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7 LG아트센터] 건반위의 지휘자 유영욱 리사이틀
http://to.goclassic.co.kr/news/6971

 





작곡신동에서 젊은 거장으로, 그리고 교수까지..
유영욱의 끊임없는 변신!


해외에서 “베토벤의 환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그가
국내 첫 앨범 발매 등 기분 좋은 소식을 안고 5월, LG아트센터 무대를 찾는다





유영욱은 속도와 볼륨으로 관객을 압도하는데 만족하지 않고, 현란한 기교 속에 잠재되어 있는 음악적 깊이를 찾아낸다.”
- 뉴욕 타임즈

유영욱에게는 그의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뛰어난 테크닉이 있지만,  무엇보다 두드러졌던 것은 그의 강렬하고 당돌한 음악성이었다”
- 워싱턴 포스트

“참으로 비범한 재능을 지니고 있다.
뛰어난 음악적 상상력과
무한한 테크닉의 조화를 갖추고 있다.”
-뮌헨 베스트도이체 알게마이네 차이퉁


“베토벤이 살아서 피아노를 친다면 유영욱처럼 연주했을 것이다”
- 독일 본 국제 베토벤 콩쿠르 심사위원단 
 



열정과 창조정신으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젊은 거장


10살의 어린 나이에 첫 작곡발표회를 열어 천재 꼬마 작곡가로 언론과 음악계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유영욱이 30대의 젊은 거장이 되어 돌아왔다. 스페인 산탄데르 국제 피아노 콩쿠르 와 독일 본 베토벤 국제 피아노 콩쿠르 등에서 우승하고 미국, 유럽, 아시아는 물론 이집트, 레바논 등 세계 각국으로 진출,300여회에 달하는 해외리사이틀 투어를 통해 현지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전세계에 한국 출신 대형 피아니스트의 탄생을 알렸던 그가 5월, LG아트센터에 오른다. 고국의 부름을 받아 연세대 음대 교수로 취임하고 국내 첫 앨범을 출시하는 등 기분 좋은 소식을 안고 돌아온 그의 이번 무대는 본격적인 국내 활동을 알리는 신호탄인 셈이다.
 
 

폭발할 듯한 열정과 서정성이 공존하는 무대


현재까지 국내 관객에게 들려준 그의 연주는 “강렬하다”, “저돌적이다” 등 엄청난 속도와 볼륨을 내세운 테크닉이 강조되는 연주로 평가를 받아왔다. 또한 어릴 때부터 들어 왔던 “한국의 베토벤” 이라는 칭호에 걸맞게 때로는 심오한 음악세계를 표현하며 강인한 인상을 심어 주었던 것과는 달리, 이번 공연에서는 보다 서정적이고 낭만적인 레퍼토리를 통해 “베토벤” 다운 느낌에서 벗어난 유영욱만의 서정성, 부드러움, 그리고 보다 따듯해지고 풍성해진 색채의 선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1부는 국내 첫 앨범 “베토벤 써티-투”의 발매를 기념하듯 앨범의 첫 곡 이기도 한 베토벤의 ‘템페스트’로 공연을 시작하여, 테크닉과 화려한 기교의 정수라 불리는 스트라빈스키의 ‘페트로슈카’로 마무리 짓는다. 2부 에서는 1부와 차별화한 서정미 넘치는 프로그램으로 낭만주의의 대표 작곡가 브람스의 ‘피아노소품’과 슈만의 ‘사육제’를 선보인다. 이번 레퍼토리 모두 탁월한 테크닉이 요구되는 곡들이지만 무엇보다 기대되는 점은 연주자 본인 만의 새로운 해석이며 이는 음악적 깊이와 역량에 따라 좌우 되는 부분이기에 속도와 기교, 당돌함으로 우리를 놀라게 했던 유영욱이 연주하는 브람스와 슈만은 어떤 느낌일지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PROGRAM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17번 라단조, Op.31 No.2 “템페스트”
L.v.Beethoven Piano Sonata No.17 in D minor, Op.31 No.2 “The Tempest”
스트라빈스키 페트로슈카의 세 악장
I.f.Stravinsky Three Movements from Petrouchka
브람스 6개의 피아노 소품 Op.118
J.Brahms klavier stucke Op.118
슈만 사육제 Op.9
R.Schumann Carnival Op.9



