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30~06.05] 2020 서울국제음악제 에머슨 사중주단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 시리즈
http://to.goclassic.co.kr/news/28149

 

베토벤 탄생 250주년 "위대한 작곡가들"

2020 서울국제음악제 봄음악회

에머슨 사중주단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 연주 시리즈

 

일시: 5월 30일(토), 31일(일) 오후 8시,

        6월 2일(화), 3일(수), 4일(목), 5일(금) 오후 7시 30분

장소: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주최 / 주관: 서울국제음악제/오푸스

공연문의: 02-583-4181  simf.kr

가격: R석 9만원 / S석 7만5천원 / A석 5만원

패키지 가격(전회차구매 20%할인) : R석 43만2천원 / S석 36만원 / A석 24만원

 

예매 바로가기 (예매처 이름클릭)

서울국제음악제 02-583-4181

예술의전당 02-580-1300 

인터파크 1544-1555 

 

패키지 예매 바로가기 (예매처 이름클릭)

예술의전당 02-580-1300, 인터파크 1544-1555 

 

 

올해 12회를 맞이하는 2020 서울국제음악제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위대한 작곡가들”을 주제로 기획하였다. 

 

그 첫번째로 에머슨 사중주단의 연주로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전곡을 만나게 된다. 베토벤은 흔히 영웅적이고 열정적이며 남성적인 작곡가로 여겨진다. 외향적이고 확장지향적인 교향곡이나 격정적이고 기교적인 피아노 소나타가 관객의 첫 인상을 좌우해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베토벤은 동시에 아주 세심하고 관계에 밝으며 깊은 사색을 갖춘 사람이기도 했다. 이와 같은 베토벤의 면모는 – 물론 그의 작품 전반에 고루 드러나지만 – 무엇보다도 현악사중주에서 가장 많이 나타난다. 그러므로 그의 현악사중주를 모른다면, 그것은 곧 베토벤 음악의 반쪽만을 알고 만족하는 것과 같다. 그러나 그 반쪽은 그저 무시하기에는 아주 중요한 삶의 주제, 곧 자기 성찰과 반성, 주체적인 시간의 경험, 목적지향적 삶과 유희적 삶의 균형 등을 말해준다. 기꺼이 시간을 내어 들어야 할 가치가 있는 것이다.

 

에머슨 사중주단은 뉴욕의 줄리어드 스쿨에서 1976년 창단된 이래 45년째 연주활동을 이어온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실내악단이다. 이미 베토벤, 바르토크, 쇼스타코비치 등의 현악사중주 음반으로 이미 9번의 그래미상, 그라모폰 어워드를 수상한 그들은 고전에서 현대, 그리고 초연 작품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한다. 사중주단의 이름은 잘 알려진 대로 미국 건국의 이념적, 철학적 기초를 놓은 사상가 랠프 월도 에머슨에게서 따 왔다. 에머슨이 보여주는 바와 같은 명징함과 정확함, 보다 쉬운 이해의 가능성을 실내악에서 선보이는 것이 그들의 지향점이다. 그래서인지 그들의 베토벤 해석은 총보의 엄격한 재현에 기반을 두면서도 청중이 쉽게 쫓아올 수 있는 자연스러운 음악적 흐름을 구현하는 데 특별한 강점이 있다. 고전적인 아마데우스 사중주단이나 날카로운 분석력의 알반 베르크 사중주단, 순정률적인 완벽한 화성에 일차적 가치를 놓고 있는 이탈리아 사중주단 등에 비해 에머슨 사중주단은 베토벤 현악사중주의 전체적 얼개와 각 곡의 개성을 가장 쉽게 부각하여 전달하는 친절한 해석을 들려준다. 그래서 이번 에머슨 사중주단의 공연은 교향악이나 오페라에 비해 아직 실내악 본연의 아름다움을 덜 접해본 우리 관객들에게 더없이 좋은 기회다. 더욱이 그동안 교향곡, 피아노소나타와 함께 베토벤 음악의 핵심을 이루는 현악사중주를 실연으로 만나볼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었기에 이번 기회는 더 소중하다. 

