sung by ‘Ol’ Blue Eyes’ himself...The real highlight of this disc is Johannes Lupi’s (c1506-1539) Marian motet Salve celeberrima virgo: a rich, velvety texture thrillingly permeated with the spirit of Gombert.” - Gramophone Magazine

 

“I could hardly wish for a more beautiful realisation of the music here... The Brabant Ensemble make a very fine noise indeed.” - MusicWeb International

 

 

 

 

 

 

작성 '20/05/22 10:43
kk***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ka***:

현재 음반시장에서 이 히페리온외에 변변한 음반을 만들어 내는 곳이 더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전에도 느꼈던 점이지만 <선진국>의 기준이 외형적으로 이런 저런 지표가 있겠지만, 저는 이 히페리온 같은 음반 제작사 하나만으로도 영국은 선진국의 이름에 부족함이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20/05/23 09:08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신보 및 재발매 소식 (이미 본 게시판에 소개된 음반에 대한 상세정보는 장르별/포맷별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722uc*** '20/05/273771
2721zo*** '20/05/264053
2720uc*** '20/05/254952
2719jm*** '20/05/255352
2718uc*** '20/05/224062
2717kk*** '20/05/226392
2716cs*** '20/05/20362 
2715cs*** '20/05/19293 
2714uc*** '20/05/176332
2713uc*** '20/05/158515
2712sk*** '20/05/089391
2711jm*** '20/05/069333
2710kk*** '20/04/291026 
2709kk*** '20/04/27880 
2708kk*** '20/04/249223
2707kk*** '20/04/23398 
2706cs*** '20/04/09805 
2705sk*** '20/04/0410261
2704jm*** '20/03/1921687
2703sk*** '20/02/2916411
2702so*** '20/02/2420371
2701ch*** '20/02/22856 
2700cs*** '20/02/20949 
2699  '20/02/199681
2698cs*** '20/02/19582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561 (1/103)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