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린마젤 이야기
http://to.goclassic.co.kr/news/1384
잘 아시는 분 같은데, 부럽다니요? 미 동서부와 유럽까지 누비시면서 재미는 혼자 다 보신 것 같은데. 저야 처자식이 딸려 있는 관계로 현재 일시적으로 근무하고 있는 사무실에서 15분 거리에에 있는 카네기홀과 링컨 센터(에버리 피셔 홀, 메트라폴리탄 오페라)만을 다니고 있지만 호윤님이야 그런 부담 없이 다 돌아 다니셨지 않습니까? 작년에 살던 켐브리지 (메사추세츠)만 하더라도 강만 건너면 보스톤이고 심포니 홀에서 참 좋은 연주회가 많았는데, 학교와 집에 발목이 잡혀서 몇 번 못갔네요. 오자와와 보스턴 심포니의 고별 공연(말러 9번)과 아바도/베를린 필 공연, 바렌보임/ 시카고심퍼니의 말러 공연, 오자와/로스트로포비치의 드보르작 첼로협주곡 등을 놓친 것이 두고 두고 아쉽습니다. 흐흐 우리 마누라님 들으시면 죽음이지만, 부담 없이 돌아다니던 총각때가 가끔(?) 그립군요.

개인적인 넉두리는 그만하고, 말씀하신대로 제가 듣고 보기에도 마젤은 실황연주에 강한 연주자임은 맞습니다. 그말은 꺼꾸로 이야기하면 현재 지휘계에 그만큼 인재가 없다는 이야기도 되지요. 음반이야 이미 은퇴한 사람, 죽은 사람들까지도 경쟁상대인데 반해서 라이브야 제한된 풀로 움직이는 것이고, 그런 범위내에서 마젤의 존재는 특별한 것은 맞습니다.

다만 음악을 라이브로 듣는 것이 이상적이고 또 음악을 이해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맞지만, 음반적인 기초가 없이 라이브만을 듣는 것은 위험한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특히 브루크너 음악이 그런 면이 있는데, 마침 공연 감상문란에 브루크너 라이브 음악에 대한 이야기가 있으니 제가 기회가 되면 그곳에다 코멘트 하기로 하겠습니다). 음악이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음이 귀청을 때려서 그 느낌을 전달받는 것인데, 라이브의 경우에는 귀 뿐만 아니라 눈도 큰 작용(지휘자의 동작, 악단의 연주, 관객들의 반응)을 하기 때문에 실제로 음반과는 다른 느낌을 전달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이유로 해서 실연은 음반과는 달리 지휘자의 과장된 모습, 악단의 비르투오조적인 동작이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제가 수없이 음악회를 다녀 왔지만 느끼는 점은 역시 관객들은 내면적인 연주보다는 지휘자가 과장된 제스터를 하고 악단원들이 빠르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때 더욱 열광을 하는 것 같더군요. 그러나 동일한 음원을 음반 또는 방송으로 들을 때에는 그러한 연주의 한계를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젤의 경우 라이브 관객들의 취향을 아주 잘 알고 또 이에 적절하게 부합하는 방법을 아는 사람입니다. 거기다가 연주가 매우 정확하니 대중적인 면과 전문적인 면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요. 그러나, 마젤의 한계는 너무 'generalist'라는 것입니다. 못하는 것도 없지만 유별나게 잘하는 것도 없습니다. 특히 그의 동작이 생략된 음반으로는 더욱 그렇습니다. 아마 이것은 미국인임에도 불구하고 코스모폴리탄적인 그의 혈통이나 배경, 그리고 가히 '천재'라고 부를 수 있는 그의 선천적인 능력 등에도 기인하지만, 그의 찬란했던 젊은 시대 이후 어느 특정 레파토리를 파고 들지않았다는 점에 기인할 것입니다. 카라얀의 경우도 대표적인 'generallist'이기는하지만, 브루크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나 낭만파 오페라에서 보여준 그의 모습은 가히 독보적이었습니다. 마젤의 경우 어쩌면 카라얀 보다도 더 화려한 조명을 받으면서 데뷔했고 화려한 30대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특정 레파토리에서 보여주는 독보적인 모습을 찾아보기는 어렵습니다. 물론 그의 초기 녹음들 (DG Originals로 나와 있는 라벨,프랑크 녹음이나 데카에서 나온 시벨리우스, 차이코프스키 녹음)은 매우 신선하고 충격적인 면도 있습니다만, 그 이후 녹음 스튜디오에서의 그의 모습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 같습니다(그의 초기 라이브에 대해서는 제가 이를 볼 기회가 없던 관계로 별도로 코멘트를 하지않겠습니다). 라이브 연주를 볼 기회가 적은 우리 나라에서는 아마 이런 이유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마젤의 인기가 없지 않나 생각이 됩니다.

