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에서 바흐음반 하나만 고르라면
http://to.goclassic.co.kr/news/23
깊은 산 속에 살고 있는 사람이나 화성에서 오랜 휴가를 즐기다 온 사람이 아닌 이상, 올해가 서구문명의 진정한 상징 중 하나인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가 세상을 떠난 지 250년째 되는 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28일의 바흐 250주기를 맞아 음악가들에게 매우 난해한 질문을 하나 던졌다.


만약 당신이 불모의 섬에서 오도가도 못하게 됐을 때, 바흐의 레코드를 단 하나만 가질 수 있다면 어떤 것을 선택하겠습니까?

다음은 이 질문에 대한 유명 음악가들의 대답이다.


아이잭


▽아이잭 스턴(바이올리니스트·카네기홀 소장)〓내가 불모의 섬에서 지내게 된다면 아내, 바이올린, 좋은 시가 몇 개 외에 카잘스와 요요마가 연주한 첼로 조곡 레코드를 가져가고 싶다. 또 반다 란도프스카가 연주한 ‘크로마틱 판타지와 푸가’, 카잘스가 말보로 페스티벌에서 지휘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도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이 두 개의 특별한 연주에서 큰 감동을 받았기 때문이다.


▽존 패디스(재즈 트럼펫 연주자·카네기홀 재즈악단 지휘자)〓나는 글렌 굴드의 ‘골드버그 변주곡’과 카잘스의 무반주 첼로 조곡을 가져갈 것이다. 내가 이 두 사람의 연주를 좋아하는 것은 두 사람 모두 풍부한 감정을 갖고 있고 재즈와 비슷한 방식으로 곡에 접근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의 연주에서 보통 클래식 음악가들에게서 느낄 수 없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앨버트 풀러(하프시코드 연주자·줄리아드음대 교수)〓내가 선택할 바흐의 곡은 당연히 ‘마태 수난곡’이다. 이 작품은 예술적인 면에서 에베레스트 산처럼 우뚝 서 있는 존재이다. 그러나 단 한 장의 음반만으로는 이 곡에 드러나 있는 바흐의 상상력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 이 곡을 하나로 통일시켜주는 부분은 테너가 부르도록 돼있는 마태의 이야기인데, 53년에 허만 셰르첸의 지휘로 휴그 퀘노드가 노래를 부른 음반만큼 이 부분을 예술적으로 표현한 것은 없다. 또 최근 톤 쿠프만의 지휘로 녹음된 음반은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가 이 곡에서 새로 발견한 힘과 감정을 잘 표현하고 있다.


앨프리드


▽앨프리드 브렌델(피아니스트)〓내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바흐의 음반은 에드윈 피셔의 연주를 담은 것이다. A단조의 ‘판타지아(서곡)’는 바흐의 즉흥시인 같은 일면을 보여준다. 또한 ‘F단조 협주곡’은 칸타빌레 작곡가로서의 바흐를 느끼게 해준다.


▽조지 마나한(뉴욕 시립 오페라 음악감독)〓나는 허만 셰르첸이 녹음한 ‘마태 수난곡’을 선택하겠다. 나는 이 음반을 아주 어렸을 때부터 접했으며, 내가 바흐의 음악을 듣고 처음으로 감동을 느낀 것도 바로 이 음반을 통해서였다.


▽데이비드 크라카워(클라리넷 연주자)〓내가 불모의 섬으로 가져갈 바흐의 음반은 당연히 35년에 부시 실내악단이 연주한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이다. 아돌프 부시가 바이올린, 마르셀 사이세가 플루트, 루돌프 세르킨이 피아노를 맡은 이 음반은 놀라울 정도로 감동적이며,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의 서유럽 문화가 지니고 있던 화려함을 표현한 최후의 음반들 중 하나이다.


에마누엘


▽에마누엘 파후드(플루트 연주자)〓나는 존 엘리어트 가디너가 89년에 녹음한 ‘마태 수난곡’을 가져가겠다. 이 음반에 담긴 가수들의 노래는 그저 훌륭하다는 말로밖에 표현할 수 없으며, 그들의 연주에는 이 곡의 정신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 곡은 시간과 유행을 초월하는 가장 훌륭한 곡이며 이 곡의 가사 역시 생각해볼 만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마린 앨소프(지휘자·콜로라도 심포니와 콘코르디아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나는 옛날부터 헨리크 세링이 연주한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특히 샤콘을 좋아했다. 하지만 불모의 섬에 갇히는 신세가 된다면 엘리자베스 슈와르츠코프, 크리스타 루드비히, 니콜라이 제다, 디트리히 피셔―디스카우 등이 참여하고 오토 클렘페러가 지휘한 ‘마태 수난곡’을 가져가게 될지도 모르겠다. 나는 인간의 영적인 면이 최고 수준의 창조활동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혼자 있게 된다면, 어떤 식으로든 그 시적인 초월성과 계속 접촉하고 싶어질 것이다.


올리


▽올리 머스토넨(피아니스트)〓나는 파블로 카잘스의 무반주 첼로 조곡 음반을 가져가겠다. 하지만 그 불모의 섬에 전기가 들어올지 약간 걱정이 되므로 악보도 같이 가져갈 것이다. 가끔은 바흐의 음악을 꼭 연주를 통해서만 느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그 악보만 보고 있어도 신적인 존재가 남긴 족적과도 같은 바흐의 뛰어난 음악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http://www.nytimes.com/library/music/072100taking―note―bach.html)
뉴욕타임스

작성 '00/07/24 10:36
j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6ga*** '00/08/2913093 
 la*** '00/08/3013089 
35ja*** '00/08/2413094 
34ja*** '00/08/2313097 
33ja*** '00/08/2313097 
32ja*** '00/08/2213093 
30ja*** '00/08/2113095 
29ja*** '00/08/1013094 
28ya*** '00/08/0813094 
 goclassic '00/08/0313096 
24ja*** '00/07/2713091 
23ja*** '00/07/2413100 
21ja*** '00/07/2213088 
20ja*** '00/07/1913090 
19ja*** '00/07/1813091 
18fa*** '00/07/1513094 
17ja*** '00/07/1413092 
16ja*** '00/07/1313090 
15re*** '00/07/1313092 
14tj*** '00/07/1213090 
13he*** '00/07/1113092 
12ja*** '00/07/1013090 
11th*** '00/07/0913094 
10ja*** '00/07/0813090 
9ja*** '00/07/0613090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41  1042  1043  1044  1045  1046  1047  1048  
총 게시물: 26181 (1047/1048)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