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아침의 음악회" 2007년 3월 8일 오전 11시 김해문화의 전당
http://to.goclassic.co.kr/news/4145
 

김해문화의전당 


 3월 아침의 음악회

  -베토벤 서거 180주년 기념-

  “불멸의 베토벤 1”


1. 공 연 명 :  3월 아침의 음악회

          “불멸의 베토벤 1”

2. 공연일시 : 2007년 3월 8일 (목) 오전 11:00      

3. 공 연 장 : 김해문화의전당 누리홀

4. 출     연: 박영민(해설/지휘), 서울 클래시컬 플레이어즈SCP(연주)

             -출연자 프로필 참고   

5. 프로그램 : 별첨참조   

6. 주    최 : 김해문화의전당

8. 입 장 료 : 전석 15,000원(VIP 회원 13,000원, 일반 회원 14,000원)

9. 관람대상 : 만 7세이상 입장가


단체 할인율    20매 이상 : 20%

               50매 이상 : 30%

장애우 할인율       1~3급 : 본인 외 동반 1인

                     4~6급 : 본인

국가 유공자 할인율    본인 외 동반 1인 : 50%


김해문화의전당 3월 아침의 음악회가 3월 8일 목요일 아침 11시에 공연되어집니다.

올해 2007년 아침의 음악회는 주제가 있는 음악회로 기획되어져 매달 또는 시즌별로 주제에 맞는 음악회를 구성합니다.

1월과 2월은 “악기의 향연”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독주나 협연에서 쉽게 접하지 못하는 악기 또는 구성으로 이루어진 다양한 연주를 관객들에게 들려주었고 이번 3월 아침의 음악회는 베토벤 서거 18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 시리즈 중 첫 번째 “불멸의 베토벤 1”입니다. 



-베토벤 서거 180주년 기념-


<불멸의 베토벤 1>


불굴의 의지와 신념의 작곡가 베토벤의 일생을 그의 서거 180주년을 기념하여 박영민 지휘자의 흥미진진한 해설과 함께 새로운 감각으로 편곡된 베토벤의 음악을 서울 클래시컬 플에이어즈의 연주와 함께 시리즈 1,2 로 나누어 공연한다.


3월 아침의 음악회는 베토벤 서거 18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의 Part 1으로“불멸의 베토벤 1“이라는 제목을 가지고,  엄숙하고 지루한 클래식 음악회가 아닌 아침의 싱그러움과 함께 재미있고 흥미롭고 인간적이고 친숙한 베토벤의 음악과 그의 일생을 재미난 해설과 쉬운 접근으로 우리주위에 있었던, 한 인간으로써의 그의 음악과 일생을 조명하며 다가가는 편안한 음악회로 마련된다.


 <출연자 소개>

★ 지휘자 박영민

지휘자 박영민에게는 늘 “차세대 지휘자”, “아카데믹하고 정확한 지휘”, “정격 해석자”, "뛰어난 기획력” 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다닌다. 1965년 서울에서 출생한 그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지휘를 전공(임헌정 사사)하였으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지휘과에 유학하여 독일 현대 음악 지휘의 대가이며 독특한 베토벤 해석으로 유명한 미카엘 길렌을 사사하였다. 그는 철저한 악보 탐구와 빈틈없는 해석에 바탕한 아카데믹한 지휘에 대한 훈련을 혹독하게 겪었으며 모차르테움 국립음대를 최고점수로 졸업하고 그 성취를 인정받아 국제 모차르트 재단으로부터 파움가르트너 메달을 수상하였다. 이태리 키지아나 아카데미의 하계 지휘코스에서는 정명훈을 사사하였으며 귀국 후 추계예술대학교 교수에 임용되는 한편 원주시립교향악단 전임 지휘자로 활동하며 2002년 호암아트홀 재개관 기념 공연으로 모차르트의 교향곡 8곡을 지휘하여 “모차르트 전문가”로서의 위상을 분명히 하였다. 2003년 기존의 연주 단체가 가진 기획과 운영 시스템의 한계를 절감하고 이를 위한 대안으로 신개념 오케스트라 서울 클래시컬 플레이어즈를 창단하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서울 클래시컬 플레이어즈 (SCP)

최고의 플레이어들이 모여 이루어 내는 최상의 앙상블!

SCP는 새로운 시대에 다양한 문화적 요구에 부응하는 효과적이면서 수준 높은 연주 그룹을 목표로 탄생하였다.

바로크에서 현대 음악까지 여러 시대적 양식과 다양한 편성의 음악 작품을 효과적으로 연주할 수 있으며 다양한 연주 형태를 창출해 내는 편곡팀과 전문적이며 창의적인 기획팀과 조화를 통하여 21세기 신개념 오케스트라오서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SCP의 단원은 최고의 음악적 경력과 실력을 갖춘 수석 그룹과 엄선된 정예의 단원들로 조직되어 있다.

SCP는 하나의 오케스트라이자 솔로이스트의 집합체로서 구성원들은 다양한 형태의 연주 편성과 독주자로서의 능력까지 유감없이 발휘하게 된다.

2003년 창단 이래 다양한 활동을 통하여 검증된 SCP 의 실험들은 21세기 신개념 오케스트라를 향한 SCP의 차별화된 모습을 증명하고 있다.



<Program>

 “불멸의 베토벤” 1


1. Ich liebe dich (편곡)                     그대를 사랑해


2. Pathetique Sonata 2nd. mov.           비창 소나타 Op. 8 2악장 


3. Symphony No. 5 1st. mov.               교향곡 5번 1악장 


4. "Mir ist so wunderbar" from Opera Fidelio

                                               오페라 피델리오 중 “오 놀라워라”

                                      

5. Siegessymphonie from Egmont         서곡 에그몬트 중 “승리의 교향곡”


6. Romance Op. 40 for Violin solo & Orch.

                                          로망스 Op. 40 (바이올린 솔로 : 이경민)


7. Symphony No. 5 4th. mov.               교향곡 5번 4악장



-상기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 변경될 수 있습니다.-


김해문화의전당


TEL055)320-1222,1234


보도자료621-905  경남 김해시 내동 1131 김해문화의전당

TEL : 055)320-1222

   320-1251(공연기획팀)

담당:박갑선

FAX : 055)320-1219


작성 '07/02/28 16:51
kj***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272cy*** '07/03/0713038 
3271re*** '07/03/0713040 
3270ju*** '07/03/07130392
326982*** '07/03/07130402
3267hy*** '07/03/0613038 
3266kj*** '07/03/0613040 
3265re*** '07/03/0613041 
3264ju*** '07/03/0613038 
3260ye*** '07/03/05130432
3257vo*** '07/03/05130391
3254so*** '07/03/0213039 
3253cc*** '07/03/0213040 
3249kj*** '07/02/2813042 
3248do*** '07/02/2813037 
3247lo*** '07/02/27130421
3246sm*** '07/02/26130371
3244st*** '07/02/24130371
3243jj*** '07/02/2313040 
3242so*** '07/02/2213041 
3241re*** '07/02/2213049 
3240to*** '07/02/22130392
3239wh*** '07/02/21130421
3237cc*** '07/02/2113038 
3236pe*** '07/02/2113037 
3234kj*** '07/02/2113041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901  902  903  904  905  906  907  908  909  9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111 (909/104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