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나첵 현악사중주 창단 70년 기념 공연 (9/18)
http://to.goclassic.co.kr/concert/3066

 

오랜만에 현악사중주 공연을 본다는 "즐거움"과 오랜 전통의 관록있는 사중주단을 본다는 "즐거움"으로 가을이 무르익는 예술의 전당으로 향했습니다. 특히 레퍼토리가 '친숙한 작품으로 구성된 1부'와 '최상의 연주일 것으로 추정되는 2부'가 잘 선정됐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이든의 현사 [종달새]와 차이콥스키의 현사 1번, 야나체크의 현사 2번 [비밀편지]가 이날 연주곡이었습니다.

 

이들의 실력이나 명성을 생각하면 만석이었을 것 같은데, IBK 챔버홀임에도 빈자리가 보였습니다. 물론 내 힘으로 되는 일은 아니지만, 결론적으로 좋은 공연은 약간의 빈자리라도 아쉽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하이든의 [종달새]는 쪼금 매끄럽지 않은 부분도 있었으나 익숙한 곡인 만큼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고 품격도 있었습니다. 차이콥스키의 현사 1번은 잠시 관현악을 듣는 듯 나름 풍성한 사운드로 매력있게 연주해 주었습니다.

 

그래도 역시 대박은 야나체크의 [비밀편지] 연주였습니다. 사실 매우 높은 기대를 하고 갔는데, 그보다 더 높은 감동을 주었습니다. 마치 이건 우리 거야 하는 듯 악단의 이름을 잘 설명해준 연주였습니다. 시종 조화를 맞춰주는 첼로 소리도 관록이 묻어있었고, 비올라 소리도 좋게 들렸지만, 팔이 아닌 온 몸으로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밀로스 바첵의 열정이 돋보였습니다. 다른 사중주단은 이렇게 못 할 것 같습니다.

 

노년의 야냐첵에게 찾아온 엄청 연하의 여인에 대한 사랑은 실제 연애 편지로도, 이렇게 음악으로도 쓰여졌습니다. 이 사랑에 대한 어리둥절하고 혼란스러운 마음에서 격정적이고 낭만적인 마음까지 아주 드라마틱하게 한편의 영화를 보듯 잘 표현되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그리고 앵콜곡은 [쉰들러리스트]와 [여인의 향기], [예스터데이] 였습니다. 이것은 몸에 좋은 아주 진한 한약을 마시고 난 뒤 입가심으로 먹는 달콤한 사탕같은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연주를 잘 했는지, 못 했는지 이런 것 보다도 연주회를 마무리하고 관객들에게 잘 가시라는 마음이 느껴지는 앵콜곡들이었습니다. 좋은 무대였고, 사람들이 공연장에 오는 이유를 잘 설명해준 연주회였습니다.

작성 '17/09/25 20:30
sk***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eg***:

후기를 읽어보니 야나첵의 현악 사중주 2번을 감상하고 싶네요. 제 생각에 좋은 공연이란 흠잡을데 없는 완벽한 연주력보다 작곡가가 음악 안에서 이야기하고자 혹은 지향하는 하는 바를 마음 깊이 느끼게 되는 특별한 순간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그런 소중한 순간을 경험하고 오셨나 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17/09/26 05:07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3
 

내가 본 공연은 내가 평한다, 공연 후기는 이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2357sk*** '17/10/025402
2356mo*** '17/09/302693
2355sk*** '17/09/254173
2354re*** '17/09/15819 
2353fo*** '17/09/0416127
2352re*** '17/07/3010593
2351fr*** '17/07/0711559
2350sk*** '17/06/1113833
2349yo*** '17/06/0714303
2348sk*** '17/06/0623292
2347cl*** '17/06/037764
2346sk*** '17/05/0110451
2345oi*** '17/04/1719686
2344sa*** '17/04/0620594
2343sk*** '17/03/1213464
2342co*** '17/02/1917142
2341yo*** '17/01/2724881
2340hy*** '17/01/2520225
2339sk*** '17/01/1519997
2338co*** '17/01/1114421
2337co*** '16/12/3116502
2336oi*** '16/12/2938442
2335co*** '16/12/1723261
2334wa*** '16/12/1123787
2333bo*** '16/12/072047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743 (1/110)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7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