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팽협주곡 전곡연주회
http://to.goclassic.co.kr/news/3027

 

쇼팽콩쿨 한국인 수상자

임동민, 임동혁 군의

쇼팽협주곡 전곡연주회

 

 

임동민 & 임동혁 쇼팽 협주곡 전곡 연주회
2006년 1월 5일 (목) 7:30PM |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2005년 10월 우리에게 전해진 낭보!
세계 3대 콩쿠르이면서, 그 중에서도 가장 그 권위를 인정 받고 있는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의 피아니스트 임동민 & 임동혁 형제가 공동 3위에 올랐다는 소식이었다.
쇼팽 콩쿠르는 5년 마다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개최되는 피아노 콩쿠르로 지금까지의 수상자로는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5회/2등), 마우리치오 폴리니(6회/1등), 마르타 아르헤리치(7회/1등), 게릭 올슨(8회/1등), 미츠코 우치다(8회/2등), 크리스챤 침머만(9회/1등), 당 타이손(10회/1등), 스타니슬라브 부닌(11회/1등), 윤디 리(14회/1등) 등 현재 피아노 계를 장악하고 있는 거장들은 대부분 쇼팽 콩쿠르 출신이라 하여도 과장이 아니다.
특히 동민&동혁 형제의 수상은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결선무대에 올랐다는 것 만으로도 큰 이슈가 되었을 때 공동 3등 수상이 알려져 국내 음악계뿐 아니라 국가 전체의 화제로 떠올랐었다.
이제 이 두 형제가 쇼팽 콩쿠르 수상의 감동이 젖어 있는 쇼팽 피아노 협주곡을 들고 한국을 찾는다. 2006년 1월 5일 (목)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지휘자 겸 피아니스트 이대욱이 이끄는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 고국 무대에 선다. (오케스트라 및 지휘자 예정) 국제 콩쿠르가 끝나면 항상 나오는 이야기이지만, 우리나라의 연주자들은 항상 외롭다. 국가적인 지원아래 출전하는 일본이나, 숫자로 밀어 부치는 중국, 같은 유럽권에서 출전하는 유럽의 연주자들과는 달리 대한민국의 연주자들은 언제나 힘든 싸움을 한다.
그 외로운 여정을 끝내고 당당하게 돌아온 우리의 자랑스러운 아들들이 그들을 영광의 자리에 서게 했던 쇼팽 협주곡을 고국 무대에서 선보인다. 대한민국 대표 교향악단 서울시향, 피아노 콘체르토 스페셜리스트 이대욱, 쇼팽 콩쿠르의 스타 임동민 & 임동혁! 이들이 빚어내는 환상의 하모니가 2006년 신년의 문을 두드린다!


BIOGRAPHY

 

피아니스트 임동민  Pianist Dong Min Lim

1980년 4월 서울에서 출생한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비교적 늦은 나이인 9세에 피아노를 시작했다. 그러나 뛰어난 재능과 피아노에 대한 열정으로 피아노를 시작한지 불과 2년 후 삼익 피아노 콩쿠르를 포함한 국내외 유수의 콩쿠르의 우승을 휩쓸며 주변인들을 놀라게 하였다.
선화예술중학교를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한 임동민은 한국종합예술중학교 예비학교에서도 수학하였으며 1994년 러시아로 이주한 이래 세계적인 모스크바 국립음악원의 차이코프스키 콘서바토리에서 가브릴로프, 부닌 등을 길러낸 명교수인 레프 나우모프 교수를 사사한다.
1996년에는 제 2회 국제 영 쇼팽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하였으며, 당시 대통령이었던 김영상 대통령은 그의 우승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하였다. (동생인 임동혁은 2위를 수상하며 형제가 나란히 1, 2위를 휩쓸었다.) 1998년 6월에는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 11회 국제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본선까지 진출하기도 하였다.
2000년에는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콩쿠르에서 1위 없는 3위를 수상하였으며, 2001년에는 세계적인 부조니 콩쿠르 3위를 수상하면서 유럽의 주요 콩쿠르에서 승승장구하였다. 또한 2002년에는 국제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5위를 수상하며 정명훈에 이어 한국인으로서는 본선에서 수상하는 두 번째 피아니스트가 되었다. 이어 2004년에는 세계적인 프라하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2위를 수상하였으며, 2005년 10월 드디어 쇼팽 콩쿠르 3위에 오르며 국제적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한다.
러시아에서 본격적으로 음악 무대를 가지기 시작한 임동민은 모스크바 콘서바토리의 대극장과 소극장을 비롯하여, 러시아의 차이코프스키 홀, 베를린의 콘체르트 홀, 파리의 살레 쇼팽 플레엘, 바르샤바의 팰리스 라젠스키, 그리고 한국의 예술의전당과 KBS 홀 등 주요 무대에 협연과 독주 무대를 가졌다.
현재 임동민은 독일의 하노버 국립음악학교에서 블라디미르 크라이네프 교수를 사사하고 있으며, 삼성문화재단의 후원을 받고 있다.

