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자용 명곡 소개 - 전곡 mp3 제공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op. 35

Tchaikovsky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1893)
 
4대 바이올린 협주곡중의 하나
누가 붙인 별명인지는 알 수 없으나 베토벤, 브람스, 멘델스죤 그리고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들은 '4대 바이올린 협주곡'이라는 칭호를 누리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멘델스죤 (E단조)을 제외한 세 곡의 협주곡이 모두 D장조로 쓰여진 것인데, 이것은 아마도 바이올린이 가장 아름다운 울림을 낼 수 있는 조성이 D장조이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된다. 그 중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그 화려함과 애절한 멜로디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곡이며, 베토벤이나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에 비해 이 장르의 작품을 처음 접하기에 좀 더 적당하다고 생각된다.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그의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마찬가지로 처음 작곡될 당시 많은 말썽을 일으켰었던 작품이었다. 이 곡은 차이콥스키가 결혼생활에 실패하고 심한 우울증 증세에 빠져서 이탈리아와 스위스 등에서 요양생활을 하던 중에 작곡되었다 (1878년, 당시 38세). 이 기간은 그가 교향곡 제 4번과 "에프게니 오네긴" 등을 작곡한 시기이기도 한데, 이 때 그는 바이올리니스트인 코데크라는 친구와 함께 지내게 되면서 그의 도움으로 이 곡을 완성할 수 있었다. 초고가 완성된 후 차이콥스키는 당대 러시아 바이올린계의 거장이었던 레오폴드 아우어 교수에게 헌정할 목적으로 그에게 작품에 대한 자문 및 초연을 맡아줄 것을 구했다. 그러나 뜻밖에도 그의 답변은 차갑기만 했다. 아우어는 차이콥스키에게 "기교적으로 보아 도저히 연주가 불가능하다"고 하면서 초연을 거부했던 것이다.

실망한 차이콥스키는 이 곡을 3년 동안이나 발표하지 않고 묻어두었는데, 아돌프 브로드스키라는 러시아의 바이올리니스트가 이 곡을 칭찬하면서 발표할 것을 적극 권하여 1881년 12월에 빈 필과 한스 리히터의 반주로 브로드스키에 의하여 초연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초연당시의 평은 무척 나빴다. 지휘자나 오케스트라 단원들부터 이 곡에 호의적이지 못했고 브로드스키의 완성되지 못한 기교는 청중들에게 실망을 안겨주었으며, 결정적으로 독설가였던 평론가 한슬리크는 이 곡에 대해 다음과 같이 혹평하였다.

"우리는 천하고 품위없는 얼굴만 봤고 거칠은 고함소리만 들었으며, 싸구려 보드카의 냄새만 맡았다. 프리트리히 피셔는 짜임새없는 그림을 비평할 때 '보고 있노라면 냄새가 나는 그림이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차이콥스키의 이 곡은 음악작품에도 들어서 냄새가 나는 작품이 있을수 있다는 두려운 생각을 우리에게 처음으로 알려주었다."

한슬리크의 혹평을 들은 차이콥스키는 실망을 금치 못했으나 이 곡의 가치를 굳게 믿고 있던 브로드스키는 유럽 각지에서 이 곡을 계속 연주하여 결국 청중들의 인기를 얻는데 성공하였고, 나중에는 아우어 교수도 이 곡의 가치를 인정하여 스스로도 연주함으로써 대성공을 거두고 그의 제자들에게도 적극적으로 가르치게 되었다. 그리하여 이 곡은 많은 공로를 가진 브로드스키에게 헌정되었다.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한슬리크가 말한 것처럼 강렬한 러시아적인 냄새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1악장의 야성적인 주제나 2악장의 슬라브적 애수가 어린 선율, 3악장의 광포한 리듬과 열정적인 끝맺음 등은 러시아외의 유럽 작곡가들에게서는 발견할 수 없는 독특한 민족색채가 넘치는 것들이다. 또한 아우어 교수가 처음에 연주가 불가능할것이라 예견했을 정도로 어려운 기교를 요구하는 난곡이기도 하다. 그러나 요즘의 신예 바이올리스트들은 거의 대부분이 이 곡을 자유자재로 연주함으로써 자신의 기교를 세상에 과시하고 있으니 세월이 무상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1937 Mono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 35
TCHAIKOVSKY
Jascha Heifetz (violin)
John Barbirolli (conductor)
London Philharmonic Orchestra
EMI


1악장 (1.92MB)
2악장 (709KB)
3악장 (999KB)

MP3 Player가 없으시다면
구성
  • 제 1악장, Allegro moderato - Candenza
    소나타 형식의 악장이다. 서주에서 잠시 주제가 암시된 후 바로 바이올린에 의해 낭랑히 울려펴진다. 전개부에서는 화려한 바이올린의 테크닉의 향연이 펼쳐지며 폭발하듯 터져나오는 오케스트라의 야성적인 외침은 짜릿한 쾌감을 느끼게 한다. 카덴짜 (독주자가 반주없이 자신의 기교를 최대한 과시하는 즉흥연주를 하는 부분. 고전파 이후 상당수의 작품에서는 작곡자가 대부분 카덴짜까지 겸해서 작곡해두는 것이 대부분이나 일부 연주자들은 자신만의 카덴짜를 연주하기도 한다)가 끝나면 다시 처음의 주제가 반복되고 곡이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끝나게 된다.

  • 제 2악장, Canzonetta (Andante)
    '칸쪼네타 (작은 노래)' 라고 되어있는 A-B-A의 3부형식으로 되어있다. 애수어린 멜로디가 곡전체를 지배하며 깊은 감동을 자아내는데, 이는 매우 슬라브적인 정서가 풍부한 선율이다. 곡은 명확히 끝나는 부분이 없이 3악장으로 연결된다.