 

이번 시리즈에서 에머슨 사중주단은 총 6회에 걸쳐 베토벤 현악사중주 전곡을 연주한다. 각 공연의 순서도 그저 배열한 것이 아니라 세심하게 기획되었다. 첫 세 공연에서는 각각 초기 사중주 작품 18의 두 곡과 <라주모프스키> 연작 한 곡이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묶였다. 이로서 관객들은 초기에서 중기 사중주로의 이행 과정을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게 된다. 네 번째 공연에서는 중기에서 후기로의 이행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약간의 시차를 두고 작곡된 제10번과 제11번, 그리고 흔히 후기 현악사중주의 첫 곡으로 알려진 제12번을 하루에 들을 수 있다. 마지막 두 개의 공연에서는 베토벤 현악사중주의 최고봉인 후기 현악사중주를 만난다. 특별히 에머슨 사중주단은 <대푸가>를 현악사중주 제13번의 피날레 악장으로 삼은 베토벤의 최초 착상에 따라 이번 공연을 진행한다. 따라서 베토벤이 최후에 남긴 제13번의 대안적인 피날레는 마지막 날 공연에 별도로 연주된다. 이로서 이번 공연은 베토벤의 작곡 순서를 거의 따르게 된다.  

 

 

[프로그램]

5월 30일 토요일 오후8시

<현악사중주의 정신과 베토벤>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3번은 처녀작의 싱그러움을, 제1번은 빈 고전주의 작법의 완성을, 제7번은 고전주의를 넘어서는 새로운 길의 개척을 각각 들려준다. 첫 공연은 다시 말해 베토벤 현악사중주의 탄생과 자기 개척의 여정을 가장 선명하게 제시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3번 D장조 Op.18 No.3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3 in D Maj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번 F장조 Op.18 No.1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 in F Maj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7번 <라주모프스키> F장조 Op.59 No.1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7 in F Major, Op.59 No.1 Razumovsky

 

 

5월 31일 일요일 오후8시

<피아노 작곡가에서 전방위 마이스터로>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2번은 베토벤의 하이든 수용을, 제4번은 초기 사중주의 유일한 단조곡으로서 자연스러운 단순성을, 제8번은 베토벤다운 격렬한 투쟁적 이미지를 각각 들려준다. 본 공연에서는 베토벤 음악 본연의 서정성과 역동성이 초기 곡과 중기 곡에서 가파르게 대비됨을 느낄 수 있다. 이는 계몽에서 혁명으로 나아가는 그의 음악 여정에 대한 상징적 경험이 될 것이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2번 G장조 Op.18 No.2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2 in G Maj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4번 c단조 Op.18 No.4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4 in c min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8번 <라주모프스키> e단조 Op.59 No.2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8 in e minor, Op.59 No.2 Razumovsky

 

6월 2일 화요일 오후7시30분

<피아노 작곡가에서 전방위 마이스터로>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5번은 베토벤의 모차르트 수용을, 제6번은 하일리겐 슈타트의 유서의 어두움을, 제9번은 베토벤의 개성인 "거침없는 추동력“을 가장 잘 들려준다. 본 공연은 작품 간의 대조 효과가 가장 선명하게 드러나도록 짜여져 있다. 외적으로 드러나는 강렬한 표현과 내적으로 깊어진 심리성으로 인해 가장 큰 폭의 감정적 스펙트럼을 경험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5번 A장조 Op.18 No.5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5 in A Maj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6번 Bb장조 Op.18 No.6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6 in Bb Major, Op.18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9번 <라주모프스키> C장조 Op.59 No.3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8 in C Major, Op.59 No.3 Razumovsky

 

6월 3일 수요일 오후7시30분

<네 악기로 쓴 드라마>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10번 <하프>는 <전원> 풍의 화해의 드라마를, 제11번 <세리오소>는 제7 교향곡과 같은 격렬한 에너지를, 후기 사중주의 제12번은 확장 대신 내부를 채워나가는 후기 현악사중주의 경향을 들려준다. 본 공연에서는 중기의 극적인 사중주에서 후기의 내면적 사중주로 이행하는 작곡의 변화를 집약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0번 <하프> Eb장조 Op.74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0 in Eb Major, Op.74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1번 <세리오소> f단조 Op.95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1 in f minor, Op.95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2번 Eb장조 Op.127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2 in Eb Major, Op.127