 

피아니스트 임동혁  Pianist Dong Hyek Lim

1984년 서울에서 출생한 임동혁은 7세의 나이에 피아노를 시작하여 10세 때 러시아로 이주, 그곳의 모스크바 국립 음악원에서 수학하였다.
임동혁이 처음 세상에 알려진 것은 96년 국제 청소년 쇼팽 콩쿠르 2위에 입상하면서부터 이다. 형인 임동민은 1위에, 임동혁은 2위에 나란히 입상하면서 두 형제는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다. 이후 임동혁은 모스크바 국립 음악원에 입학하여 가브릴로프, 부닌 등을 길러낸 명교수 레프 나우모프(Lev Naumov) 를 사사하였는데, 그는 “임동혁은 황금 손을 가졌다” 라고 극찬할 정도로 임동혁에 대한 사랑이 지극하였다. 2000년, 부조니 콩쿠르와 하마마쓰 콩쿠르에 입상한 그는 이듬 해 프랑스 롱-티보 콩쿠르에서 1위 수상과 더불어 솔로 리사이틀 상, 오케스트라 상, 프랑스 작곡가 해석 상, 파리음악원 학생 상, 마담 가비 파스키에 상 등 5개 상을 휩쓸며 2001년을 화려하게 마감한다. 2003년에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편파 판정에 불복, 수상을 거부하며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세계 클래식 계에 핫 이슈를 몰고 왔었으나 2005년 제 15회 국제 쇼팽 콩쿠르에서 3위를 수상하며 그의 관한 일부 우려의 목소리를 잠재웠다. 2003년 모스크바 국립음대를 졸업한 그는 현재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에서 아리 바르디(Arie Vardi) 교수를 사사하고 있다.

‘피아노의 여제’ 마르타 아르헤리치는 누구보다 임동혁을 적극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몇몇 음악 페스티벌에서 임동혁의 인상적인 연주를 지켜본 아르헤리치는 라 로크 당테롱 페스티발, 베르비에 페스티발 등에 임동혁을 초청하였으며, EMI클래식의 ‘젊은 피아니스트’ 시리즈에 그를 적극 추천하였다. EMI클래식은 아르헤리치의 의견을 받아들여 파격적인 조건으로 그의 데뷔 음반을 출시하였고, 임동혁은 이 음반으로 ‘황금 디아파종 상’을 수상하며 EMI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해 보였다. 당시 아르헤리치의 추천으로 음반이 발매된 4명의 연주자 중 임동혁만이 유일하게 2집을 출시하였는데, 그의 두번째 음반 역시 프랑스의 ‘쇼크 상’을 수상하며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았다.

최근 일련의 임동혁의 연주 활동은 그가 더 이상 신동이 아닌 세계 클래식 계에서 당당히 인정 받는 젊은 거장임을 보여준다. 샤를르 뒤트와와 정명훈 지휘 아래 NHK 오케스트라,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뉴 재팬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였으며 유리 테미르카노프가 이끄는 상트 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마에스트로 쿠르트 마주어의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와도 협연하였다. 유럽, 북미, 아시아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임동혁은 현재 독일 하노버 음대에서 아리 바르디를 사사하고 있다.

 

 

프로그램

 

서곡 (미정)

프레드릭 쇼팽_ 피아노 협주곡 1번 e단조 (피아노 | 임동민)

INTERMISSION

프레드릭 쇼팽_ 피아노 협주곡 2번 f단조 (피아노 | 임동혁)

작성 '05/12/16 11:43
do***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138bl*** '05/12/19130381
2137mu*** '05/12/1913040 
2136de*** '05/12/18130391
2135wt*** '05/12/1713037 
2134li*** '05/12/16130432
2133be*** '05/12/16130403
2132do*** '05/12/16130393
2131do*** '05/12/16130391
2130si*** '05/12/15130401
2128sp*** '05/12/14130412
2127bl*** '05/12/13130397
2124ed*** '05/12/1313040 
2123ia*** '05/12/1313050 
2121  '05/12/13130401
2119  '05/12/13130414
2117fa*** '05/12/1213042 
2115em*** '05/12/11130431
2114em*** '05/12/1113044 
2113cu*** '05/12/09130432
2112je*** '05/12/09130426
2111mu*** '05/12/0713043 
2109jo*** '05/12/0613042 
2108ja*** '05/12/06130396
2107ce*** '05/12/0513039 
2106ph*** '05/12/0513041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941  942  943  944  945  946  947  948  949  95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123 (947/104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