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zifra의 눈물
http://to.goclassic.co.kr/youtube/348432

리스트LISZT초절기교 연습곡 S. 139Études d'exécution transcendante S. 139
작성 '17/09/23 16:15
da***수정 삭제 트랙백 보내기
링크 글 (Trackback) 받는 주소: 로그인 필요
da***:

치프라가 연주하는 리스트의 초절기교 연습곡 10번입니다.

그의 아들이 죽은 후의 연주로 추정되는데, 정말 참담한 연주입니다.
(평소 연주 후에 미소를 짓던 치프라지만, 이 연주가 끝나고 나서는 여전히 울고 있네요. )

인간의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극적으로 표현하여 4분의 2박자라는 박자 관념을 초월한 연주.

누군가에게는 지나치게 자유분방하게 들릴 수 있으나, 음악이란 인간의 감정을 음으로 표현하는 시간적 예술이라는 점에서 볼 때 그것은 꽤 타당한 해석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연주한 쇼팽의 연습곡 10-5 번도 정말 대단한 연주인 것 같습니다.

17/09/23 16:29
덧글에 댓글 달기    
fo***:

쇼팽의 연습곡은 아마 70년대 후반, 리스트는 76년도로 알고 있습니다..
테크닉의 쇠퇴가 70년대에는 어찌 커버가 되었으나 (앞부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지요) 81년 아들의 사후에는 되돌릴 수 없게 됩니다. 정신적인 충격으로 인해 60대에 접어들고부터 4년간 제대로 된 연습을 거의 하지 못했으니.. 80년대부터 올리는 기교적 측면이 강한 리스트 곡들은 듣는이에게 의문을 선사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치프라의 초절기교 10번 연주는 공식.비공식음원을 합쳐 10종 넘게 확인이 되고 있는데, 이 시기의 연주가 특히나 자유분방하며 특유의 몰아치는 힘이 강한데다 템포도 빠른 편입니다.
뭐, 3분대로 연주하는 템포가 빠른 연주자든, 아니면 일반적으로 보았을 때 표현히 잘된 연주자든지와 관련없이 이런 비슷한 연주를 찾아보기조차 어려운 것은 사실이고 그게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많이들 간과하는 부분이지만 그의 커리어 내내 연주했던 쇼팽 중에 특히 70,80년대 연주가 정말 걸작이 많습니다.

17/09/24 23:18
덧글에 댓글 달기    
    da***:

치프라의 쇼팽 연주는 음반을 구입하지 않고 유튜브로만 접했는데
이참에 쇼팽 음반을 사서 들어봐야 할 것 같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7/09/25 21:54
덧글에 댓글 달기    
      fo***:

유튜브에 좋은 라이브가 많아서.. 스튜디오보단 대부분 라이브가 낫더군요

17/09/26 01:54
덧글에 댓글 달기    
      fo***:

1983 환상폴로네이즈 https://www.youtube.com/watch?v=y_u0BznkyZs
1989(은퇴시즌) 즉흥환상곡 https://www.youtube.com/watch?v=ow1c8esX3bQ
1978 뱃노래 https://www.youtube.com/watch?v=64GE8wBa0yE
1983 발라드 3번 https://www.youtube.com/watch?v=NCQRx0uV_8g
1978 즉흥곡 2번 https://www.youtube.com/watch?v=nTNFbmxtRqg
1969 협주곡 1번 https://www.youtube.com/watch?v=ZTiC8atxmXQ&list=PLdAW3rf68P6AC8qjQy1SELUKWWn69IZw7
1981 화려한 변주곡 https://www.youtube.com/watch?v=or05QBHNG8c
1987 판타지 https://www.youtube.com/watch?v=NlHv9zU4k-k

17/09/26 02:07
덧글에 댓글 달기    
da***:

감사합니다!!! ♥♥♥♥♥

17/09/27 19:00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3
 


YouTube, Daum 등에 올려져 있는 동영상을 퍼오실 때는 이 곳에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추천
348616hj*** '17/11/05616 
348614  '17/11/045982
348613fa*** '17/11/046161
348611da*** '17/11/03622 
348609  '17/10/315681
348602pa*** '17/10/256251
348601st*** '17/10/246231
348600op*** '17/10/13620 
348599co*** '17/09/286421
348598co*** '17/09/28626 
348597st*** '17/09/27608 
348591st*** '17/09/236201
348589da*** '17/09/236073
348588si*** '17/09/226192
348587lg*** '17/09/158151
348585  '17/09/125752
348584sa*** '17/09/10586 
348583si*** '17/09/105811
348582st*** '17/09/076392
348581si*** '17/09/03625 
348580st*** '17/09/035931
348579sa*** '17/09/02631 
348576wi*** '17/08/216112
348574si*** '17/08/206383
348573pl*** '17/08/19627 
새 글 쓰기

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972 (12/79)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Copyright © 1999-2020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
작성3년 전조회607추천3
링크된 글
관련된 글
1 줄리오 체사레 - 2005년 Royal Danish Opera 공연
2 므라빈스키의 리허설 - 브람스 교향곡 4번
0 아리랑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1번 C장조 op. 15
Wilhelm Backha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