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보르작 교향곡 2번
http://to.goclassic.co.kr/symphony/19418

 

1번에 이어 2번 교향곡입니다

노이만 체코 필

드보르작은 본고장 체코필은 항상 필수입니다

노이만 쿠벨릭 탈리히  등의 체코 명지휘자들의 주요 레파토리입니다

 

케르테즈  런던심포니

 

 

해설은  이 사이트 위키

  • 작곡 연도: 1865년 8월 1일~10월 9일 완성.
  • 작곡 장소: 프라하
  • 출판/판본: 1959년
  • 헌정, 계기: 악보 완성 후 친구 몰지크 안거가 초고를 보관, 1887년 되돌려 줌. 1888년 초까지 이 곡을 보완해서 3월 초연함. 교향곡 1번보다 바그너, 베토벤, 슈베르트의 영향을 많이 받음.
  • 초연 연도: 1888년 3월 11일
  • 초연 장소: 프라하
  • 초연자: Adolf Cech 지휘, 프라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악기 편성/성악가/등장인물[편집]

피콜로, 플루트 2(제2는 피콜로 겸함), 오보에 2, 클라리넷 2, 파곳 2, 호른 4, 트럼펫 2, 트롬본 3, 팀파니, 현5부

악장 구성[편집]

  • 1악장 Allegro con moto, 2/4 박자, B flat 장조, 소나타 형식. 제1 주제는 바이올린과 첼로가 제시함. 제2 주제는 F 장조의 클라리넷과 바이올린이 대위적으로 연주됨. 발전부는 제1 주제와 단편적인 제2 주제를 도입함. 재현부는 제시부를 변화시켜 코데타의 주제를 형성함.
  • 2악장 Poco adagio, 12/8 박자, G 단조, 자유로운 3부 형식. 서주에 이어 바이올린과 오보에가 주제를 도입함. 중간부는 현과 목관의 이중 푸가토로 시작함. 재현부는 다시 제1부로 되돌아감.
  • 3악장 Scherzo: Allegro con brio, 3/4 박자, B flat 장조, 3부 형식. 악장의 규모가 크며 미뉴에트 형식으로 주제가 제시됨. 반음계적인 기법이나 금관악기의 사용이 빈번함.
  • 4악장 Finale: Allegro con fuoco, 2/2 박자, B flat 장조, 자유로운 소나타 형식. 바이올린으로 제1 주제를 제시함. 제2 주제는 호른, 비올라, 첼로로 제시하며 제시부는 D flat 장조의 코데타 주제를 사용하며 종결함
작성 '19/08/10 13:51
s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562sa*** '19/08/2713381
8561zo*** '19/08/27747 
8560sa*** '19/08/269853
8559op*** '19/08/24823 
8558sa*** '19/08/235532
8557sa*** '19/08/216591
8556sa*** '19/08/21275 
8555zo*** '19/08/198671
8554sa*** '19/08/175001
8553la*** '19/08/178925
8552sa*** '19/08/164331
8551oi*** '19/08/1414472
8550sa*** '19/08/114871
8549sa*** '19/08/104021
8548sa*** '19/08/095781
8547la*** '19/08/0812774
85461y*** '19/07/319017
8545rs*** '19/07/3114151
8544km*** '19/07/2018448
8543md*** '19/07/1817835
8542fa*** '19/07/1111328
8541la*** '19/07/1116032
8540go*** '19/07/101102 
8539do*** '19/07/051237 
8538sa*** '19/07/02667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870 (3/595)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