 

피아니스트 유영욱 (Ian Yungwook Yoo)

'한국의 베토벤'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던 어린 유영욱은 10세 때 자신의 작품 발표회를 가질 정도로 작곡에도 놀라운 재능을 보였다. 예원학교 재학 중 도미, 줄리어드 예비학교에 입학한 유영욱은 스페인 산탄데르 국제 피아노 콩쿠르 (Paloma O'shea Santander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에서 만장일치로 대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그 후 독일 본 국제 베토벤 피아노 콩쿠르 (International Beethoven Competition for Piano in Bonn) 에서 우승하며 "베토벤이 피아노를 친다면 유영욱처럼 연주했을 것이다" 라는 심사위원의 평과 ‘베토벤의 환생’ 이란 현지언론의 리뷰는 세계가 주목할 만한 새로운 피아니스트로서의 유영욱을 전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그는 베토벤 콩쿠르 우승 이후 해외 투어에 집중, 뉴욕 국제 키보드 페스티벌 (International Keyboard Festival), 독일 베토벤 페스티벌 (Beethoven Festival)등 해외 유수의 페스티벌에서의 초청 리사이틀을 포함, 네덜란드, 캐나다, 일본, 헝가리, 폴란드 등 세계 여러 도시의 메이저 무대에서 단독 리사이틀을 진행하며 관객들의 끊임없는 기립박수와 현지 언론들의 찬사를 받았다.
그는 제임스 콘론(James Conlon), 세르지우 코미시오나(Sergiu Comissiona), 핀커스 스타인버그(Pinchas Steinberg), 헤수스 로페스 코보스(Jesus Lopez Cobos)와 같은 뛰어난 지휘자들의 지휘 아래 상트 피터스버그

심포니(St. Petersburg Symphony),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Orchestre National de France), 스페인 국립 오케스트라(Spanish National Orchestra) 와 드레스덴 심포니(Dresden Symphony) 등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세계적 명성의 연주자로 그의 이름을 알렸다.

국내 활동으로는 작년 6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의 단독 리사이틀로 고국의 클래식 팬들에게 첫 인사를 한 바 있으며, 올해에는 본격적인 국내활동의 시작을 알리는 국내 첫 앨범인 [BEETHOVEN 32]가 발매된 동시에 연세대 음대 교수로 취임하는 등 바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발매음반

2000 Liszt Piano Music Vol.16 (Naxos)
2009 Beethoven 32 (ellie Music)
 

작성 '09/04/16 12:57
ph***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tn***:

이분 단독공연 기다리고 있었는데!!!! 너무 기대되요

09/04/17 13:32
덧글에 댓글 달기    
aw***:

한국의 베토벤! 오늘 부산시향과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제1번 협연하셨는데, 잘하시더군요.. 근데 베토벤이나 브람스는 더 잘 연주하실듯..;;

09/04/18 00:45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2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6090hj*** '09/04/2013038 
6089sk*** '09/04/2013037 
6088ku*** '09/04/1913040 
6087lo*** '09/04/1813039 
6086br*** '09/04/1813041 
6085ca*** '09/04/1713037 
6084va*** '09/04/1713037 
6083va*** '09/04/1713038 
6082va*** '09/04/1713037 
6081ro*** '09/04/1713040 
6080ro*** '09/04/1713037 
6079bu*** '09/04/1713037 
6078co*** '09/04/1613039 
6077ss*** '09/04/1613038 
6075ph*** '09/04/16130392
6074so*** '09/04/1613038 
6073so*** '09/04/1613035 
6072ls*** '09/04/1613038 
6071vn*** '09/04/1613038 
6070vn*** '09/04/1613040 
6069vn*** '09/04/1613038 
6068ty*** '09/04/1513038 
6067da*** '09/04/1513037 
6066re*** '09/04/1513035 
6065im*** '09/04/1513036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801  802  803  804  805  806  807  808  809  8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106 (807/104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