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네상스 합창음악' 해설음악감상회
http://to.goclassic.co.kr/news/18248
서울시합창단 제136회 정기연주회 16세기 미사, 모테트, 마드리갈 르네상스 출연진 소개
프로그램 정보


*본 공연에 앞서 관객분들의 이해를 돕고자 공연 미리보기
해설음악감상회를 마련했습니다 .
2014.10.13(월) 오후7시 30분 서울시합창단 연습실
(세종문화회관 예술(다)동 3층)

별도의 참가신청은 없으며, 자유롭게 참석하시면 됩니다.


[공연개요]

공연명 : 르네상스 합창음악 / 서울시합창단 제136회 정기연주회

일시, 장소 : 2014.10.21(화) 오후7시 30분 세종M씨어터

출연 : 지휘 김명엽 / 류트 고종대 / 서울시합창단

프로그램 : 16세기 미사, 모테트, 마드리갈

예매 : 세종인포샵 02.399.1114 / 인터파크티켓 1544.1555

 



16세기 미사, 모테트, 마드리갈 '르네상스 합창음악'
  

르네상스라는 말은 처음에 중세교회의 억압에서 벗어나 그리스 문화를 되찾자는 뜻으로 쓰였다.
그러나 세월이 지나면서 그 뜻이 넓어졌고, 쓰임새 또한 다양해졌다. 르네상스 음악은 르네상스 운동과
달리 누가 앞서서 벌인 것은 아니다. 세상이 달라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민속 음악들이 음악의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으며, 자유스러운 음악표현도 나타났다. 즉, 아리스노바(새로운 예술) 운동이 모든 음악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은 것이다.
 

중세의 교회음악과 르네상스 음악을 비교해 보면 시의 내용을 뚜렷이 살린 노래들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시의 운율이 음악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또한, 음악도 시처럼 느낌을 살리려고 애를 쓰게 되었으며,
악절과 악절이 뚜렷이 구분되는 음악형식으로 정리되었다. 더불어 소리의 울림과 높낮이가 다양해졌다.

흐르는 듯 부드럽게 나아가는 그레고리오 성가에 비해 르네상스 음악은 약간 무디고 딱딱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여러 소리가 풍부하게 어울려 음악을 듣는 즐거움을 준다는 특징이 있다. 르네상스 음악가들의
작품은 밝고 균형이 잘 잡혀 있다. 꾸밈음이나 떨림음, 당김음들을 장식음이라고 하는데, 민속음악에는
장식음이 많지만 르네상스의 창작 음악들은 장식음이 거의 없었다. 그것들은 듣는 이들에게 기쁨과
즐거움, 힘, 슬픔 따위의 감정을 억지로 안겨주지 않겠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과 깊은
정신이 깃들인 시를 주제로 하는 일이 많았다. 그 시의 내용과 형식을 음악으로 살려내기 위해 장식음들을
멀리하고 균형을 중요하게 여겼던 것이다.


르네상스 합창음악은 반주가 거의 없는 아카펠라 합창으로서 여로 높이의 소리들을 다 존중해 주고 있는
다성 음악인 까닭에 매우 다양하게 들린다. 시대의 음악적 특징을 그대로 살린, 시대의 재조명을 통한
깊이 있는 감동을 다함께 누려보자.

작성 '14/10/13 14:28
li***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7361pu*** '14/10/144201 
17360pu*** '14/10/148755 
17358ye*** '14/10/143464 
17357ce*** '14/10/134020 
17356je*** '14/10/133299 
17355mm*** '14/10/134825 
17354ru*** '14/10/1340491
17353eu*** '14/10/133076 
17352li*** '14/10/133277 
17351cl*** '14/10/134287 
17350cl*** '14/10/134129 
17349cl*** '14/10/131995 
17348cl*** '14/10/133457 
17347cl*** '14/10/133971 
17345ye*** '14/10/133876 
17344ju*** '14/10/114006 
17343di*** '14/10/113448 
17342fe*** '14/10/103445 
17340ge*** '14/10/103442 
17339ge*** '14/10/1036501
17338ge*** '14/10/103548 
17336sk*** '14/10/105076 
17335ma*** '14/10/094219 
17334ar*** '14/10/083763 
17333sk*** '14/10/073630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381  382  383  384  385  386  387  388  389  39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5895 (381/1036)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