 

6월 4일 목요일 오후7시30분

<깨어진 관계의 회복>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15번은 <장엄 미사>와 <합창> 교향곡 이후 나타나는 베토벤의 음악의 경건성을 실내악에서 가장 잘 풀어낸 사례다. 한편 현악사중주 제13번과 그 원본 피날레 악장인 <대푸가>는 음악적 효과와 내용, 그 현대성 등에 비춰 베토벤 실내악 최대의 걸작이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5번 a단조 Op.132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5 in a minor, Op.132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3번 Bb장조 Op.130 (대푸가 Op.133)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3 in Bb Major, Op.130 (Grosso Fuge)

 

6월 5일 금요일 오후7시30분

<깨어진 관계의 회복>

베토벤의 현악사중주 제14번은 <대푸가>에 필적하는 명작으로서 시간의 흐름과 영원에 관한 실내악적 성찰이다. 그의 마지막 사중주인 제16번과 베토벤 최후의 실내악인 제13번의 대안적 피날레에서는 모든 것을 달관한 노대가의 유머가 전면에 부각된다. 베토벤은 계속적으로 자기가 쌓아올렸던 금자탑을 해체하고 이 모든 것들이 한낱 놀이였다고 밝힌다. 그것이 결국 그가 생애 마지막에 다다른 겸손이었던 것이다.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4번 c#단조 Op.131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4 in c# minor, Op.131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6번 F장조 Op.135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6 in F Major, Op.135

베토벤 현악사중주 제13번 Bb장조 Op.130의 또다른 피날레 악장​

L.v. Beethoven String Quartet No.13 in Bb Major, Op.130 Alternate Finale to op.130

 

 

[아티스트]

에머슨 사중주단 (Emerson String Quartet)

1976년 창단 이후 40년간 최정상의 실내악단으로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에머슨 사중주단은 9번의 그래미상 수상 (2번의 최우수상 수상, 실내악단 최초로 미국 최고 영예인 에이브리 피셔상을 수상하며 역사상 가장 독보적인 실내악단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미국의 시인이자 사상가인 랄프 왈도 에머슨의 이름에서 유래한 에머슨 사중주단은 첼리스트를 제외한 세 명의 연주자가 서서 연주하는 스타일로 유명하며, 현재 스토니 브룩 대학교의 상주단체이자, 링컨 센터의 ‘Great Performers’ 시리즈 등에서 왕성한 연주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3년 오랜 시간 함께한 데이비드 핀클 대신 뛰어난 솔로이스트이자 지휘자로도 활약 중인 폴 왓킨스가 합류하며 에머슨 사중주단은 새로운 변화를 맞이했다. 왓킨스가 합류한 에머슨 콰르텟은 더 따뜻하고 풍부해진 음색이라는 평가와 함께 찬사와 환영을 받고 있다.

2015년 1월, 실내악 분야에서 중요하며 지속적인 기여를 인정받은 미국 최고의 실내악단에게 수여되는 ‘Richard J. Bogomolny National Service Award’를 수여받았다.

 

 

작성 '20/01/31 14:30
op***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7915tw*** '20/02/03368 
27914re*** '20/02/03331 
27913ye*** '20/02/03314 
27908ma*** '20/01/314191
27907op*** '20/01/31528 
27906ma*** '20/01/31463 
27905ls*** '20/01/30394 
27904mm*** '20/01/30480 
27903ma*** '20/01/30355 
27898ji*** '20/01/30374 
27897pr*** '20/01/29516 
27896ma*** '20/01/28382 
27895ma*** '20/01/28762 
27892je*** '20/01/28373 
27891yo*** '20/01/27482 
27890yo*** '20/01/266282
27889ar*** '20/01/23695 
27888ar*** '20/01/23615 
27887ar*** '20/01/23816 
27886si*** '20/01/23432 
27885jo*** '20/01/23573 
27883cl*** '20/01/23389 
27879jo*** '20/01/23428 
27878ye*** '20/01/23442 
27877je*** '20/01/22516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011 (17/1041)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