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음악앙상블 '소리' 정기 연주회(5월 17일)
http://to.goclassic.co.kr/news/2646

 

음악춘추사·「음악춘추」초청 기획 연주회
현대음악앙상블‘소리’
정기 연주회


일   시 |2005년 5월 17일(화) 오후 7시 30분
장   소 |영산아트홀
주   관 |음악춘추사
후   원 |서울특별시, 월간 「음악춘추」  
공연문의|02)2231-9001 
예 매 처|티켓링크 1588-7890 www.ticketlink.co.kr 
회 원 권|전석 10,000원 

 

PROGRAM
Luigi Nono                 Polifonica - Monodia - Ritmica(1951)                         약12분
(1924~1990)       
                                 Fl.배종선  Cl.안종현  Bass Cl.염진선  Alto Sax.손진  Hr.박찬유 
                                 Pf.김연미  Perc.박윤  한창수  한주혜  김태연  Cond.박창원

 

Anton Webern           5 Movements for String Quartet, Op.5(1909)                약12분
(1883~1945)       

                                 Vn I.정원순  Vn II.허희정  Vla.최예선  Vc.이숙정 
                  
백병동                       목관5중주 제2번                                                           약12분
(1936~ )          

                                 Fl.배종선  Ob.배경미  Cl.안종현  Hr.박찬유  Fg.이창혜

 

                                                   INTERMISSION
                                           
Bohuslav Martin        LA REVUE DE CUISINE(요리책/ 1927)            약15분/ 한국초연
(1890~1959)       

                                 Cl.안종현  Fg.이창혜  Trp.최정필  Vn.허희정  Vc.이숙정  Pf.김연미

 

Markus Hechtle         Screen(2001)                                              약16분/ 한국초연
(1967~ )        

                             Fl.배종선  Ob.배경미  Cl.안종현  Fg.이창혜  Hr.박찬유  Trp.최정필

                             Trb.최용준  E.G.정수욱  Pf.김연미  Vn.정원순  Vla.최예선  Vc.이숙정                    

                             Cb.서완  Perc.박윤  Cond.박창원           

 

PROFILE
◆현대음악앙상블 ‘소리’
한국최초의 현대음악 앙상블 ‘소리’는 2001년 3월에 개최된 제1회 서울 국제 작곡 콩쿠르를 계기로 창단된 전문공연단체로, 같은 해 11월 12일, 공식적인 창단음악회를 통해 국내 음악계에 소개되었다. ‘소리’ 공연의 주요 내용 및 목표는 현 21세기를 대표하는 다양하고 독특한 현대음악을 국내 음악계에 소개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Pierre Boulez, Luigi Nono, Wolfgang Rihm, Kevin Volans, Conlon Nancarrow 이외 다수의 국외 작곡가들과 윤이상, 이영자, 김청묵, 이만방, 임지선 등 한국의 대표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해 왔다. 또한 유수의 현대음악제에 초청되어 한국과 미국, 독일, 호주, 이스라엘, 그리스, 일본 등 세계 여러 나라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하여 짧은 앙상블 연혁에 비해 세계적수준의 연주를 하는 것에 찬사를 보낸바 있다. 현대음악앙상블‘소리’는 앞으로 젊은 작곡가들과 연주자들에 대한 관심도 지속적으로 가질 예정이며 보다 다양한 무대 예술계와의 접촉을 통해 청중에게 새로운 음악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해 나갈 것이다. 앙상블의 이름인 ‘소리’는 Sound(영), Klang(독), Timbre(불) 등으로 번역되어 질 수 있는 단어로, 그 사전적인 의미를 떠나 동서양의 언어와 언어로서의 음악 등 의미 전달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표현수단이라는 광범위한 의미로 선택된 이름이다.
현재 다양한 문화권에서 음악적 경험을 쌓은 Vn.정원순, 허희정, Vla.최예선, Vc.이숙정, Pf.강은하, Perc.김경수, Fl.배종선, Cl.안종현, Sax.손진, Trp.최정필, Hr.박찬유 등의 젊은 솔로이스트가 상임단원으로 있으며 다수의 객원 연주자들이 함께 하고 있다. 음악감독과 지휘에 박창원, 공동대표에는 나인용 교수와 현민자 교수가 맡고 있다.

 

작성 '05/05/10 11:02
mp***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756li*** '05/05/165024 
1755mi*** '05/05/143959 
1754cr*** '05/05/123480 
1752dr*** '05/05/1133563
1750mp*** '05/05/104709 
1748ed*** '05/05/103085 
1747ar*** '05/05/093912 
1745pe*** '05/05/094198 
1744yo*** '05/05/094630 
1743st*** '05/05/0870871
1742fa*** '05/05/074035 
1741pe*** '05/05/063479 
1740pe*** '05/05/063240 
1739so*** '05/05/0537431
1738li*** '05/05/053480 
1737mi*** '05/05/035910 
1736au*** '05/05/0340502
1735ma*** '05/05/0236841
1734aa*** '05/05/0243076
1733sc*** '05/05/0142971
1732pe*** '05/04/293265 
1731ga*** '05/04/294528 
1730cr*** '05/04/2947457
1728wo*** '05/04/274118 
1727wo*** '05/04/273959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921  922  923  924  925  926  927  928  929  93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5221 (924/1009)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