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도 브람스 1번은 어떤가요?
http://to.goclassic.co.kr/symphony/16589


아바도가 연주한 브람스 1번 교향곡은 어떻습니까?
고클 다운로드에 있는 브람스3번을 들었는데 정말 너무 좋아서 질렀거든요.. 2번도 좋았구요.

개인적으로는 브람스 1번 교향곡이 뭣보다 파워풀함과 두꺼운 연주가 요구된다고
생각되어서, 아바도 스타일과 잘 맞을지... 싶긴 하지만 3번이 제 예상외로
너무 좋았던지라 심히 궁금하네요.

참고로 브람스 1번.. 반트선생의 연주를 매우 좋아합니다.
아바도는 어떤가요?
작성 '10/06/12 0:24
ro***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ky***:

DG레이블에서 발매된 베를린필의 상임지휘자가 되어서 녹음한 브람스 교향곡1번은 저에겐 구입을하여 3번을 들어보았지만 끝까지 들어본적이 없습니다. 아직까지는 왜 샀나...<클래식,은밀한 삶 치욕스런 죽음>이라는 책에서는 아바도의 브람스는 그다지 인기가 너무 없었다고 판매실적을 거론하면서 평하였습니다. 그리고 전 아바도의 브람스 교향곡이 인기가 없었다는 그 책의 저자 평에 수긍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게시판으로 관련글을 검색해보시면 아시겠지만 호평도 꽤많이 있습니다. 전적으로 호불호일뿐입니다.

10/06/12 00:28
덧글에 댓글 달기    
    ro***:

그렇군요^^;; 딱히 팬까지는 아닙니다만 아바도 좋아하는 편이어서 그런지, 아바도의 브람스 2,3번은 참 괜찮다고 느꼈는데, 일반적으로 선호되는 연주는 아닌가보네요. 감사합니다.

10/06/12 00:31
덧글에 댓글 달기    
    au***:

하지만 노먼 레브레히트는 <클래식,은밀한 삶 치욕스런 죽음>이란책에서 불멸의 명반 100선에서 아바도의 브람스 교향곡 1번을 불멸의 명반으로 꼽고 있는건 참 재밌는 일인듯합니다^^

10/06/12 01:46
덧글에 댓글 달기    
      ky***:

네, 그래서 명반100선에 추천되었기에 다시들어본게 마지막으로 도전한 3번째였고 역시 듣다 졸아버렸습니다. 이 앨범을 살때에는 자켓부터 촌스럽다고 생각했는데..괜히 샀어요. 괜히 사..아마도 가디너의 브람스 교향곡1,3번과 더불어 왜 샀을까...자문하게된 음반입니다. 아바도의 말러는 좋은데..가디너의 브람스 레퀴엠도 좋은데..교향곡은......두 분다 외모가 그러고보면 공부 잘할것같은 학구적인 냄새를 풍기기도 하네요.

10/06/12 02:00
덧글에 댓글 달기    
ra***:

http://www.musicme.com/Claudio-Abbado/albums/Brahms:-Symphony-No.1;-Gesang-Der-Parzen-0028943179027.html?ipg=7

10/06/12 00:54
덧글에 댓글 달기    
kt***:

파워풀하고 두꺼운 연주는 아니구요, 굉장히 아름답고 세련된 스타일의 연줍니다. 이 곡 해석에서 주류를 이루는 스트레이트한 느낌이라든가 서사적인 해석과는 거리가 멀어서 밋밋하게 들릴 수도 있는데, 어떤 음반보다도 부담없고 편한 마음으로 들을 수 있는 연주라 저는 굉장히 좋아합니다. 녹음도 매우 좋구요.

10/06/12 03:52
덧글에 댓글 달기    
ra***:

아바도 연주는 식빵(white bread)먹는 느낌을 자주 줘요~

10/06/12 11:32
덧글에 댓글 달기    
ro***:

아바도 브람스의 판매량이 적다고 하지만 그래도 탑이고 스테디셀러입니다.단지 카라얀에 비교해서 그렇다는 것이고....솔직히 다른 분들은 판매량 부분이라면 민망할 정도라고 예상되네요...
제가 책을 읽어보진 않았지만 덧글로 예상컨대 저자도 음반의 평가는 개개인의 기호가 중요하다는 것 같습니다.그리고 매니아들의 세계이고..;;;;

10/06/12 12:19
덧글에 댓글 달기    
yh***:

아바도 브람스 1번은 칼뵘연주와 비교하면 칼뵘은 두텁고 끈끈하다고 표현하고 싶고 아바도 연주는 수채화처럼 투명하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러면서 베필의 극도로 세련된연주로서 악기소리가 다들립니다.전체적으로 보면 대단히 균형잡힌연주라고 봅니다. 저는 칼뵘연주도 좋아하지만 약간은 질릴경우도 있는데 아바도1번은 지금까지 수백번은 들었는데도 질리지가않습니다. 참고로 저는 해외에서 누가 평한것은 객관적인 판단을 흐리게 하므로 논하고 싶진 않습니다. 판매량 왜 그런게 중요할까요? 음악은 음악으로서 치열하게 들지않으면 않됩니다.아바도는 베토벤 교향곡전집 브람스교향곡 전집 그리고 말러 교향곡 에서 탁월한 연주를 했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지휘자로서 클래식에서 거의전부 입니다.

10/06/12 13:24
덧글에 댓글 달기    
    yh***:

한가지 단점은 녹음이 약간 장막현상이 있습니다.

10/06/12 13:25
덧글에 댓글 달기    
ca***:

아바도의 어느 녹음을 말씀하시는지...빈 심포니와의 젊은 시절 녹음? 베를린 필과의 녹음?

문맥상 베를린 필과의 녹음으로 추측됩니다만...괜찮은 시스템으로 들으면 대단히 깔끔하고 정갈한 연주입니다.

녹음의 해상도도 텔덱의 아르농쿠르에 전혀 딸리지 않습니다.
취향이 두터운 연주를 좋아하시는 것 같은데, 저는 이 연주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10/06/12 22:38
덧글에 댓글 달기    
eu***:

아바도 옹의 특색 때문인지 어떤 연주든지
쉽게 질리지 않다는 게 큰 장점이죠.
그만큼 개성이 없다는 소리도 되지만.
왠지 아바도 연주는 무조건 하나는 있어야 된다는
강박관념이 들더군요.

10/06/13 03:21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6074co*** '10/06/201202216
6073jo*** '10/06/2063078
6072  '10/06/191497 
6071  '10/06/191997 
6070eh*** '10/06/196178 
6069  '10/06/1811902
6068  '10/06/1841446
6067  '10/06/171582 
6066kp*** '10/06/173590 
6065le*** '10/06/175135 
6064  '10/06/1678275
6063ki*** '10/06/166109 
6062sa*** '10/06/1641731
6061ce*** '10/06/136046 
6060se*** '10/06/134473 
6059ce*** '10/06/1241202
6058ra*** '10/06/1240803
6057ro*** '10/06/126526 
6056ma*** '10/06/1139014
6055hh*** '10/06/1166522
6054  '10/06/1013593
6053dv*** '10/06/0957372
6052  '10/06/0715714
6051  '10/06/07837712
6050en*** '10/06/074076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846 (103/594)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