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교향곡 5번
http://to.goclassic.co.kr/symphony/19251

베토벤 교향곡 5번 3악장에서

콘트라베이스의 몸부림치면서 몸에 와 닿는 꿈틀거리는 연주를 듣고 싶습니다.

어떤 연주자를 선택하면 소원을 이룰 수 있을까요.

작성 '18/04/01 21:20
pj***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덧글을 작성자가 직접 삭제하였습니다

18/04/02 16:11
덧글에 댓글 달기    
sb***:

당연 푸르트뱅글러 옹의 팔라스트 실황(47년도) 이 아닐까요? 전 그렇다고 강력히 외칩니다. ^^

18/04/02 22:23
덧글에 댓글 달기    
he***:

시작할 때 바탕을 이룬 철학은 주관성이 아니라 역사적 객관성이었는데 종국에는 푸옹 닮아가는 듯한 이 늙은이가 있습니다. 늙을 수록 점점 더 서두르는 것이 감당이 안될 때가 있습니다. 보시지요.
"https://www.youtube.com/watch?v=lNtb-ly1I_k&feature=youtu.be"

18/04/02 22:55
덧글에 댓글 달기    
ha***:

칼뵘 베를린필요

18/04/03 05:16
덧글에 댓글 달기    
bi***:

파보 예르비, 도이치 캄머필하모닉
데이빗 진만, 톤할레 취리히

18/04/03 14:17
덧글에 댓글 달기    
gl***:

텐슈테트 / 런던 필 / BBC LEGEND반이죠.

18/04/04 22:14
덧글에 댓글 달기    
go***:

그 대목은 틸레만,빈필이 재미납니다.
처음에는 느리게 시작했다 푸르트벵글러처럼 가속을 밟아가기 좋아하는 틸레만의 성향에 빈필 주자들이 약간 저항감을 느끼는 듯 앙상블이 그다지 일사불란하지 않고 더러 엇박을 내는데 본의 아니게 그게 아주 매력적인 박자감을 자아냅니다. 앙상블이 일사불란하지 못하다보니 당연히 얌전하고 정교하지 못하고 다소 거칠고 우왕좌왕하는 느낌을 주는데 오히려 거기서 역동적인 콘트라바스의 꿈틀거림이 살아나는 것 같더군요.

아르농쿠르도 마지막 레코딩도 좀 그런 편입니다. 정말 제멋대로 연주한 느낌.

18/04/13 00:58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393sa*** '18/04/2814053
8392sa*** '18/04/2711521
8391be*** '18/04/2620608
8390ye*** '18/04/241300 
8389hh*** '18/04/2314771
8388oi*** '18/04/221263 
8387na*** '18/04/1716452
8386sa*** '18/04/1517643
8385  '18/04/121827 
8384wi*** '18/04/042701 
8383yo*** '18/04/02829 
8382pj*** '18/04/011628 
8381yo*** '18/03/271063 
 he*** '18/03/28889 
8380yo*** '18/03/161353 
 he*** '18/03/1610642
 he*** '18/03/31544 
8379ph*** '18/03/141360 
8378mo*** '18/03/1413881
8377ta*** '18/03/122134 
8376mo*** '18/03/1115763
8375ba*** '18/03/102213 
8374ph*** '18/03/081948 
8373ky*** '18/03/032240 
8372zo*** '18/03/0213052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698 (2/588)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8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