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와 함께하는 여름축제
http://to.goclassic.co.kr/news/20
올해는 ‘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가 세상을 뜬 지 250년이 되는 해다.

한국페스티벌앙상블(음악감독 박은희)은 지난 2월 개최한 ‘BACH 2000’ 축제의 반응이 예상외로 뜨겁자, 오는 27∼30일 오후 7시30분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대강당에서 공연하는 기획무대도 ‘바흐’로 정했다. ‘나흘간의 여름축제-우리들의 바흐’는 각기 다른 주제에 따라 바흐의 작품을 현대적인 감각에서 재해석하고 그의 음악세계를 새로운 안목으로 살펴보는 자리.

첫날 ‘신나는 바흐’에선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곡집 제1권’ 가운데 ‘제1번 전주곡’과 ‘G선상의 아리아’ 등을 재즈풍으로 편곡해 들려준다. 피아니스트 신관웅과 드러머 임헌수, 보컬리스트 장정미 등이 신비한 색채의 연주를 선보인다.

28일의 주제는 ‘엉터리 바흐’. 바로크 음악을 풍자하고 바흐의 천재성을 찬미하기 위해 작곡가 피터 쉬클리가 만든 가상 인물인 ‘P.D.Q 바흐’의 작품들로 꾸며진다. 피아니스트 김주영, 소프라노 이춘혜, 테너 강무림 등이 재미있는 무대를 꾸민다.

29일은 바흐의 명곡들을 선보이는 ‘소문난 바흐’ 무대. ‘안나 막달레나 바흐를 위한 클라비어 소곡집’과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제3번 다장조’ 등을 바이올리니스트 정준수, 첼리스트 배일환 등이 연주한다.

마지막날 ‘경건한 바흐’에서는 ‘마태수난곡 작품 244’ 가운데 ‘참으라’, ‘칸타타 제39번’ 가운데 ‘신이시여, 내가 가진 것은’, ‘요한수난곡 작품 245’ 가운데 ‘다 이루었다’ 등 바흐의 미사곡들로 장식한다. 이춘혜, 강무림, 베이스 김인수 등의 목소리로 들려준다.
(02)501-8477
작성 '00/07/19 10:52
j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2ja*** '00/08/2213092 
30ja*** '00/08/2113095 
29ja*** '00/08/1013093 
28ya*** '00/08/0813093 
 goclassic '00/08/0313094 
24ja*** '00/07/2713091 
23ja*** '00/07/2413097 
21ja*** '00/07/2213088 
20ja*** '00/07/1913090 
19ja*** '00/07/1813089 
18fa*** '00/07/1513093 
17ja*** '00/07/1413091 
16ja*** '00/07/1313090 
15re*** '00/07/1313090 
14tj*** '00/07/1213089 
13he*** '00/07/1113092 
12ja*** '00/07/1013088 
11th*** '00/07/0913093 
10ja*** '00/07/0813090 
9ja*** '00/07/0613090 
6il*** '00/06/2913091 
5ja*** '00/06/2913090 
4ja*** '00/06/2613092 
3ja*** '00/06/2413089 
2ju*** '00/06/2113096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41  1042  1043  1044  1045  1046  1047  1048  
총 게시물: 26176 (1047/1048)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