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to.goclassic.co.kr/event/11455 바로가기 복사
김운성 트롬본 독주회
2019년 5월 31일 (금) 오후 8시 |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본래의 크기로 보실려면 사진을 클릭하세요.
안녕하세요?

아래 공연의 공연 티켓 2매씩을 총 3분의 회원여러분께 나눠드립니다. 티켓을 원하시는 회원님께서는 webmaster 앞으로 쪽지 (아래 응모하기 클릭!)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응모 마감됐습니다.

당첨자 명단

  • 선정방식: 추첨 3명, 1인당 2매
  • 응모기간: 2019년 4월 30일 ~ 5월 26일
  • 발표: 5월 27일 동호회/티켓 이벤트
  • 티켓수령방법: 당첨되신 분은 신분증을 지참하시고 공연장내 이벤트 코너에 가시면 본인확인 후 입장권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주의사항

1. 꼭 감상하고 싶은 연주회 하나씩만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2. 응모 쪽지의 내용은 담당자가 확인하지 않습니다.
3. 응모취소방법: 당첨자 발표 전에 보낸 쪽지함에 있는 webmaster 앞의 쪽지를 삭제하십시오.
4. 당첨자 발표는 이벤트 게시판, 쪽지와 회원정보에 등록된 이메일를 통해 알려드립니다.
5. 이메일이 도착하면 휴대폰으로 문자메세지를 받는 서비스를 사용하실 것을 권해드립니다.
6. 공연시작 20분전까지 입장권을 수령하시지 않을 경우 입장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공연 티켓을 제공해주신 예인예술기획에 감사드립니다.
2019년 4월 30일
+ Go! classic
김운성 트롬본 독주회
Kim Un Seong Trombone Recital

  • 일시: 2019년 5월 31일 (금), 오후 8시
  • 장소: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 입장권: 전석 20,000원, 학생 10,000원
공연소개 및 연주자 프로필
    # Trombonist 김운성
    작품에 대한 섬세한 이해와 뛰어난 연주력을 바탕으로 폭넓은 음악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트롬보니스트 김운성은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도독하여 쾰른 국립음대(Hochschule für Musik Köln)에서 석사과정(Diplom)을, 만하임 국립음대(Musikhochschule Mannheim)에서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졸업하였다.

    그는 독일 체류 중 SPEYER BRASS 앙상블 트롬본 수석으로 유럽 각지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였으며, 귀국 후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등에서 26회의 독주회를 비롯하여 육군군악대, 연세 Concert Band, KBS교향악단, 서울 Brass 앙상블, Korea Brass Ensemble, 안양 윈드 오케스트라, 인천시립교향악단, 체코 야나첵 오케스트라(Janackovy), 강남 심포니 오케스트라, 숙명 심포니 오케스트라, 예그리나 윈드오케스트라, 순천청소년교향악단 등 많은 단체와의 협연을 통해 트롬본의 솔로 음악을 대중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현재 한국음악대학 관악협회 회장, 서울트롬본콰르텟 리더이며 서울 심포닉밴드 지휘자 및 C.G. Conn, Bach 트롬본 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숙명여자대학교 음악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프로그램
    S. Stojowski Fantasy
    J.M. Defaye A la Maniere de Brahms
    A la Maniere de Debussy
    A.Vivaldi Sonata No. 3
    C. Salzedo Piece Concertante, Op. 27
    A. Jorgensen Romance, Op. 21
    L. Bernstein Elegy for Mippy 2 for Trombone alone
    L.E. Larsson Concerto, Op. 45 No. 7

공연/시사회 티켓, 도서 등을 제공하고 싶으신 기획사 담당자님께서는
yjgim@goclassic.co.kr 앞으로 포스터, 소개글, 티켓수 (최소 5인, 1인당 2매) 등을 담은
E-mail을 주시면 무료로 등록해드립니다.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