한편 호윤님께서 힘이 빠졌다는 마주어를 저의 경우에는 매우 감동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마주어의 특징은 카라얀을 제외한 대부분의 독일계 지휘자들이 그러하듯이 내면적으로 음악을 몰입하는 경향이 있고 관객들의 반응을 큰 지표로 삼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그레서 그런지 실황으로 그를보면 매우 밋밋하게 보이지만, 눈을 감고 음악을 들어보면 음이 매우 탄탄하게 재현되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독일 정통 음악에 취약하던 뉴욕필이 그를 데려온 것도 아마 이런 이유 떄문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저도 신희강님과 동감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로린마젤이 좀 과소 평가가 되어있다는 느낌이에요. 실연으로 보면 로린마젤은 라이브의 귀재, 아니 황제라고 할 정도로 대단합니다. 레퍼토리도 다양하고요.. 저는 브루크너 8번(뉴욕필), 말러1번(바이에른방송교향악단)을 보았는데 정말 둘 다 대단한 연주였어요. 과소평가된 이유가 아무래도 CD로 주로 들으신 분들이 많아서인것같습니다. 실연을 보면 카리스마가 더 발휘되는 연주자와 그렇지 못한 연주자가 차이가 나거든요.
>
>라두루푸의 베토벤4번을 들으셨군요.. 저도 2년전에 워싱턴의 내셔널심포니와 루푸가 4번협주곡을 협연하는 걸 들었는데. 짜임새는 좋은데 좀 힘이 달리는 듯한 인상이었습니다. 곱게 연주하는 피아니스트인 듯합니다. 그 날 우연히 공연전 루푸를 만나 사인을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
>아무튼 마젤이 이끄는 뉴욕필의 공연을 볼 수 있어 뉴욕에 계신분들이 부럽습니다. 제가 있을 때는 힘빠지고 이빨빠진 마주어였거든요.
작성 '03/02/01 1:30
su***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같은 번호의 글
689po***  [펌] 로린 마젤 서울공연, 장한나 협연.. '03/01/2767641
 su***     장한나와 로린마젤 '03/01/3167302
 ho***       장한나와 로린마젤 '03/01/316904 
 su***         로린마젤 이야기 '03/02/015401 
 ho***           로린마젤 이야기 '03/02/0151501

뉴스란에 등록하신 공연정보는 공연에도 링크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691li***
 --
'03/01/31575614
   '03/01/311903 
 pj***
      DG NEW
'03/01/315510 
 ma***
      DG NEW
'03/02/0254881
 hd***
        그래두 ...
'03/02/065042 
690al*** '03/01/2951892
 ko*** '03/01/3053941
689po*** '03/01/2767641
 su*** '03/01/3167302
 ho*** '03/01/316904 
 su*** '03/02/015401 
 ho***
          로린마젤 이야기
'03/02/0151501
688sh*** '03/01/2753333
 ut*** '03/01/285136 
 ve*** '03/01/285276 
687pu*** '03/01/2755513
 mo*** '03/02/064505 
686po*** '03/01/264729 
 de*** '03/01/295869 
685ji*** '03/01/254589 
 md*** '03/01/263823 
684pu*** '03/01/2248401
683de*** '03/01/2246491
682ut*** '03/01/2167931
 re*** '03/01/216748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01  1002  1003  1004  1005  1006  1007  1008  1009  10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6105 (1002/104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