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공연소식 - 음악계 뉴스란에 등록하시면 자동으로 조회됩니다. 최종 편집: '19/09/21  
 
[6.27] 수원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안톤 라이하_레퀴엠> 공연안내!
2019년 6월 27일 | 수원SK아트리움
 

 

 

상실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6월, 우리 모두의 마음을 위로해줄 음악이 울려 퍼집니다.

 

수원시립합창단은 오는 6월 27일 저녁 7시 30분에 박지훈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제172회 정기연주회 ‘안톤 라이하-레퀴엠'을 펼칩니다.

 

모차르트, 브람스, 포레, 베르디 같은 거장들의 작품이 잘 알려져 있는 레퀴엠(진혼곡)은 죽은 자들의 넋을 기리고 남아있는 자들의 이별의 아픔을 위로하며 세상의 평화를 염원하는 음악으로 해마다 6월이면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많이 연주되는 작품인데요~

 

고전에서 낭만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시점에 위대한 업적을 남긴 작곡가 안톤 라이하 (Anton Reicha, 1770~1836)는 19세기 음악이론을 집대성하여 구노, 베를리오즈, 프랑크, 리스트 등 수많은 작곡가들에게 영향을 끼쳤으며 베토벤과 같이 고전과 낭만을 잇는 가교역할을 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수원시립합창단의 제172회 정기연주회에 국내 초연으로 만나게 될 ‘안톤 라이하의 레퀴엠’은 당대의 가장 독창적인 음악가 중 한 사람으로 손꼽혔던 안톤 라이하가 묘사한 유럽의 다양한 민족적 색채와 고전적인 화성에 더해진 낭만적 감성의 신선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공연은 박지훈 예술감독의 ‘안톤 라이하와 그의 작품세계’, ‘연주감상 포인트’ 등의 해설과 함께 시작되며 소프라노 석현수, 알토 추희명, 테너 하만택, 베이스 김동섭 등 국내를 대표하는 성악가들과 수원시립합창단, 라퓨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장엄하고 아름다운 정통 클래식 음악의 매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의 마음에 따듯한 평화의 감동을 전해 줄 수원시립합창단 제172회 정기연주회 <Anton Reicha-Requiem>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일시 

2019년 6월 27일 (목) 저녁 7시 30분

◇장소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

 

◇지휘 

박지훈(수원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출연 

소프라노 석현수, 알토 추희명, 테너 하만택, 베이스 김동섭

◇합창

수원시립합창단

◇협연 

라퓨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티켓

R석 2만원, S석 1만원, A석 5천원

◇예매할인(A석 제외)

유료회원 20%~30%, 단체 20인 이상 20%, 학생(대학원생 제외) 50%

 

◇입장연령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문의 및 예매

수원시립합창단 사무국 ▷ 031-250-5357 

홈페이지 ▷ https://bit.ly/2UYc7y6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브람스: 교향곡 1번 C단조 op. 68
Eugen Joch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