  • 제 3악장, Finale (Allegro vivacissimo)
    자유로운 소나타형식의 악장이다. 전악장에서 이어진 곡은 갑자기 분위기가 확 바뀌면서 열광적인 리듬의 축제로 변한다. 중간에 잠시 우수어린 선율이 고개를 내밀다 제시부의 첫선율이 다시 나타나기를 되풀이 하다 점점 열기를 고조시켜 나가면서 마지막에는 환희에 찬 바이올린과 오케스트라의 총주로 끝맺는다.

추천음반
1968 Stereo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 35
TCHAIKOVSKY
David Oistrakh (violin)
Gennady Rozhdestvensky (conductor)
USSR Radio Large Symphony Orchestra
MELODIYA

 
인기있는 곡이라 너무도 많은 레코드가 나와 있어 어떤 판을 추천할 것인가가 무척 고민되는 곡이다. 정통적인 권위자로는 오이스트라흐와 하이페츠 두 사람을 꼽아야 할 것이며, 한 명을 더 추가한다면 역시 같은 아우어 계열의 러시아 바이올린의 맥을 이어받은 밀스타인을 추천할 수 있겠다. 이들은 모두 러시아 바이올리니스트로서 이 곡이 가지는 슬라브적인 정취와 테크닉의 화려함을 적절하게 조화시키고 있다. 풍부한 음색과 안정된 기교, 품위있는 표현 등으로 정평있는 오이스트라흐의 연주로는 13가지 종류의 음반이 있는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실제 국내에서 구입이 용이한 것은 대략 4-5가지 정도이다. 그중 연주의 수준에 있어서는 모노음반인 키릴 콘드라신과의 협연 (MELODIYA)이 제일 뛰어나지만, 녹음의 취약함이나 구입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그다지 권할만하지 않다. 1959년 녹음인 오먼디와의 협연 (SONY essential classics) 도 매우 우수하며 이 연주를 최고로 꼽는 사람도 많으나, 구녹음과 비교해 볼 때 오이스트라흐의 감정표현이나 테크닉적인 면이 다소 처진다는 느낌을 버릴 수 없으며, 스테레오로서는 녹음상태도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한 편이다. DG에서 2 for 1 으로 발매되어 바흐, 브람스 등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같이 커플링된 음반은 꽤 만족스러운 연주이긴 하지만 역시 모노녹음의 한계를 가지고 있으므로, 현재로서는 MELODIYA에서 최근에 발매되었던 오이스트라흐 전집 (5CD)에 포함된 음반이 녹음이나 연주, 구입의 용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가장 무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만약, 전집이라서 이 음반이 부담스럽다면 소니에서 발매된 오먼디와의 협연을 구입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다.

하이페츠의 연주는 오이스트라흐의 풍만하고 여유로운 표현에 비교할 때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빡빡하고 밀도높은 긴장감을 들려준다. 그가 남긴 몇가지 녹음을 비교해볼 때 연도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빠른 템포와 칼날같은 날카로운 음색, 경이롭다 못해 전율마저 느끼게 하는 고도의 테크닉 등 하이페츠만의 독특한 개성은 이 곡의 매력을 표현하는데에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다. MPEG3로 위에 소개된 음반에서도 이러한 특징은 그대로 살아있어서 하이페츠의 팬들을 열광하게 만드는 역사적인 음반이기도 하다. 음질을 고려한다면 RCA에서 발매된 라이너/시카고 심포니와의 협연도 좋은 선택이 될 것인데, 모노녹음에 익숙하지 못한 분들에게는 오히려 이 판이 훨씬 더 좋은 선택이 될 수도 있겠다. 취향에 따라서는 점잖은(?) 오이스트라흐보다 과격한 하이페츠의 연주를 최고로 꼽을 사람도 있을 것이다.

밀스타인/아바도/빈 필 (DG)의 스테레오 녹음도 매우 뛰어난 연주를 들려주는데, 아바도의 반주가 기대에 약간 못 미치는 약체이긴 하지만 나름대로 신선한 해석과 안정된 앙상블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밀스타인의 구녹음 (EMI)도 훌륭하나 역시 모노의 한계로 추천에서 제외시켰다.

프란체스카티/스키퍼/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CBS)의 음반에서는 그의 독특한 음색이 유감없이 발휘되는데, 러시아적이라기보다는 남유럽의 밝은 정취를 느끼게 하는 낭만적인 연주이며 기교적으로도 나무랄데가 없다.

정경화는 DECCA에서 두 번의 녹음을 남겼는데, 프레빈/런던 심포니와의 협연인 구반이나 뒤뜨와/몬트리올 심포니와 협연한 신반 모두 정열적이면서도 매우 날카로운 핵심을 찌르는 연주를 들려준다. 전반적으로 그녀의 바이올린이 (음색, 음량 등에서) 러시아 계열의 바이올리니스트들에 비해 약간 왜소한 느낌을 준다는 것이 한가지 아쉬운 점이긴 하나 섬세한 감정처리에 있어서는 정경화만의 독자적인 영역을 들려준다는 점에서 또다른 가치를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그외 젊은 신예 바이올리니스트들의 연주들로는 샤함/시노폴리/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DG), 벤게로프/아바도/베를린 필 (TELDEC) 등의 음반이 추천할만하다.

- 곽규호

글쓴 날짜: 1999/10/01

오늘의
베스트셀러
 
슈베르트: 교향곡 9번 C장조 D. 944 "더 그레이트"
다운로드

Copyright © 1999-2019 고클래식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us by E-mail.