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크너의 교향곡 3번 5번은 왜 유명하지 않을까요
http://to.goclassic.co.kr/symphony/19551

보통 4,7,8,9가 많이 연주되고 

 

간혹 6번 정도가 연주되는데 

 

3번과 5번도 상당히 세련된 넘버라고 생각되는데 

 

회원님들 생각에도 뭔가 브루크너의 다른 넘버들보다 부족함이 느껴지시나요 

 

아니면 공연 레퍼토리로 적합하지 않은 부분이 있을까요 

 

말러의 교향곡은 1-9가 다양하게 연주되는데 반해 브루크너는 확실히 편중된 것 같아서요 

 

 

 

브루크너 3번과 5번 명반 있으면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

 

디지털콘서트홀에서 베필 / 블롬슈테트의 브루크너 3번 듣고있는데 연주가 단아하고 정갈하네요 

 

 

작성 '20/05/22 19:19
pu***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la***:

아닙니다. (0,1,2번 3곡을 제외하면) 6번이 드물게 연주됩니다. 말씀하신 3,5번은 4,7번보다는 대중성이 덜하지만, 그래도 꽤 연주되며 자주 감상됩니다.

20/05/22 19:39
덧글에 댓글 달기    
    be***:

6번은 유럽 쪽에서는 의외로 자주 연주됩니다. 물론 옛날부터 자주 연주됐던건 아니고 비교적 최근의 현상(2000년대 이후)인데 일종의 재발견이랄까요. 브루크너 치고는 길이가 간명하고 연주효과가 좋거든요. 3번도 꽤 연주되는 편이고요. 5번은 길이도 길고 곡이 워낙 어려워서 연주 빈도수는 약간 떨어지지만 그래도 연주된다 하면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곡이죠.

20/05/23 10:36
덧글에 댓글 달기    
ky***:

5번은 전악장에 걸쳐 지휘자의 통제력과 오케스트라의 집중력을 요하는 작품입니다. 물론 때론 청자에게도 필요하지요.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아서 어떤 경우 도대체 무슨곡을 연주하고 있는건지, 난 누구이고 여기는 어딘지 모를 안드로메다 연주들이 있습니다. 이럴때면 청자의 엄청난 집중력과 체력이 필요한데요. 그렇지 않으면 중간에 깜박 졸기 쉽죠. 음반으로는 카라얀의 70년대 전집 강력 추천 합니다.

20/05/22 23:48
덧글에 댓글 달기    
ba***:

전 막귀인데.. 의 시노폴리의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연주 괜찮던데요..

20/05/23 00:57
덧글에 댓글 달기    
th***:

5번은 명곡인데 연주가 잘 안되네요. 크나프츠부쉬 데카반, 시노폴리 DG 반, 요훔 87년 연주 등이 아주 좋습니다.

20/05/23 04:09
덧글에 댓글 달기    
be***:

저는 브루크너의 5번이 8번, 9번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최고의 걸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안 유명해서가 아니라 연주하기 어려워서 덜 연주되는 것 뿐이죠.

20/05/23 10:39
덧글에 댓글 달기    
an***:

3번 5번도 생각보다 자주 연주되는 곡입니다. 오히려 비교적 덜 연주되는 것은 6번이죠.

20/05/23 11:28
덧글에 댓글 달기    
cy***:

들으면 들을수록 브루크너 5번과 8번은 그의 베스트라고 느껴집니다. 5번은 중세시대의 깊은 이야기를 묘사하는 듯 대단히 서사적이라 한번 빠져들면 끝까지 듣게됩니다. 요훔과 카라얀 녹음을 매우 인상적으로 들었습니다.

20/05/23 20:41
덧글에 댓글 달기    
1y***:

5번은 이해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잘 연주가 되지 않습니다. 5번 1악장 처음 2~3 분 동안 분명한 테마가 제시가 되지 않기 때문에 "도대체 뭐하자는 건가?" 라는 느낌이 옵니다. 1악장이 별로 각인되는 것 없이 지나가고, 2악장 아다지오도 처음에는 좀 그저 그렇지만 재현부에 넘어가서 갑자기 쌍무지개가 뜨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3악장도 트리오나 가야 뭔가 당기는 맛이 생기고, 4악장도 처음부터 이상하게 나가다가 중간에는 푸가토가 나오면서 상당히 오랫동안 산만한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4악장 재현부에 이르러서야 장대한 피날레가 펼쳐지면서 3개의 테마가 엉키는 3중 대위가 나옵니다. 여기에 연속적인 5음 화성들이 꼬리를 물면서 등장하면서 대폭발로 막을 내리게 됩니다. 브루크너 지휘자 귄터 반트가 나이 60이 넘어서 두 달 가까이 칩거 끝에 철저한 분석을 통해서 곡의 의미를 파악했다고 고백한 곡입니다. 대학에서 5번과 8번 두 곡을 가지고 강의를 한 적이 있었는데 학생들의 반응은 5번이 더 좋았습니다. 5번은 대위법의 향연 같은 곡입니다. 어디 한 군데에도 불필요한 음표가 없는 게 브루크너 5번입니다. "대위법적 매스터피스"라는 이유가 다 있습니다. 블롬슈테트 3번은 1번 버전입니다. 2악장 재현부의 화려한 프레이징이 2번 3번 버젼에는 없습니다. 1번 버전이 포기된 이유는 4악장과 3악장의 스케르초와의 균형 때문입니다.

20/05/25 19:32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8687ve*** '20/05/295053
8686mu*** '20/05/27640 
8685no*** '20/05/252625
8684op*** '20/05/245283
8683ri*** '20/05/235662
8682pu*** '20/05/22614 
8681ve*** '20/05/214585
8680oi*** '20/05/166771
8679si*** '20/05/0711991
8678ve*** '20/05/0471712
8677sa*** '20/05/035261
8676ve*** '20/05/0310135
8675sa*** '20/05/023622
8674sa*** '20/05/013011
8673sa*** '20/04/303311
8672sa*** '20/04/292801
8671sa*** '20/04/282851
8670sa*** '20/04/276392
8669sa*** '20/04/265773
8668fa*** '20/04/268325
8667sa*** '20/04/258962
8666ka*** '20/04/2497812
8665ve*** '20/04/234787
8664ve*** '20/04/2261012
8663ky*** '20/04/207237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938 (1/598)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