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짜르트가 45세에 작곡한 교향곡은 몇 번일까요?
http://to.goclassic.co.kr/study/3418

제목에 만일이란 단서가 붙어야 하는 질문이지만 요즘 웃을일이 거의 없어서 약간의 냉소적인 웃음이래도 맛보고저 하는 질문입니다요.

이 위대한 음악가의 수명이 10년만 연장되었더라면 과연 어느정도의 생산물이 더 나왔을것인가에 대한 합리적 추론을 해보는것도 흥미롭지 않을까해서요.

10세부터 20세까지의 생산물,

20세부터 30세까지의 생산물의 기록을 살펴보면 교향곡은 또 피아노협주곡은 기타등등은 어느정도 더 나왔을까요?

이 카페에는 엄청난 고수분들이 좌정하고 계시기에 혹여 답변을 기대해볼 수 있을까요? ㅎㅎ

 

그리고요?

모짜르트 베토벤 브람스의 냄새가 나는 물건은 왜 요즘은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제가 우물안 개구리라 그런곡이 만들어지는데도 몰라서 그런가요?

아님 음악은 항상 남과 달라야하고 새로워야 한다고 봐서 그런건가요?

멜로디를 18세기풍으로 이쁘게 만들어내면 요즘 만들어지는 물건도 소비가 될터인데 안그런가요?

소위 현대음악이라고 하는 곡은 듣기자체가 싫고 재미도 없고 음악을 위한 음악이 아니냔 생각이 드는데 나만 그런지 모르지만 암튼요,

사실, 바흐 헨델 하이든 모짜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바그너 브루크너 말러 차이콥스키...

이 정도가 클라식의 거의 80%를 차지하지 않나요?

그렇다면 이런풍의 물건이 나와야 소비되고 클라식의 미래가 좀 더 찬란스럽지 않을까란 생각도 듭니다요.

뭐 기존곡들만 들어도 죽을때까지 못듣는단 말은 들어본적 있지만 글세,,,

 

저는 성애라는 단어를 사랑합니다.

성스런 사랑이란 말이지요.

마지막달도 무르익어가고 신년을 바라보는 요즘 회원님들 모두 성애를 누리시길 원합니다요.

작성 '16/12/13 20:51
sh***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be***:

모차르트 냄새를 느끼고 싶으면 그냥 모차르트를 들으면 될 터인데 굳이 현대작곡가들이 짜가 모차르트(?)를 양산할 필요가 없죠. 음악이란게 어디 하늘에서 뚝 떨어진게 아니라 시대의 산물임을 감안하면 모차르트의 음악은 딱 그 시대였기 때문에 가능한 겁니다. 전혀 다른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 시대의 작곡가들이 시대와의 호흡을 딱 끊어버리고 18세기 스타일의 음악을 쓴다는 게 가능할까요? 18세기 스타일의 어떤 요소를 가져와서 현대적인 스타일로 새롭게 재해석하는 정도라면 모를까..

16/12/13 22:30
덧글에 댓글 달기    
gr***:

음악 그 너머의 무언가를 향한 수십년간의 방황.
그게 현대음악이 아닐까? 싶습니다.

16/12/13 22:38
덧글에 댓글 달기    
De***:

작곡가들이 맘만 먹으면 충분히 18세기 풍의 우아한 곡 쓸수있죠. 하지만 기존 작풍의 답습이 뭔 의미가 있을까요..자기만의 개성을 나타내고 싶은게 예술가의 지상과제일진데.

17/01/04 08:18
덧글에 댓글 달기    
di***:

바로크, 고전, 낭만은 나중에 구분지어 붙인 거죠.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등도 당시엔 최신 음악 작곡가 였습니다. 요즘 최신음악은 뭔가요? 바흐가 요즘 살아있다면 어떤 곡을 작곡할지가 더 궁금하네요. 필시 맥으로 작업하고 있겠죠. ㅋㅋㅋ

17/01/24 23:34
덧글에 댓글 달기    
jm***:

이미 거기서 끝판왕 작품들이 나와서 더 이상은 의미가 없다는 생각입니다. 바하풍의 칸타타 작곡할수 있겠지만 바하를 능가하지는 못할 것이고 잊혀질 것입니다. 뭐...제 생각에는 자기만의 작풍을 추구하는 예술세계에서 별 의미 없는 듯합니다. 개인적로는 쇼팽이 5년만 여유롭게 작곡을 할수 있었다면하는 덧없는 바램이 있습니다.

17/01/26 09:54
덧글에 댓글 달기    
ti***:

본문내용의 의도에 충분한 공감을 가지며 답하자면....
모차르트에 걸맞는 천재가 없어서...아닐까요.

물론 위 댓글들이 말하는바와 같이 현대적인 천재들은 있겠으나
딱 모차르트처럼 음악을 쓸줄아는 혹은 그렇게 음악을 만듬으로써 모차르트를 능가하거나 최소한 버금갈 정도는 되어야 깜양이라도 될텐데.....
그래서 비교대상이 되기 싫은 예의 예술가들의 그 고집내지는 아집...머 이런 이유로 만들어지지 않는다...저는 이렇게 생각됩니다.

17/02/15 14:33
덧글에 댓글 달기    
eu***:

모차르트 수준으로 곡을 쓸 수 있는 인재가
동시대에 10명도 안될텐데 그 인재들이
모두 음악을 끝까지 할 거라는 보장이 없을 뿐더러
요새 같은 세상이면 팝을 하지 클래식은 안할 겁니다.
그 정도 재능이면 천만장 팔 음반을 10개는 넘게 만들어내죠.

17/04/24 20:02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0
 

특정 장르에 제한되지 않은 음악, 연주 등에 대한 토론장 (인물에 대한 글은 음악가이야기로)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1621th*** '17/05/261303
1620ns*** '17/02/151335 
1619rk*** '17/02/10795 
1618sh*** '16/12/131977 
1617ol*** '16/12/1210892
1616la*** '16/12/0512187
1615  '16/12/0412241
1614ch*** '16/10/27307514
1613  '16/10/121375 
1612  '16/09/1015491
1611hh*** '16/09/1018584
1610  '16/08/2113475
1609fa*** '16/07/1338238
1608  '16/07/02851 
1607sa*** '16/07/022023 
1606  '16/06/27984 
1605  '16/06/2613556
1604  '16/06/2412562
1602hh*** '16/05/2322932
1601  '16/04/111194 
1600  '16/04/01499015
1599oi*** '16/03/2132452
1598le*** '16/03/0831773
1597en*** '16/03/0627992
1596sa*** '16/03/03314827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549 (1/102)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17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