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2일] 작악회(作樂會) 제41회 작품발표회
http://to.goclassic.co.kr/news/4452



The Zakak Association for Contemporary Music


 

작악회(作樂會)


제41회 작품발표회

 

           박지영 / 백경아 / 최지순 / 강향숙 / 이동호 / 신하경 / 전경숙
 


 

 

 

 

 

2007년 6월 2일(토) 오후3시 / 영산아트홀

 

 

주    최: 作 樂 會 (http://www.zakak.org)
주    관: (주)프로아트 (www.pro-art.co.kr)
후    원: (사단법인)한국작곡가협회, 한국창작음악연구원, 동서음악연구소, 한국창작오페라
회 원 권: 전석 10,000원
공연문의: 02)585-2934 (代)

 

 

 

P/R/O/F/I/L/E

 

* 박지영 (Jiyoung Park)

 - 호서대학교 음악학과 수석 졸업
- New England Conservatory of Music 작곡 졸업(성적 우수 졸업)
- University of Maryland at college park 음악 박사(D.M.A)
- 제2회 Walsum competition 3위(99년)
- 재미 한인 장학금 수상(2000년)
- 여성 작곡가 협회, 21세기악회, 아시아작곡가협회, 작악회, 주창회, 창악회 회원
- 현재 중앙대학교 대학원, 호서대학교 대학 및 대학원 출강

 

* 백경아 (Kyonga Baek)

- 숙명여자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졸업
- 숙명여자대학교 박사과정 중
- 현재 상명대학교, 여주대학교, 백석예술학교 출강

 

* 최지순 (Jisoon Choi)
-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작곡과 졸업
- 독일 Weimar 국립음대 작곡과 졸업
- 현재 군산대학교, 관동대학교 출강

 

* 강향숙 (Hyangsuk Kang)
- 성신여자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 대학원 졸업
- Russia Far Eastern State Academy of Arts. (D.M.A)과정
- 인천 뉴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작품발표
- 작악회, 서양음악학회, 한국음악교육학회 회원
- 현재 경복대학 외래교수

 

* 이동호(Dongho Lee)
- 건국대 대학원 졸업
- 러시아 하바로브스크 국립문화예술대학 졸업
- 러시아 극동국립예술아카데미 졸업

 

* 신하경 (Hakyung Shin)
- 중앙대학교 작곡과 졸업
- 동 대학원 작곡과 졸업
- 폴랜드 국립 쇼팽음악원 수료
- 현재 중앙대학교, 백석예술학교, 명지콘서바토리 출강

 

* 전경숙 (Kyoungsuk Jeon)  
-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 경희대학교 음악대학원 졸업
- 서울대학교 서양음악연구소 멀티미디어과정 수료
-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음악대학 교환교수 (Visiting Composer)
- UBC Recital hall 작곡발표
- Canada 05' Sonic Boom Festival 작곡 공모 출품
- 현재 원광대학교, 백석예술대학, 경복대학 출강 


---------------------------------------------------------------------------------


<작악회 학술세미나 안내>


*한국음악시리즈8.-『시조창의 이해』
강사 : 문 현 (중요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이수자, 국립국악원 정악단 단원, 문학박사)
일시: 2007. 6. 1 (금) 오후4시30분 / 장소: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601호

 

 

 

 P/R/O/G/R/A/M


박지영 /  소프라노, 플룻, 피아노를 위한 'Spring'('Spring'for Soprano, Flute and Piano )
         (Sop.김문희 Fl.천아람 Pf.박정희)


작품해설 : William Blake의 시 Spring을 가지고 썼다.  이곡을 통해 Spring(봄)의 가벼움, 달콤함, 부드러움으로 느껴지는 감정을 표현하고자하였다.
    

백경아 /  첼로 독주‘산조('Sanjo' for V.Cello Solo )(Vc.황현진)


작품해설 : 산조 장단의 다양한 리듬과 박자 변화를 첼로의 풍부한 음색으로 표현해보았다.


최지순 /  피아노를 위한‘Play' ('Play' for Piano) (Pf.이은지)


작품해설 : 일상에서의 강박감을 해소하고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다.


강향숙 /  클라리넷과 바이올린, 첼로를 위한 '환희'('Radiant' for Clarinet, Violin and V.Cello)
          (Cla.백원호 Vn.김보라 Vc.황승현)


작품해설: 이 작품은 삶을 긍정하고 신이 준 생명, 대자연이 준 삶에 "환희" 즉 소박한 감격의 기쁨을 표현 하고자 하였다. 자연과의 존재론적 닮기를 바라는 예술가의 마음을 소리의 묘사를 통해 보여진다. 다양한 현대 기법을 가미하여 positive와 negative에 의해 나타난다. 서로 대조, 긴장, 조화를 통해 평온한 관계 속에서 변화와 운동성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진행되어 진다. 특히, 이 ‘환희’ 작품은 올해 ‘고희(古稀)’를 맞이하신 나의 어머님께 헌정(獻呈)하게 된다.


이동호 /  피아노 독주를 위한 ‘기복' ('Ups & Downs' for Piano Solo) (Pf. 홍경아)


작품해설 : 이 곡은 단악장의 피아노 독주를 위한 소품으로  수직적으로는 불협화적이고 타악기 적인 음향이, 수평적으로는 편안한 선율의 움직임이 반복하며 대립과 통일성으로 나타나며 인생에서 일어날 수 있는 기복을 표현 한다. 


                                               
신하경 /  '제3의 소리'(‘Three Voice’for Flute, Clarinet and V.Cello)
           (Fl.이상영 Cla.장승원 Vc.이혜진)


작품해설: 3개의 악기에 나의 혼을 실어 보련다.
혼란과 시련을 극복하고 평화를 찾는 시점에서 화합과 분열이라는 또 하나의 난관에 부딪쳤을 때, 밝은 불빛 하나가 실마리를 풀어나간다. 3개의 악장에서 제 3의 소리를 각각 구축하여 보았다.


전경숙 /  바리톤, 첼로, 피아노를 위한‘형님’(Trio for Baritone, V. Cello & Piano 'Brother')
          (Bar.장유상, Vc.박혜숙, Pf.엄은경)


작품해설 : 김지하 시인의 시 "형님"에 노래를 붙여보았다. 서민의 삶과 애환이 엿보여 멜로디에 민요적인 느낌을 주었다. 완전4,5도 음정을 주로 사용했고 마지막부분의 여흥구엔 첼로와 피아노의 리듬적인 요소에 더 중점을 주어 미래에 대한 희망적인 느낌을 표현하고자 했다.


 

작성 '07/05/22 15:39
cc***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578qu*** '07/05/2936782
3577th*** '07/05/2931342
3576th*** '07/05/2939261
3575sm*** '07/05/2832891
3574kj*** '07/05/2835621
3573se*** '07/05/2836982
3572na*** '07/05/2687641
3571un*** '07/05/2537831
3570so*** '07/05/2541875
3569pe*** '07/05/2540681
3568wh*** '07/05/2539261
3567wh*** '07/05/2543521
3566wh*** '07/05/2553471
3565jh*** '07/05/2354441
3564ce*** '07/05/2341241
3563re*** '07/05/2338151
3562mu*** '07/05/2334581
3561lo*** '07/05/2347701
3560to*** '07/05/2330871
3559br*** '07/05/234052 
3558  '07/05/231903 
3557un*** '07/05/225700 
3556cc*** '07/05/225816 
3555un*** '07/05/223234 
3554ju*** '07/05/223489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891  892  893  894  895  896  897  898  899  90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020 (895/1041)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