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공연소식 - 음악계 뉴스란에 등록하시면 자동으로 조회됩니다. 최종 편집: '19/06/16  
지젤
2019.06.22 ~ 2019.06.23 |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분류: 발레
가격: 1층석 50,000원, 1층BOX석 30,000원, 2층석 30,000원, 3층석 5,000원
제작사: (재)국립발레단
 
출연: Array
 
[시놉시스] 1막 순박한 시골 처녀 지젤은 마을을 찾아온 귀족 청년 알브레히트와 사랑에 빠진다. 알브레히트는 신분을 속이고 지젤에게 자신을 로이스라고 소개한다. 지젤을 사랑하는 사냥꾼 힐라리온은 알브레히트를 향해 질투심을 느끼고 그의 정체를 의심한다. 지젤은 가을 수확 축제의 여왕이 되어 춤을 추며 축제를 즐기지만, 지젤의 어머니는 심장이 약한 지젤을 걱정한다. 이때, 마을 근처에서 사냥하던 쿠르랑드 공작이 그의 딸이자 알브레히트의 약혼녀인 바틸드와 함께 휴식을 취하기 위해 지젤의 집 앞으로 찾아온다. 힐라리온은 알브레히트가 숨겨둔 칼을 찾아내 사람들에게 보여주며 그의 정체를 폭로한다. 진실을 알게 된 지젤은 충격을 받아 죽게 된다. 2막 깊은 밤, 숲속의 음산한 무덤가에 하얀 그림자가 나타났다가 홀연히 사라진다. 이 그림자는 연인에게 배신당해 죽은 처녀 귀신인 윌리다. 이들은 젊은 남자들을 숲으로 유인해 죽음에 이를 때까지 춤을 추게 한다. 오늘 윌리들의 여왕 미르타는 새로운 윌리가 된 지젤을 맞이한다. 꽃을 들고 지젤의 무덤을 찾은 알브레히트는 그녀의 환영에 홀려 뒤쫓아 간다. 그 사이 무덤가를 찾은 힐라리온은 윌리들에 의해 죽는다. 알브레히트가 미르타의 명령으로 죽어야 할 운명에 처하자 지젤은 미르타에게 그를 살려달라고 간청한다. 지젤은 강력한 사랑의 힘으로 결국 알브레히트를 지켜낸다. 이윽고 새벽이 밝아오는 종소리가 울리자 지젤은 알브레히트와 영원히 이별하고 윌리들과 함께 무덤으로 사라진다.

출처: (재)예술경영지원센터 공연예술통합전산망 www.kopis.or.kr
회원으로 로그인하신 후 직접 공연정보를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