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트리오와 수지 서 공연 6월 8일 저녁 세종문화회관
http://to.goclassic.co.kr/news/3417

언제나개성넘치는 안트리오가 한국계 포크 가수인 수지 서와 같이 여러 크로스오버 작품을 연주합니다.

 

6월 8일 목요일 7시반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하네요. 

 

상큼발랄! 안트리오 내한공연

[한국일보 2006.06.05 18:07:30]

 

발랄한 개성과 정열적인 무대로 사랑받는 세 자매, 마리아(첼로) 루시아(피아노) 안젤라(바이올린) 등 ‘안 트리오’의 내한공연이 8일 저녁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안 트리오 음악의 바탕은 고전적 클래식이지만, 그 틀에 갇히지 않고 늘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이곤 한다. 젊은 감각의 현대음악을 자주 연주하고, 대중음악도 스스럼없이 끌어안아 현대음악과 대중음악의 경계를 허물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어설픈 크로스오버는 결코 아니다. 탄탄한 음악성과 뛰어난 연주로 뒷받침하기 때문이다.

이번 공연은 ‘나가 좋아하는 불면증 환자를 위한 자장가’라는 재미있는 제목을 달고 있다. 안 트리오가 최근 L.A.M.P(루시아 안젤라 마리아 프로덕션)라는 독립음반 레이블을 차리고 내놓은 첫 음반의 타이틀 곡 이름이기도 하다. 세계 굴지의 레이블 EMI에서 세 장의 음반을 발표한 세 자매는 좀 더 자유롭게 원하는 음악을 하고 싶어서 직접 음반사를 차렸다.

이번 무대는 제목에 어울리게 달콤하면서도 서정적인 음악들을 연주하며, 미국에서 ‘제 2의 노라 존스’로 불리는 한국계 포크 가수 수지 서가 노래로 함께 한다. 젊은 작곡가 켄지 번치, 론 예레디아의 감각적인 현대음악 외에 피아졸라의 탱고, 재즈 스타 팻 메스니와 팝 가수 데이비드 보위의 음악까지 선곡이 다양하다.


안 트리오는 1981년 나란히 미국으로 떠나 줄리어드 음악원에서 공부했다. 1987년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이 ‘미국의 아시아계 천재 소녀들’이라는 특집의 커버스토리로 소개하면서 세계적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세계적 패션잡지 ‘보그’에 등장하고, 미국 앤 클라인의 패션모델을 했을 만큼 외모도 매력적이다. (02)751-9607
오미환기자
작성 '06/06/06 22:20
gk***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532jm*** '06/06/0913270 
2531va*** '06/06/0913285 
2530yj*** '06/06/0813265 
2528ky*** '06/06/0813266 
2527ky*** '06/06/0813268 
2526em*** '06/06/08132771
2525ye*** '06/06/0713272 
2523go*** '06/06/0713261 
2521gk*** '06/06/06132721
2520ki*** '06/06/06132713
2519ju*** '06/06/0513271 
2518su*** '06/06/0513264 
2515lb*** '06/06/0213269 
2514se*** '06/06/0213268 
2513sa*** '06/06/0113270 
2512ky*** '06/06/0113264 
2511ky*** '06/06/0113262 
2510do*** '06/05/3013267 
2509yj*** '06/05/3013278 
2508cc*** '06/05/30132671
2507li*** '06/05/29132633
2506ni*** '06/05/2913276 
2505de*** '06/05/2913272 
2504cc*** '06/05/29132681
2503ks*** '06/05/2813282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941  942  943  944  945  946  947  948  949  95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482 (948/1060)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1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